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은 편집자에게도 영감을 준다

『거리를 바꾸는 작은 가게』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국내 서적뿐 아니라 해외의 다양한 책과 글을 늘 살피고 주시해야 하는 운명이지만, 다른 나라의 서점을 둘러보는 일만큼 진하게 흥미를 돋우고 새로운 발견과 만남의 계기를 제공하는 일도 없다. (2018. 02. 13)

메인사진.jpg

 


전부라고는 단언할 수 없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여행은 일종의 영감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일단 일상에서 벗어난다는 것 자체가 삶에 색다른 원근감을 제공한다. 마땅한 것들이 당연하지 않게 변하기도 하고, 뜻밖의 일들이 예상할 수 없는 규모와 속도로 밀려들기도 한다. 이방인이 되어 본다는 것, 그 독특한 경험은 여행자들에게 무수히 많은 생각거리를 제공해 준다. 도로의 방향이 뒤바뀌고, 낯선 풍미를 지닌 식재료가 눈앞의 모든 음식 속에 꼭꼭 숨어 있고, 익숙지 않은 언어의 세계로 들어간다면 이런 기묘한 체험은 아예 모험이 된다.

 

물론 노동자인 편집자에게 여행은 일단 ‘휴식의 시간’이다. 정말로 쉬기 위해, 잠시 동안 업무로 주어진 문자로부터 떨어져 나와 눈을 쉬게 하고, 생각을 비우고, 마음을 가다듬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 매일같이 일하는 사람들에겐 느닷없이 생긴 여유, 긴긴 휴식이야말로 낯선 세계로 진입하는 여행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비슷비슷한 공기, 익숙한 풍경에서 잠시 멀어지고 싶을 땐 결연하게 다른 세계로 여행을 떠나야 한다. 이번엔 완전하게 휴식하는 거야, 라는 다짐이 무색하게 공항에 들어선 순간부터 작은 책방에 들어가 책장을 뒤적이곤 하지만 말이다. 직업병. 애초에 책을 좋아했으니, 편집자가 된 것이겠지. 그런 자신의 모습을 피식 비웃으며, 다시 일상을 밀어내고 낯선 세계로 간다.

 

여행은 편집자에게도 영감을 준다. 국내 서적뿐 아니라 해외의 다양한 책과 글을 늘 살피고 주시해야 하는 운명이지만, 다른 나라의 서점을 둘러보는 일만큼 진하게 흥미를 돋우고 새로운 발견과 만남의 계기를 제공하는 일도 없다. 가끔은 전혀 읽을 수 없는 언어로 된 책을 마주하기도 하지만(도대체 왜 태국, 미얀마에 와서도 서점에 가느냐고, 일행들은 난리다.) 책 표지, 본문의 생경한 문자들을 들여다보고 있노라면 무언가 매혹적인 말을 거는 듯싶다. 익숙한 외국어로 쓰인 책들을 볼 때도 예외는 아니다. 전혀 예상치 못한 맥락 속에 ‘그 책’이 놓여 있는 것만으로도 재미가 동한다. 어떤 때에는 서점 전체를 다 둘러보기라도 할 것처럼, 나의 눈과 발은 스스로 미로 속에 갇히기도 한다. 이런 재미에 ‘중독’되어(매우 건전한 중독이 아닐까 싶다!), 가까이 일본에 다녀올 때면 언제나 새로운 서점 한 군데를 꼭 찾아내서 들르곤 한다. 책상머리에선 도무지 체험할 수 없는 생생한 현장감을 느끼는 것만으로도 큰 공부가 된다. 몇 년 전, 교토에 갔을 적에도 그러했다.

 

 

교토-게이분샤-이치조지-점의-풍경-(1).jpg

       교토 게이분샤 이치조지 점의 풍경

 

원래는 슈가쿠인리큐(아름다운 정원으로 유명한 별궁이다.)에 다녀오려고 했으나, 당시만 해도 예약하고 방문하는 절차가 상당히 까다로워서 결국 실패하고 말았다. 이 실패를 기회로 삼아 그 근처에 위치한 ‘이치조지’라는, 정말 ‘아는 사람들만 아는’ 작은 동네를 돌아보기로 결심했다. 물론 ‘게이분샤’라는 동네 서점이 아주 볼만하다고 소문나 있긴 했지만, 유명한 라멘집도 많고 해서 단칼에 발길을 돌렸다. 요즘 서울도 번화가에서 벗어난 작은 동네, 골목 상권이 크게 부흥하고 있다는데(한때는 패밀리 레스토랑, 프랜차이즈 음식점에서 외식을 하는 게 큰 이벤트였는데, 요즘에는 다 옛말이 되었다.), 처음 본 이치조지의 풍경에서 (곧 서울에 나타날) 어떤 미래를 읽을 수 있었다.

