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전시회 개최

오는 1월 17일까지 부산 F1963 석천홀에서 역대 ‘올해의 책’ 선정 작가 24인 작품 소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형책 형태의 ‘북월’, 저자 인터뷰 영상 시청 가능한 ‘큐브 박스’ 등 이색적인 전시 공간 마련, 오는 1월 12일에는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작가 사인회 및 출판 관계자 초청 행사 진행한다. (2018. 01. 08.)

 예스24-'우리가-사랑한-24인의-작가들'-전시회-(1).jpg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김석환 www.yes24.com)가 지난 연말에 진행된 ‘올해의 책’ 투표 행사의 15주년을 기념해 오는 17일까지 부산 F1963 석천홀에서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 박완서부터 조남주까지’ 전시회를 개최한다.

 

2003년에 시작해 15회째 진행된 예스24 ‘올해의 책’ 투표는 한 해 동안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도서 중 24권의 책을 매년 선정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도서 관련 온라인 투표 행사다. 예스24는 역대 ‘올해의 책’ 투표에서 독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작가 24인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오프라인 전시회를 통해 독자들에게 더 큰 재미와 감동을 전달한다.

 

 

예스24-'우리가-사랑한-24인의-작가들'-전시회-(2).jpg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만날 수 있는 ‘24인의 작가들’로는 15년동안 아홉 차례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어 올해의 책 목록에 가장 많은 작품을 올린 도가니』, 『의자놀이』의 저자 공지영 작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프랑스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 소설과 에세이를 넘나 들며 시대 공감을 이끌어내는 박완서 작가, 『82년생 김지영』으로 이 시대의 아이콘이 된 조남주 작가를 비롯해 유시민, 무라카미 하루키, 파울로 코엘료, 기욤 뮈소, 김훈, 황석영, 김진명, 조정래, 법륜, 정유정, 히가시노 게이고, 김영하, 장하준, 법정, 박경철, 유발 하라리, 설민석, 혜민, 김난도, 댄 브라운이다.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전시회는 작가 24인과 그들의 대표 도서를 소개하는 메인 전시존을 비롯해 역대 올해의 책 15권을 대형책으로 제작한 ‘북월’, 『82년생 김지영』 조남주 작가를 포함한 2017년 주요 저자들의 인터뷰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큐브 박스’, 2017년을 빛낸 책 전시 등 다채로운 공간으로 꾸며졌다. 24인 작가들의 대표 도서들은 실물 도서로 배치되어 있어 관람객들은 전시를 둘러보면서 책을 읽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예스24 도서앱으로 전시물의 QR 코드를 찍으면 전시 공간의 도서를 예스24 도서앱 내 상세페이지 및 카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예스24 도서앱 설치 시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예스24는 오는 1월 12일 오후 3시에 ‘2017 올해의 책’ 1위로 선정된 『82년생 김지영』의 저자 조남주 작가의 사인회를 개최하고, ‘2017 올해의 책’ 선정 출판사 관계자들을 초대해 상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예스24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전시회 소개 페이지
http://www.yes24.com/campaign/00_corp/2017/boy_award_invite.aspx

 

예스24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전시회 영상 링크

https://youtu.be/ZRPNhrX_E6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