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저도 책을 만들지 않았으면 닭을 키웠을 거예요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편집 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사소한 것에 집착하고 일희일비하며 초조해하는 나에게 꼭 필요한 책이었고, 운 좋게도 많은 이들의 도움을 받으며 책을 만들 수 있었다. (2018. 01. 15)

책상-위-모지스-할머니.jpg

 

 

담당 편집자가 애정하지 않는 책이 어디 있겠느냐마는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은 남다르다. 직장을 옮기고 맡은 첫 책에다 예쁘기까지. 기획된 이후 여러 이유로 3년 정도 뜸만 들였다는 모지스 할머니 원고를 잔뜩 힘이 들어간 채로 만났다. 이 책을 오래 조몰락거린 대표는 둘째 아이를 낳으러 휴직을 하면서도 이 원고만은 챙겨갔다. 그러다 내게 SOS를 청했다. “아이 낳고 집에서 책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 건 미친 생각이었다”고 고백하며. 나는 그녀에게서 모지스 할머니 그림이 담긴 외서 뭉치와 편집 중이던 자서전 원고를 받아들었다. 건네는 사람은 마치 “내 아이를 잘 부탁한다” 분위기였고 나는 “암요, 암요, 걱정 마세요” 하고 소중히 안았다.

 

할머니 그림을 처음 봤을 때 느낌은 ‘아! 예쁘다’였다. “예쁘지 않다면 뭐 하러 그림을 그리겠어요?”라는 할머니의 당연하고도 호쾌한 말처럼 말이다. 할머니의 자서전은 투박하고 소박했다. 관절염으로 자수 놓기가 힘들어지자 76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그녀는 101세가 될 때까지 1600여 점의 그림을 그렸다. 80세에는 단독 전시회를 열었고, 93세에는 <타임> 표지 모델이 됐다. 그녀가 이룬 이러한 업적에 비해 삶을 회고하는 그녀의 글은 잔잔하고 평화롭다. 인생을 단번에 뒤흔들어놓은 극적인 사건도, 성공 뒤에 숨겨진 엄청난 비밀도 없다. 그저 자신의 삶을 매일매일 충실하게 살아낸 이야기로 가득하다.

 

나이 열둘에 가정부 일을 시작했고, 홍역으로 형제들을 잃었고, 열 명의 아이를 가졌으나 그중 다섯만이 살아남았다. “나는 가만히 앉아서 할 일 없이 시간을 보내며 살고 싶지 않았어요”라고 말하는 그녀는 버터를 만들고 감자칩을 튀겨내고 자수를 놓고 농장을 돌봤다. “그림을 그리지 않았으면 닭을 키웠을 거예요. 지금도 닭은 키울 수 있습니다. 남에게 도움을 받느니 차라리 도시 한 귀퉁이에 방을 구해서 팬케이크라도 구워 팔겠어요.” 이 말은 성공한 화가의 겸손이 아닌 할머니의 진심이었을 테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라는 말, 할머니는 삶으로 증명했다.

 

다행히 따뜻하고 예쁜 책이 나왔다. 할머니 그림을 보고 할머니 글을 매만진 번역자, 대표, 나, 디자이너, 마케터 모두 진심으로 이 책을 사랑한다. 할머니에겐 그런 힘이 있다. 부끄럽지 않은 책을 만들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괴로워하지 않을 만큼의 반응이면 족하다 생각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어쩔 줄 모르겠다. 워낙 소심한 성격이라 좋은 반응을 얻으니 또 그만큼 불안하다. 그 때문인지 요즘 서점을 향하는 발길이 잦다. 책보다는 사람들을 바라본다. 혹시 서점에서 이 책을 집어 든 순간 시선이 느껴진다면 멀리서 숨죽여 지켜보는 나일지도 모른다.

 

사소한 것에 집착하고 일희일비하며 초조해하는 나에게 꼭 필요한 책이었고, 운 좋게도 많은 이들의 도움을 받으며 책을 만들 수 있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잔뜩 긴장한 상태지만, 나부터 불안은 가라앉히고 태연하게 매일을 맞이하자 다짐하며 할머니의 말을 떠올려본다. “그보단 다음엔 어떤 그림을 그릴지만 생각합니다. 그리고 싶은 게 정말 많거든요.” 만들고 싶은 책이 아직 정말 많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저/류승경 역 | 수오서재
매일에 충실하고 변하는 계절에 순응하며 그 안에서 기쁨을 찾는 소소한 일상을 담은 그녀의 이야기와 그림은 시대를 초월하여 감동과 희망을 전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마선영(수오서재 편집자)

수오서재에서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저/<류승경> 역12,420원(10% + 5%)

76세에 시작해 101세까지 그린 그림으로 세계를 감동시킨 삶을 사랑한 화가, 모지스 할머니의 자전 에세이! 미국의 국민 화가,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일명 ‘모지스 할머니’라 불리는 그녀가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건 그녀 나이 76세였다. 평생 농장을 돌보고 버터와 갑자 칩을 만들어 팔며 바지런히 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