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렬한 문장으로 시작한 소설

내가 산 책 『달콤한 노래』, 『영화를 찍으며 생각한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오늘 소개할 『달콤한 노래』는 두 번째 장편소설로 공쿠르상 수상작이기도 합니다. 이 책은 시작부터가 “아기가 죽었다. 단 몇 초 만에. 고통은 없었다고 의사가 분명히 말했다.” 라는 강렬한 문장으로 시작됩니다. (2017. 12. 21.)

ㅃㅏㄹㅊㅐㄱ_ㅇㅖㅅㅡ24.jpg

 

 

 

달콤한 노래
레일라 슬리마니 저/방미경 역 | arte(아르테)

이 책은 레일라 슬리마니 작가의 장편소설입니다. 슬리마니는 모로코 출신으로 18살에 프랑스로 이주 후 프랑스에서 집필 활동을 하고 있는 작가입니다. 슬리마니는 첫 번째 소설 『오크의 정원에서』부터 크게 주목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오늘 소개할 『달콤한 노래』는 두 번째 장편소설로 공쿠르상 수상작이기도 합니다. 이 책은 시작부터가 "아기가 죽었다. 단 몇 초 만에. 고통은 없었다고 의사가 분명히 말했다." 라는 강렬한 문장으로 시작됩니다. 앞부분을 읽으면 정유정 작가의 『7년의 밤』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그만큼 흡사한 긴장감이 느껴지는 것이죠. 이 소설은 이렇게 루이즈라는 주인공이 보모로서 자신이 헌신적으로 돌보던 폴과 미리암 부부의 두 아이를 살해한다는 사실을 서두부터 알리고 있습니다. 사실 스릴러 풍의 소설에서 누가 범인인지 먼저 밝혀지게 된다면 결국 남는 것은 왜 인가 라는 것입니다. 결국 이 소설은 루이즈가 왜 그런 일을 벌였는지 수사를 담당한 경감의 시선으로 파편을 모아가고 있습니다.

 

 

영화를 찍으며 생각한 것
고레에다 히로카즈 저/이지수 역 | 바다출판사

한국에서 일본 영화의 위상이 굉장히 낮아졌죠. 실제 일본 내부에서도 영화의 침체에 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올 정도라고 합니다. 그런 상황에서 한국에서 감독 이름만으로 일정한 관객을 모을 수 있는 감독은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유일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다수의 영화를 연출했음에도 국내에 <디스턴스>를 제외한 모든 작품이 개봉했다는 사실이 그것을 반증하고 있죠. 뿐만 아니라 그의 작품 중 <태풍이 지나가고>, <걸어도 걸어도>, <원더풀 라이프> 세 작품은 소설 형태로 출간되기도 했죠. 또 그의 수필집인 <걷는 듯 천천히>도 나와서 사랑을 받았죠. 이번에 나온 이 책은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자신이 만든 영화를 하나하나 순서대로 회고하면서 들려준다는 점에서 그의 팬들에게 반가운 선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cats.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영화가 삶에 답하다

『어른이 되면 괜찮을 줄 알았다』, 『서른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등 인기 심리서로 130만 독자와 만나온 김혜남 저자. 이번 책에서는 영화를 다뤘다. 영화 속 인물 심리를 분석하면서 우리네 삶을 반추했다. 불안과 맞서며 삶을 즐기는 영화 주인공처럼 우리 삶도 아름답길 응원한다.

슈퍼개미 김정환이 알려주는 투자에 관한 모든 것

'트렌디한 가치 투자'로 자신만의 독보적인 투자 방식을 개척한 슈퍼개미 김정환의 실전 주식 투자서이다. 오랜 시간 경험과 분석을 통해 쌓아올린 자신만의 핵심 투자원칙을 담고 있으며,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구체적인 투자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다.

압도하는 이야기의 힘, 웰메이드 심리스릴러

제9회 대한민국콘텐츠대상 대상 수상작. 피카소의 〈게르니카〉에 매료되어 화가가 된 한국계 미국인 케이트, 소설은 그가 꿈과 현실을 오가며 겪는 욕망과 광기, 불안과 분노의 순간들을 강렬하고 세련되게 그린다. 주저없이 뻗어가는 문장과 탄탄하고 흡인력 있는 전개가 인상적인 작품.

가드닝은 감각이 아니라 과학이다.

날 때부터 ‘그린 핑거’인 사람은 없다. 부쩍 추워진 날씨에 우리 집 안으로 초록 식물들을 들이고 싶은 초보 집사를 위한 실천서. 물주기부터 우리 집 환경에 딱 알맞은 식물 선택법까지, 16년차 가드너와 플로리스트 부부가 홈가드닝 인생 꿀팁을 전수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