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립출판물 저자를 만나다] 커피와 음악이 흐르는 책 - 북씨

<월간 채널예스>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북씨는 여전히 커피를 내리고 글을 쓴다. 목표는 하고 싶은 일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하는 것. (2018. 01. 08.)

_15A7774.jpg

 

세상에는 짝이 맞는 것들이 있다. 독립출판물은 독립서점과 어울리고, 잔잔히 흐르는 음악은 카페에 어울린다. 향긋한 커피는 감성이 물씬 묻어나는 책과 잘 어울린다. 독립출판물을 낸 작가가 음악이 흐르는 카페에서 커피를 내린다면? 안 어울리기 힘든 조합이다. 카페 모모뮤에서 커피를 내리면서 독립출판물 『남김없이 시들고 나면』과 『우리가 사랑이라면』을 낸 북씨 작가를 만났다.


“계속 커피 관련한 일을 했어요. 북바이북에서 생선 김동영 작가님의 글쓰기 수업을 들은 적이 있는데, 그때 친분이 생겨서 카페 모모뮤를 같이 운영하게 됐죠. 독립출판물을 알게 된 지는 얼마 안 됐어요. 부천의 오키로북스에서 수업을 듣고 그 해까지 책을 만들겠다는 결심을 하고 첫 책을 냈어요.”

 

 

_15A7807.jpg


 

처음 낸 『남김없이 시들고 나면』은 20대 때 썼던 글을 모았다. 자기 경험이 들어간 에세이를 다른 사람들이 본다면 속을 다 내보이는 게 되지 않을까 불안했지만, 이제는 많이 편해졌다. 책에 언급한 지인들에게 선물로 책을 건네기도 한다.


“인디음악을 좋아해요. 노래 하나에 꽂히면 한 달 내내 같은 노래만 듣기도 해요. 밤에 음악 들으면서 감정이 많이 가라앉을 때 글을 많이 쓰잖아요. 어떤 글을 보면 생각나는 노래가 떠오르기도 하고요. 글을 읽고 음악도 들으셨으면 하는 마음에 책에 노래 제목을 넣었어요. 추천 BGM으로 생각하셔도 좋겠어요.”


『남김없이 시들고 나면』은 페이지마다 어울리는 노래, 생각나는 노래를 적었다. 한 독자는 ‘남김없이 시들고 나면’이라는 폴더를 만들어 책에 소개된 음악을 넣고 듣는다는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첫 번째 책은 사진이 들어가 있지만 흑백으로 찍었어요. 딱 떨어지는 숫자로 책 가격을 매기고 싶어서 만 원으로 정했는데, 색상이 나오게 인쇄하면 단가가 만 원이 되더라고요. (웃음) 사람들이 이 돈을 주고 사기 아까워하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도 많이 했어요.”


두 번째 낸 『우리가 사랑이라면』은 가벼운 마음으로 책을 살 수 있게 하고 싶었기에 단가를 더 줄였다. 사진을 빼고 페이지 수를 줄였다. 글은 더 많아졌다. 조금 더 ‘독립출판물의 느낌’을 내고 싶었다.


“처음 냈을 때 주변 사람들이 반응이 없어서 그만둘까도 생각했어요. 집에 책이 박스채로 쌓여 있을 때는 너무 많이 낸게 아닌가 자신이 없어지기도 했고요. 하지만 결국 다 나간 걸 보면 신기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해요. 책을 내고 잘 되면야 좋지만, 잘 되는 경우는 드물잖아요. 처음에 제일 힘들었던 건 서점 입고였어요. 일일이 서점 양식에 맞춰서 요청 메일을 보내야 하는데, 책 소개를 하고 자기 소개를 하라니까 못하겠는 거예요. 그 다음에는 입고 거절당하는 것도 많이 상처가 됐던 것 같아요. 서점에서 모든 책을 다 받을 수는 없기 때문에 보내준 메일을 보고 판단하는 건데, 내 책이 부족하거나 내 소개가 부족하다고 생각해서 속상했죠.”

 

 

_15A7876.jpg


 

첫 번째 책은 입고 요청 메일만 50통 넘게 썼다. 입고 거절 메일이 와도 이해는 했지만, 마음이 아픈 것은 어쩔 수 없었다. 두 번째 책은 10군데 정도만 입고했다.


“나중에 서점을 하게 된다면 서점 이름을 북씨로 하려고 했어요. 책이라는 뜻의 ‘북book’에 커피의 ‘C’를 합해서요. 책을 내면서 본명을 쓰기가 싫었는데, 마침 제 별명 꼬북씨라 북씨를 필명으로 써도 맞겠다 싶었어요. 북씨 이름으로 출판사 겸 서점을 하려는 계획은 아직 가지고 있어요. 빠르면 올해가 될 수도 있겠죠.”


『남김없이 시들고 나면』을 낼 때만 해도 출판사 등록은 안 했다. 재인쇄를 하면서 계속 독립출판물을 내겠다는 다짐의 의미로 출판사업자 등록증을 필명과 같은 ‘북씨’로 냈다.


“출판사 북씨는 제 책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의 책 작업도 같이할 계획이에요. 내년에는 제 글보다는 다른 사람의 책을 만드는 일을 더 하고 싶어요. 주위에 공예나 드로잉, 목공이나 북아트 등 다양한 개인 작업하시는 분이 많아요. 공간을 나눠서 같이 작업하면 어떻겠냐는 제안도 많이 받아서 요새는 모카 포트로 커피 내리기를 열심히 연습해요. 공간을 얻어도 에스프레소 머신을 못 놓을 것 같아서요. 첫 직장생활에 데여서 다시 회사생활을 하고 싶진 않아요. 모모뮤 카페를 그만둬도 결국 또 다른 카페나 서점을 하면서 하고 싶은 걸 계속할 것 같아요.”

 

북씨는 1년 남짓 회사생활을 했던 경험이 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모모뮤 카페 일을 잠시 쉬고 있지만, 카페 일을 그만둬도 회사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한다. 독립출판물을 내고 커피를 내리는 일이 생계유지가 안 된다고 걱정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여전히 좋아하는 사람들과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고 싶다.  


“먹고 사는 생각이 안 들 수는 없죠. 유명한 작가님도 주변 사람들이 밥은 먹고 사냐고 많이 물어본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그 작가님은 “나는 조금만 먹기 때문에 조금만 벌어도 된다”고 했다고 해요. 저도 밥벌이 걱정은 많지만, 하고 싶은 일을 포기하지 않고 계속하는 게 제 모토예요. 물론 어떻게 벌까 지금도 생각은 많이 해요. (웃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