검색

너는 정말로 사람을 좋아하는구나

포토그래퍼 서한길
프레리독 강순이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얼마 전엔 너를 보며 눈물을 펑펑 흘린 친구가 있었어. 어쩌면 그렇게도, 아무런 의심 없이, 사랑을 갈구하고 사랑을 받을 줄 아는 건지, 그게 너무 슬프다며 너를 쓰다듬으면서 울더라. (2018. 03. 20)

나는 누군가와 함께 사는 데 특별한 계기가 있었으면 했어. 길에서 만난 고양이가 집까지 따라와 집사가 된다든가, 날개를 다친 새가 현관 앞에서 푸드덕대고 있어 치료를 해준다든가 하는. 우리의 첫 만남도 조금은 특별했을까?

 

 

01.jpg

 

 

조금씩 녹이 슨 철창 밖으로 앞발을 내밀고 있던 네 모습이 아직도 눈 앞에 생생해. 사진은 몇 번 본 적이 있지만 실제로는 처음 본, 프레리독이라는 동물. 가까이 다가가자 빨리 만져달라는 듯이 철창 사이로 코를 내밀었고, 조그마한 문을 열자 이내 내 손에 얼굴을 부볐어. 우리는 고작 1분 전에 만난 사이인데. 너는 정말로 사람을 좋아하는구나 싶었지. 사장님에게 두 세가지 질문을 하고, 인터넷에서 몇 가지를 더 찾아본 뒤 너를 데려오기로 결정하는 데 5분이 채 걸리지 않았어. 너로 인해 내 인생이 송두리째 변하게 될지도 모르지만, 그리고 실제로 많은 것들이 변했지만 그 때는 정말로 그런 것들이 하나도 중요하지 않았어.

 

퇴근하자마자 차를 몰고 부천으로 가서 필요한 용품들을 구입하고, 네가 놀랄까봐 과속방지턱 하나하나 조심히 넘어 집에 도착했지. 밤새 웅크리고 있는 너를 보면서 어디가 아픈 건 아닌지 발을 동동 굴렀어. 네가 걱정되어 다음 날 출근해서 일을 하는 둥 마는 둥 칼퇴근을 하고 돌아온 날 저녁, 하루만에 새 집에 적응한 건지 몸을 뒤집어 배를 보이고 잠이 든 너를 보면서 마음을 쓸어내렸단다.

 

 

Untitled-2.jpg

 

 

너는 정말 작았어. 만지는 것조차 조심스러웠고 털이 다 까져버린 코를 볼 때마다 안쓰러웠어. 수많은 이름 후보들 중 며칠을 고민하다가 여자친구는 강순이라는 이름을 너에게 붙여주었지. 강하고 순하게 자라라는 의미에서, 강순이. 나는 그 이름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어. 흔하지도 않았고, 정말로 네가 그렇게 컸으면 좋겠어서. 아프지 않고, 오래오래 내 곁에 있어주었으면 해서.

 

얼마 전엔 너를 보며 눈물을 펑펑 흘린 친구가 있었어. 어쩌면 그렇게도, 아무런 의심 없이, 사랑을 갈구하고 사랑을 받을 줄 아는 건지, 그게 너무 슬프다며 너를 쓰다듬으면서 울더라. 나는 네가 앞으로도 계속 그랬으면 좋겠어. 나를 포함해 모두의 사랑을 받는 데 아무런 거리낌 없이, 모든 종류의 애정들을 담뿍 받으면서 행복했으면 좋겠어.

 

Untitled-1.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서한길(포토그래퍼)

강순이의 큰 친구 제 1호. 사진을 찍습니다.

오늘의 책

요 네스뵈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 신작

자신이 수사한 미제사건 현장에서 연이어 참혹하게 죽어가는 경찰들. 범인의 정체는 여전히 오리무중이지만,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단 한 사람, 해리 홀레가 돌아왔다. "독자들은 그저 뒷자리에 탑승해 극적인 전환과 반전을 즐기면 된다." 예상치 못한 반전과 스릴은 덤이다.

가장 쉽고 재밌는 삼국지 입문서

『삼국지 연의』는 명성에 비해 완독한 사람이 많지 않다. 수많은 등장 인물이 만들어내는 이야기가 방대하기 때문이다. 이 책은 설민석 특유의 강의식 말투로 삼국지의 복잡한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수록된 지도와 일러스트는 가독성을 높인다.

별빛 내리는 여름밤, 다정한 선물 같은 이야기

'아일랜드의 국민 작가'로 불리는 『그 겨울의 일주일』 메이브 빈치의 "한여름 밤의 기적" 같은 이야기. 각자의 삶에서 도망쳐 여행중이던, 완벽한 타인이었던 네 명의 여행자가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기까지, 그 가슴 따뜻한 여정이 아름답게 펼쳐진다.

가짜에 속지 마라, 모두 잃을 것이다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 로버트 기요사키 신간. 가짜 뉴스와 정보가 넘치는 지금, 가장 큰 문제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진실이라 믿으며 가짜의 파급력이 크다는 데 있다. 가짜 돈, 가짜 교사, 가짜 자산. 팩트를 무기로 가짜에 맞서는 사람만이 돈과 자산을 지킬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