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소한 문제도 큰 전쟁으로 번질 수 있다

『예정된 전쟁』과 『맛의 과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저자는 미국과 중국의 상황을 전제로 전쟁 위험이 얼마나 높은지, 그리고 이 전쟁을 피하는 방법은 어떤 것이 있는지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2018. 02. 09)

11.png

 

 

 

예정된 전쟁
그레이엄 앨리슨 저/정혜윤 역 | 세종서적

이 책의 저자 그레이엄 앨리슨은 미국의 정치학자이자 국방 정책 분석가로 명성이 높은 저자 입니다. 고대 그리스의 역사가인 투키디데스는 그리스를 폐허로 몰아넣었던 펠로폰네소스 전쟁이 왜 생겼는가에 대해서 아테네라는 신흥국이 급부상하여 기존의 패권국인 스파르타가 두려움을 느겨 전쟁이 일어났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저자는 이에 토대해서 신흥 세력이 지배세력을 위협할때 큰 전쟁이 일어나기 쉬워진다고 주장하며 그것을 투키디데스의 함정이라고 표현하고 있습니다. 지난 500년동안 이 함정에 속할 수 있는 상황이 모두 18번 발생 했다는 것인데요. 그 중에 12번이 전쟁으로 귀결 되었다는 것입니다. 이후 저자는 중국과 미국의 상황을 말하며 이 책의 메인 주제를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바로 중국과 미국이 17번째 사례라는 것이죠. 저자는 제 2차 세계대전 후에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질서가 형성이 되었는데 중국이 급부상하면서 금이 가기 시작했다는 말하고 있습니다. 사실 현재 중국은 역사상 가장 큰 나라라고 하죠. 게다가 세계 GDP의 18%를 중국이 차지하고 있고 지금도 엄청난 속도로 성장하고 있죠. 이런 상황에서 기존 패권국인 미국은 위기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런 긴장감이 고조될 수록 사소한 문제도 큰 전쟁으로 번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저자는 현재 긴장 상황 속에서 트럼프와 시진핑이 지도자로서 성향이 비슷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저자가 말하는 성향은 두 사람이 1인자가 되기 위해서는 야심을 가지고 투쟁을 하는 스타일의 지도자라는 것이죠. 이것 자체가 대단히 위험하다고 보고 있는 것입니다. 이렇듯 저자는 미국과 중국의 상황을 전제로 전쟁 위험이 얼마나 높은지, 그리고 이 전쟁을 피하는 방법은 어떤 것이 있는지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맛의 과학
밥 홈즈 저/원광우 역 | 처음북스(CheomBooks)

이 책은 맛에 대한 흥미로운 교양서라고 볼 수 있습니다. 서문만 봐도 충분히 끌리는 책인데요. 서문 후에는 본격적으로 뇌가 과연 맛의 관한 정보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혹은 먹을 것과 먹을 양을 결정하는데 맛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성장 과정의 경험을 통해서 맛의 선호는 어떻게 변화하는지, 식품에 맛을 첨가하는 향미 회사는 어떻게 맛을 만들어 내는지, 토양과 재배의 조건이 식물의 맛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요리 방법은 어떻게 맛을 변화시키는지 등. 맛에 대해서 실로 다양한 주제를 폭넓게 다루고 있는 책입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 맛의 과학 <밥 홈즈> 글/<원광우> 역

    14,4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예정된 전쟁 <그레이엄 앨리슨> 저/<정혜윤> 역

    18,0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