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간 특집] 공간을 말하는 책

<월간 채널예스> 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두 공간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문득, 내 삶과 가장 닿아있는 공간을 더듬어보게 된다. (2018. 02. 12)

특집-마지막-책.jpg

 

 

 

New Document

시간을 짓는 공간
김승회 저 | 북하우스

건축가 김승회는 말한다. "건축가의 공간만큼 확실히 나를 보여주는 것은 없다." 책에 등장하는 두 개의 공간 '소운'과 '소율'은 즉, 김승회를 말하는 공간이다. 서재에 침실이 덧붙여진 '머무는 집'과 설계 작업실에 다섯 평 거주 공간이 붙어 있는 '일하는 집'. 두 공간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문득, 내 삶과 가장 닿아있는 공간을 더듬어보게 된다.

 

 

 

 

창밖 뉴욕
마테오 페리콜리 저/이용재 역 | 마음산책

7년 동안 살던 집을 떠난다면 당신은 어떤 생각을 할까? 문득 창밖 풍경을 기억하고 싶지 않을까? 건축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이 책의 저자는 집을 떠나며 느낀 상실감에, '뉴욕'의 사적인 풍경들을 기록하기로 했다. 소설가, 작곡가, 사진작가 등 뉴요커 63인의 창밖 풍경은 어떻게 다르고 또 어떻게 같을까. 한 컷의 강렬한 그림으로 조우하는 뉴욕의 창밖 풍경을 담았다.

 

 

 

 

좋아하는 곳에 살고 있나요?
최고요 저 | 휴머니스트

공간디렉터인 저자는 30년 된 15평 다가구주택을 개조해 '내가 좋아하는 집'으로 만들었다. 집을 꾸미려면 인테리어를 잘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저자는 "나부터 잘 알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셀프 인테리어 책'이라고만 하긴 아쉬운 책. 나만의 방, 나만의 공간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필시 어깨를 들썩거릴 책이다.

 

 

 

 

건축의 색
이선민 저 | 미메시스

문득 거리를 걷다 화려한 건축물에 시선을 떨어뜨린 적이 있다면. 필시 강렬한 색감이 눈에 띄지 않았을까? 건축 색채학자 이선민은 세계 유수의 건축물 120여 곳을 중심으로, 표현 도구와 방식을 뛰어넘는 색채에 집중한다. 건축 색채의 역사를 따라가다 보니, 내가 지금 자리한 이 공간이 왜 회색인지, 왜 파란색인지 자연스레 깨닫게 된다.

 

 

 

 

겹겹의 공간들
최윤필 저 | 을유문화사

여기, 저기, 거기. 저자는 '비슷한 듯 다른' 이 세 공간을 구분해, 공간과의 대화를 시도한다. '여기'는 생활공간처럼 흔히 접하는 곳, '저기'는 좀 멀찍이 떨어져 있지만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갈 수 있는 공간, '거기'는 추상적이거나 접근하기가 꺼려지는 곳이다. 쇼윈도, 화장실, 서점부터 작업실, 찜질방, 로또방, 국립묘지, 농성장, 빈소까지. 겹겹의 공간들이 갖고 있는 의미와 기억을 되새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