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노래처럼 들리는 책

뮤지션이자 책방무사 운영자 요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비처럼 날 줄 아는 책이다. 꽃가루처럼 내려앉을 줄도 아는 책이다. (2018. 01. 22)

읽어본다 SNS_2_F-1.jpg

 

읽어본다 SNS_2_F-2.jpg

 

읽어본다 SNS_2_F-3.jpg

 

읽어본다 SNS_2_F-4.jpg

 

읽어본다 SNS_2_F-5.jpg

 

읽어본다 SNS_2_F-6.jpg

 

읽어본다 SNS_2_F-35.jpg

 

 

 

이 책은 뮤지션이자 책방무사 운영자인 요조가 201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간 책일기다. 이후인 7월 1일부터 12월의 오늘까지는 요조가 관심으로 읽고 만진 책들의 리스트를 덧붙다.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은 노래처럼 들리는 책이다. 문장을 구사할 뿐인데 구절구절들이 멜로디를 입힌 것처럼 특유의 리듬감으로 우리의 귀를 때린다. 때론 책보다 더한 기억으로 우리에게 남는다. 나비처럼 날 줄 아는 책이다. 꽃가루처럼 내려앉을 줄도 아는 책이다. 나무처럼 위로 쑥쑥 자랄 줄 아는 책이다. 버섯처럼 안 보이는 데서 화려한 컬러를 자랑한 줄도 아는 책이다. 돌처럼 단단하게 주저앉아 가만있을 줄 아는 책이다. 바람처럼 하염없이 흘러가 안 돌아올 줄도 아는 책이다. 간혹은 애인처럼 팔짱을 끼게 만들게도 하는 책이었다가 여전히 좋은 마음인데 서먹서먹한 이유로 멀어져버린 옛 친구처럼 남몰래 안달 나게도 만드는, 그런 책이다.

 

책을 소개하는 책에 이런 설명을 보탠 건 책을 소화하는 그녀만의 방식에 새로움을 느꼈기 때문이다. 책에 대한 어떤 강박도 가진 적 없고 또 가지지 않을 거라는 그녀만의 자유와 뚝심이 보인다.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요조 저 | 난다
애인처럼 팔짱을 끼게 만들게도 하는 책이었다가 여전히 좋은 마음인데 서먹서먹한 이유로 멀어져버린 옛 친구처럼 남몰래 안달 나게도 만드는, 그런 책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요조> 저13,500원(10% + 5%)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뮤지션이자 책방무사 운영자 요조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이 책은 뮤지션이자 책방무사 운영자인 요조가 201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간 책일기다. 이후인 7월 1일부터 12월의 오늘까지는 요조가 관심으로 읽고 만진 책들의 리스트를 덧붙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 읽어본다

<요조> 저10,500원(0% + 5%)

난다의 〉읽어본다〈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뮤지션이자 책방무사 운영자 요조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매일 한 권의 책을 ‘만지는’ 사람들이 매일 한 권의 책을 ‘기록하는’ 이야기 〉읽어본다〈 출판사 난다에서 새롭게 시리즈 하나를 론칭합니다. ‘읽어본다’라는 이름에서 힌트를 얻으셨겠지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위로와 희망을 노래하는 시 그림책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SNS에 게재한 시 한 편이 전 세계적으로 빠르게 퍼져 나갔다.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어 다양한 예술 형태로 확산된 이 시는 아름답고 섬세한 그림을 만나 마침내 우리 곁을 찾아왔다.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경험과 희망적인 미래를 기록한 시 그림책이다.

마음을 위로하는 시인 김용택의 시편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열세 번째 시집. 『나비가 숨은 어린나무』에 실린 시들은 계절의 색과 자연의 빛을 머금고 시인의 이야기에서 출발하여 우리 보편의 삶으로 확장한다. “누구의 행복도 깔보지 않았을, 강물을 건너가는 한 줄기 바람(「내 눈에 보이는 것들」)”같은 시들이 가득 담긴 책

구글 수석 디자이너, 천재들과 일하며 배운 것들

영어 한 마디 못 하는 채로 미국 유학길에 올랐던 저자가 25년 뒤 구글 본사 수석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세계 최고의 인재들과 함께 일하며 배운 것들을 담은 책이다. 그녀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걱정으로 생각이 너무 많은 서른 살들에게 말한다. 흔들리지 말고 끝까지 나답게 걸어가라고.

삶의 품위를 일깨운 스무 권의 책, 스무 명의 여성

19년차 기자이자 출판팀장, 싱글여성이자 작가, 단단한 한 사람으로서의 곽아람을 만든 여성들을 만난다. 스무 권의 책에서 만난 스무 명의 여성. 그리고 이들에게 배운 '삶의 존엄을 지탱하는 법'. 『소공녀』 세라부터 『배움의 발견』 타라까지 그의 삶을 비추며 우리의 품위를 깨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