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간 특집] 공간을 말하는 책

<월간 채널예스> 2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두 공간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문득, 내 삶과 가장 닿아있는 공간을 더듬어보게 된다. (2018. 02. 12)

특집-마지막-책.jpg

 

 

 

New Document

시간을 짓는 공간
김승회 저 | 북하우스

건축가 김승회는 말한다. "건축가의 공간만큼 확실히 나를 보여주는 것은 없다." 책에 등장하는 두 개의 공간 '소운'과 '소율'은 즉, 김승회를 말하는 공간이다. 서재에 침실이 덧붙여진 '머무는 집'과 설계 작업실에 다섯 평 거주 공간이 붙어 있는 '일하는 집'. 두 공간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문득, 내 삶과 가장 닿아있는 공간을 더듬어보게 된다.

 

 

 

 

창밖 뉴욕
마테오 페리콜리 저/이용재 역 | 마음산책

7년 동안 살던 집을 떠난다면 당신은 어떤 생각을 할까? 문득 창밖 풍경을 기억하고 싶지 않을까? 건축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인 이 책의 저자는 집을 떠나며 느낀 상실감에, '뉴욕'의 사적인 풍경들을 기록하기로 했다. 소설가, 작곡가, 사진작가 등 뉴요커 63인의 창밖 풍경은 어떻게 다르고 또 어떻게 같을까. 한 컷의 강렬한 그림으로 조우하는 뉴욕의 창밖 풍경을 담았다.

 

 

 

 

좋아하는 곳에 살고 있나요?
최고요 저 | 휴머니스트

공간디렉터인 저자는 30년 된 15평 다가구주택을 개조해 '내가 좋아하는 집'으로 만들었다. 집을 꾸미려면 인테리어를 잘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저자는 "나부터 잘 알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셀프 인테리어 책'이라고만 하긴 아쉬운 책. 나만의 방, 나만의 공간을 꿈꾸는 사람이라면, 필시 어깨를 들썩거릴 책이다.

 

 

 

 

건축의 색
이선민 저 | 미메시스

문득 거리를 걷다 화려한 건축물에 시선을 떨어뜨린 적이 있다면. 필시 강렬한 색감이 눈에 띄지 않았을까? 건축 색채학자 이선민은 세계 유수의 건축물 120여 곳을 중심으로, 표현 도구와 방식을 뛰어넘는 색채에 집중한다. 건축 색채의 역사를 따라가다 보니, 내가 지금 자리한 이 공간이 왜 회색인지, 왜 파란색인지 자연스레 깨닫게 된다.

 

 

 

 

겹겹의 공간들
최윤필 저 | 을유문화사

여기, 저기, 거기. 저자는 '비슷한 듯 다른' 이 세 공간을 구분해, 공간과의 대화를 시도한다. '여기'는 생활공간처럼 흔히 접하는 곳, '저기'는 좀 멀찍이 떨어져 있지만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갈 수 있는 공간, '거기'는 추상적이거나 접근하기가 꺼려지는 곳이다. 쇼윈도, 화장실, 서점부터 작업실, 찜질방, 로또방, 국립묘지, 농성장, 빈소까지. 겹겹의 공간들이 갖고 있는 의미와 기억을 되새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