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임옥상 “세상을 바로 알기 위한 독서”

화가 임옥상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회를 바꿀 수 있는 책이라면 닥치지 않고 읽는 편입니다. (2018. 02. 01)

_15A9308-1.jpg

 


책을 많이 읽었던 시기는 대학원 논문을 쓸 때입니다. 독서가 중요한 이유는 경험만으로는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이죠. 결국 세상을 바로 알고 제대로 살자는 것이 인생인 만큼, 책을 통하지 않고는 제한된 삶을 살 수 밖에 없습니다. 사회를 바꿀 수 있는 책이라면 닥치지 않고 읽는 편입니다. 세상을 꿰뚫어보는 데 도움이 되는 인식의 전환, 감성의 전환, 주체적인 자각과 행동을 중요하게 생각하며 작업하고자 합니다. 역사적 자리가 없는 작품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명사의 추천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
아르놀트 하우저 저/백낙청, 염무웅, 반성완 역 | 창비

미술이란 울타리를 벗어나게 해주었다. 예술의 사회사적 의미를 깨닫게 해준 책.

 

 

 

 

 

 

서양미술사
에른스트 H. 곰브리치 저 | 예경

이야기로 풀어 쓴 미술사. 미술사의 지평이 넓혀줬다.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도스토예프스키 저/김연경 역 | 민음사

인간 내면을 들여다보는 소설적 재미와 감동의 시간을 안겨준 최초의 소설.

 

 

 

 

 

 

 

 

 

 

만인보
고은 저 | 창비

인간에 대한 사랑과 연민을 이렇게도 그릴 수 있는가. 우리 문학의 금자탑이다!


 

 

 

 

 

 

전환시대의 논리
리영희 저 | 창비

한쪽 눈으로만 보았던 반공이데올로기의 실체와 박정희 정권의 속내를 속속들이 알게 되었다. 드디어 해방되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