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빈 공장의 기타 소리』

<월간 채널예스>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공장에서 만난 아저씨들과 연대자들에게 우정을 느낍니다.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지금도 매주 한 번씩 아저씨들의 천막으로 찾아가 그림을 그립니다. (2018. 01. 04.)

빈 공장의 기타 소리_표지.jpg

 

기타를 만들다가 해고된 노동자들이 빈 공장을 지키며 살고 있었어요. 빈 공장을 우연히 알게 된 나는 그림 도구들을 챙겨 그곳에 작업실을 만들기로 마음을 먹었지요. 해고 노동자들에게 환영 받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거절을 당합니다. 하지만 나는 개의치 않았어요. 원래 그런 거니까요. 이웃이 되는 건 그렇게 쉽지 않거든요. 지금은 친구가 되었기 때문에 쉽게 말해 봤어요.

 

빈 공장의 기타 소리_본문1.jpg

 

아저씨들이 이른 아침마다 거리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는 것을 늦게 알았어요. 왜냐하면 나는 늦잠을 자기 때문이에요. 한번은 큰맘 먹고 참여한 적이 있어요. 아침에 서둘러 출근을 하는 사람들은 너무 바빠서 우리를 스쳐 지나가더군요. 미안하다는 몸짓으로 지나가는 사람들도 있어요. 사실 조금은 서글픈 마음이 들어요. 그래서인지 끝나면 아저씨들은 서로를 열심히 격려해요.

 

빈 공장의 기타 소리_본문_2.jpg

 

이미 철거되어 사라진 공장을 다시 기억하면서 그렸어요. 예전에 찍어 놓은 사진들도 뒤적거렸어요. 그러다가 공장 창문을 그리면서 아저씨들과 나눴던 말들이 기억났어요. "밖에서 보면 창문이 많은데 공장 안은 왜 이리 컴컴해요?" "응. 창밖을 보면 일에 집중이 안 된다고 창문을 막아 놨어."

 

빈 공장의 기타 소리_본문3.jpg

 

공장이 철거된 이후 거리에 새로 만든 농성장이에요. 나는 그곳을 매주 한 번씩 방문해서 그림을 그리다 와요. 어두워지고 다시 집으로 돌아갈 때면 아저씨들은 꼭 마중 나와서 내가 멀어질 때까지 서 있어요. 마치 고향을 두고 떠나는 기분이에요. 이런 애잔한 배웅을 매주 하고 있어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전진경(그림책작가)

빈 공장의 기타 소리

<전진경> 글그림10,800원(10% + 5%)

보통 사람들의 소소하지만 특별한 선택과 도전을 보여 주는 ‘별별이웃’ 시리즈의 세 번째 책 『빈 공장의 기타 소리』가 출간되었다.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와 일자리를 되찾기 위해 투쟁하는 공장 노동자들이 만나 서로에게 든든한 이웃이 되어 가는 모습을 그렸다. 전진경 작가는 회사의 부당 해고에 맞서 일자리를 되찾기 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