 

 

세이코샤에서-업무를-보는-저자-호리베-아쓰시-씨.jpg

       세이코샤에서 업무를 보는 저자 호리베 아쓰시 씨

 

교토 이치조지는 그야말로 작은 가게의 별천지였다. 그 중심에 동네 서점 ‘게이분샤 이치조지 점’이 자리해 있었고, 이 모든 것은 『거리를 바꾸는 작은 가게』 의 저자 호리베 아쓰시와 동료, 이치조지의 소상인들이 일궈 낸 결실이었다. 나는 그 현장을 마주하는 것만으로도 ‘작은 가게’의 가치를 설득당하고 말았다. 여행이 선사하는 우연과 영감, 결국 『거리를 바꾸는 작은 가게』 를 우리나라에 선보이는 계기가 되었다. 앞으로 이 책이 천편일률적으로 변해 가는 우리 거리와 도시의 풍경에, 새로운 생명력과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는 단서가 되었으면 한다. 내가 교토 이치조지에서 발견했던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거리를 바꾸는 작은 가게』 속에 오롯이 담겨 있기에.

 


 

 

거리를 바꾸는 작은 가게호리베 아쓰시 저/정문주 역 | 민음사
우리가 익히 알면서도 ‘가성비’와 ‘빠른 유행만을 좇는 세태’ 탓에 잊어버린 상업의 진정한 가치와 ‘작은 가게’가 살아남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단서들이 총망라돼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유상훈 (편집자)

책을 읽고, 책을 만들고, 좋은 책을 찾아다닙니다.

거리를 바꾸는 작은 가게

<호리베 아쓰시> 저/<정문주> 역11,520원(10% + 5%)

교토 이치조지를 아시나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가 만들어 낸 별세계 명승고적이 밀집한 교토 중심가에서 다소 떨어져 있는 작은 동네, 교통편도 마땅하지 않고 두어 번 전철을 갈아타야지만 겨우 도착할 수 있는 한적한 마을 이치조지. 그런데 최근 몇 년 사이에 이곳을 ‘일부러’ 찾아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인생을 바꿀 결정적인 한 가지에 집중하라!

“지금 바로 시작하라!” 유발 하라리, 스티븐 핑커, 크리스 앤더슨, 톰 피터스 등 하버드대 석학부터 글로벌 CEO에 이르기까지. 『타이탄의 도구들』저자 팀 페리스가 밝히는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성공을 거둔 사람들의 ‘지금 이 순간’을 최고의 삶으로 만드는 방법.

사소한 것들이 우리에게 신이 되는 순간들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존재의 의미를 묻는, 유희경 시인의 신작. "작고 사소한 것들이 우리에게 신이 되는 순간들, 기쁨과 고통, 감동을 주는 작고 사소한 것들, 아주 미시적인 것들에 관해" 쓴 시들이다. 봄날, 시 읽기 좋지만 참, 잔인하지만 좋은 계절에 어울리는 시집.

작지만 소중한 것들! 마스다 미리의 동화책

처음 만난 나만의 자전거! 자전거에 좋아하는 것을 잔뜩 싣고 모험을 떠나려는 아이를 소개합니다. 침대, 도서관, 수영장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간’ 들이 차곡차곡 알록달록한 색채로 쌓여갈 수록 책을 읽는 꼬마 독자들의 상상력과 즐거움도 커져가는 그림책입니다.

모델들만 아는 체간근의 비밀

닭가슴살만 먹고 헬스장에서 힘들게 운동하지 않고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이 책은 하루 5분, 2주만에 날씬해지는 운동법을 소개한다. 요요가 없는 건강 다이어트로 올 여름 걱정 끝!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