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종광 “책을 읽으면 생각하는 삶을 산다”

소설가 김종광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들딸이 덩달아 책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독서 생활인 아빠 엄마가 되겠죠. 한 분의 독서 창작 씨앗은 수십 수백 수천 명에게 독서 재미를 퍼뜨릴 것입니다. (2018. 01. 24)

1.jpg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초등학교 5학년 때 선배님들이 십시일반한 개교 60주년 기념도서관이 생겼습니다. 지금 기준으로는 학교독서실 규모였지만 워낙 깡촌이라 책 구경하기도 힘들었거든요. 책이 뭔지도 몰랐던 저로서는 책의 나라를 만난 듯했습니다. 바로 책 읽기에 빠져들었고 졸업할 때까지 계속 읽었습니다. 재미있었으니까 그랬겠죠. 중학교 때 (도서관이 없어) 독서 공백기를 가졌는데 그 공백 경험이 오히려 책의 재미를 느끼게 해준 것 같아요. 고등학교 때부터 책을 (사지는 못하더라도) 마음껏 읽을 수 있는 상황이 되었는데 정말 행복했습니다.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독서에 관련한 강연을 할 때 이렇게 말합니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훈련입니다. 책을 많이 읽는다면 생각 좀 하고 사는 사람은 기필코 될 수밖에 없습니다. 생각하는 삶이야말로 진정으로 성공한 삶이 아닐까요? 재미와 감동과 깨달음을 즐기는 반복 훈련을 통해,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들을 이해하고 사랑하게 됩니다. 판단력이 밝아지고, 성찰에서 우러나오는 실천의지가 강해집니다. 불의의 사건, 사고를 방비할 수 있습니다. 타의 귀감이 되고 독서의 전도사가 되겠죠. 아들딸이 덩달아 책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독서 생활인 아빠 엄마가 되겠죠. 한 분의 독서 창작 씨앗은 수십 수백 수천 명에게 독서 재미를 퍼뜨릴 것입니다. 당신은 우리사회를 이해와 사랑의 마법상자인 독서창작으로 물들일 수 있는 위대한 씨앗입니다.

 

부끄럽고, 제 말보다 한없이 훌륭한 독서 명언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정신도 마찬가지다. 잠시라도 정신작용이 일어나는 뇌에 에너지를 공급하지 않으면 정신이 흐려지고 결국 죽음에 이르게 된다. 끊임없는 에너지의 공급만이 정신작용을 지탱해주듯이 계속해서 새로운 정보를 입력해주고 사상을 발전시켜가지 않으면 인간의 정신 작용 역시 순식간에 퇴화하고 무질서하게 변질된다.’ -  『벌거벗은 성서』 (이상성)

 

인간으로서 정신작용을 지탱하기 위해서 독서를 멈추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소설보다는 ‘문사철’을 읽으려고 노력합니다. 하지만 거의 역사만 읽습니다. 늘 역사(사람들의 방대한 자취에 대한 다양한 견해와 해석)가 재미있었습니다. 가능한 꿈인지 모르겠지만, 모든 나라의 역사를 꼭 읽어보고 싶습니다.

 

작가님의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작년 12월에 『조선통신사(2권)』를 냈습니다. 독자님들께 조금 낯선 역사소설이겠지만, 감히 다정한 사랑과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명사의 추천

 

임꺽정
홍명희 저 | 사계절

최고 지배 계층으로부터 최하 피지배계층까지의 실존적인 삶의 양태, 거룩한 사상에서 민중의 얇은 심리까지, 거의 모든 것을 두루 망라하는 찬란한 통섭의 경지.

 

 

 

 

 

 

죄와 벌
도스토예프스키 저/김연경 역 | 민음사

살인자 로쟈의 위대한 심리 투쟁, 창녀 소냐의 구원자적 행로, 그 외 개성적인 인물들의 사실적인 삶과 고뇌, 그리고 추리소설을 연상케 하는 박진감, 광대한 서정과 예리한 감각과 농밀한 인생 탐구, 이 모든 것이 황홀하게 결합되어 있다.

 

 

 

 

 

 

벌거벗은 성서
이상성 저 | 인물과사상사

<창세기> 완전 분석. 문사철의 모든 정수가 어우러진 경이로운 인문 교양서.

 

 

 

 

 

 

 

 

 

 

 

나는 골목길 부처다
박희병 저 | 돌베개

불꽃 천재 이언진과 대기만성 천재 박지원, 이것이 바로 좋은 평전이다!


 

 

 

 

 

 

 

 

츠바이크의 발자크 평전
슈테판 츠바이크 저/안인희 역 | 푸른숲

술자리에서 이성을 상실한 작가를 왜 '발자크'라고 부르는지 알 수 있다.


 

 

 

 

 

 

 

 

우리동네
이문구 저 | 민음사

가장 낮은 자들도 그들이 사는 세상에선 주인공이다! 장삼이사들의 카니발적인 세계


 

 

 

 

 

 

 

거인의 추억
정범준 저 | 실크캐슬

자료로만 완성한 색다른 평전.

 

 

 

 

 

 

 

 

 

 

법률사무소 김앤장
임종인, 장화식 저 | 후마니타스

김앤장을 중심으로 똘똘 뭉친 권력집단의 민낯을 통렬히 해부한다!

 

 

 

 

 

 

 

 

 

 

 

침묵과 열광 - 황우석 사태 7년의 기록
강양구, 김병수, 한재각 공저 | 후마니타스

'황우석 사태'를 통해 이 시대의 모순 상황을 적나라하게 고발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