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으로 보는 인터뷰] 『빈 공장의 기타 소리』

<월간 채널예스> 1월호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공장에서 만난 아저씨들과 연대자들에게 우정을 느낍니다.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지금도 매주 한 번씩 아저씨들의 천막으로 찾아가 그림을 그립니다. (2018. 01. 04.)

빈 공장의 기타 소리_표지.jpg

 

기타를 만들다가 해고된 노동자들이 빈 공장을 지키며 살고 있었어요. 빈 공장을 우연히 알게 된 나는 그림 도구들을 챙겨 그곳에 작업실을 만들기로 마음을 먹었지요. 해고 노동자들에게 환영 받을 줄 알았는데 의외로 거절을 당합니다. 하지만 나는 개의치 않았어요. 원래 그런 거니까요. 이웃이 되는 건 그렇게 쉽지 않거든요. 지금은 친구가 되었기 때문에 쉽게 말해 봤어요.

 

빈 공장의 기타 소리_본문1.jpg

 

아저씨들이 이른 아침마다 거리에서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는 것을 늦게 알았어요. 왜냐하면 나는 늦잠을 자기 때문이에요. 한번은 큰맘 먹고 참여한 적이 있어요. 아침에 서둘러 출근을 하는 사람들은 너무 바빠서 우리를 스쳐 지나가더군요. 미안하다는 몸짓으로 지나가는 사람들도 있어요. 사실 조금은 서글픈 마음이 들어요. 그래서인지 끝나면 아저씨들은 서로를 열심히 격려해요.

 

빈 공장의 기타 소리_본문_2.jpg

 

이미 철거되어 사라진 공장을 다시 기억하면서 그렸어요. 예전에 찍어 놓은 사진들도 뒤적거렸어요. 그러다가 공장 창문을 그리면서 아저씨들과 나눴던 말들이 기억났어요. "밖에서 보면 창문이 많은데 공장 안은 왜 이리 컴컴해요?" "응. 창밖을 보면 일에 집중이 안 된다고 창문을 막아 놨어."

 

빈 공장의 기타 소리_본문3.jpg

 

공장이 철거된 이후 거리에 새로 만든 농성장이에요. 나는 그곳을 매주 한 번씩 방문해서 그림을 그리다 와요. 어두워지고 다시 집으로 돌아갈 때면 아저씨들은 꼭 마중 나와서 내가 멀어질 때까지 서 있어요. 마치 고향을 두고 떠나는 기분이에요. 이런 애잔한 배웅을 매주 하고 있어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전진경(그림책작가)

빈 공장의 기타 소리

<전진경> 글그림10,800원(10% + 5%)

보통 사람들의 소소하지만 특별한 선택과 도전을 보여 주는 ‘별별이웃’ 시리즈의 세 번째 책 『빈 공장의 기타 소리』가 출간되었다.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와 일자리를 되찾기 위해 투쟁하는 공장 노동자들이 만나 서로에게 든든한 이웃이 되어 가는 모습을 그렸다. 전진경 작가는 회사의 부당 해고에 맞서 일자리를 되찾기 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상한’ 한국인의 식사법, 왜 그럴까?

식사 방식을 통해 한국의 음식문화사를 살피는 책. 음식인문학자 주영하 교수는 이 책에서 탄탄한 연구를 바탕으로 매일 밥상 앞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수많은 행위와 익숙한 풍경들이 어디에서 시작되고 변화해왔는지를 추적해 그 역사를 흥미롭게 재구성한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인의 독한 집중력

증명이 필요한 순간, 모든 것을 버리고 나만 남겨라! 결정적 순간에 끝까지 몰입하여 최고의 성취를 이끌어내는 힘, 최후의 몰입. 12개 종목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명과 그들을 키워낸 3명의 감독과의 심층 인터뷰를 통해 밝혀낸 최후의 몰입법과 성취의 비밀을 소개한다.

좋게좋게 넘어가지 않아야 좋은 세상이 온다

일상에서 마주치는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을 알려주는 책. 꼭 착한 사람이 될 필요는 없다. 싫으면 싫다고 단호하게 말해도 괜찮다. 그런 척 하다 보면 정말 그렇게 되는 법. 인생 자체는 긍정적으로 개소리에는 단호하게, 자기표현의 근육을 조금씩 키워보길.

매력 있는 마을은 살아남는다

2040년까지 일본 내 896개 마을이 사라질 수 있다는 예측은 일본은 물론 한국에도 충격을 던졌다. 저출산 노령화로 직격탄을 맞은 건 도시보다는 지방이다. 그렇다면 정말 지방은 붕괴할까. 지방 재생 연구자인 저자는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며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