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홍수 “읽기는 ‘나’를 형성하는 질문”

평론가 정홍수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제게는 여전히 문학이 가장 큰 질문이고 화두입니다. 이즈음은 나쓰메 소세키의 작품이 저를 많이 건드립니다. (2017.11. 22)

 170810__뚡뀯_솽꼺_⒰녅_됣뀸_녲뀸_メ꼺_■넧_묃뀱_솽꼨_⒰넫_?__1U5A5868.jpg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초등학교 때 선친이 이원수 동화집을 사다주셨습니다. 두 권이었죠. 헌책이었던 것 같은데, 책 재킷은 없고 붉은색 종이로 합지를 씌운 꽤 두툼한 하드커버 책이었습니다. 판형도 신국판쯤 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뭔가 본격적인 책 같았다는 이야기입니다. 단색 삽화가 들어 있었는데 많지는 않았고 글 위주였습니다다. 읽고 또 읽었던 것 같아요. 제목은 잊었지만 노마였나 하는 장편동화의 주인공은 줄무늬 옷차림과 함께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저 혼자서는 빨간책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러나 이 경험이 열렬한 독서 체험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던 것 같아요. 그 무렵의 책으로 조잡한 장정의 ‘홍길동전’과 고전경시대회 준비용 책들 정도가 생각나는 걸 보면요. 아마 그럴 형편도 환경도 아니었지 싶습니다. 그러다 고등학교에 들어간 뒤 동네 선배의 다락방에서 삼중당문고와 동서그레이트북스를 만났고 그때부터 책의 세계, 문학의 세상에 본격적으로 빠져들기 시작했습니다.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책은 ‘나’ 외부에 교양, 지식의 세계로 존재하지만, 읽기라는 행위를 통해 ‘나’를 형성하는 질문의 공간으로 내속(內屬)되는 듯합니다. 삶의 기준을 자기 안에서 찾는 일이 나름의 의미를 갖는다고 한다면, 독서는 그 과정을 뒷받침하는 가장 중요한 자원이자 실천이 아닌가 하죠.

 

요즘 관심사는 무엇이며, 관심사와 연계해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제게는 여전히 문학이 가장 큰 질문이고 화두입니다. 이즈음은 나쓰메 소세키의 작품이 저를 많이 건드립니다. 현암사에서 열네 권으로 소설 전집이 나와 있는데, 틈나는 대로 전작을 다 읽고 싶습니다.

 

평론가님의 최근작과 관련해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요?

 

산문집을 내리라는 생각은 못했습니다. 어쩌다 신문에 칼럼 지면을 얻게 되면서 쓰게 된 글들입니다. 간혹 잘 읽었다는 반응도 접합니다. 주장이나 입장이 선명하지 못한 글들이죠. 그러나 그 할 말 없음, 머뭇거림, 모호함도 세상에 대한 하나의 태도일 수 있으리라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봅니다. 그런 마음이 조금이라도 더 전해지는 글들을 쓰고 싶습니다.

 


 

 

 

명사의 추천

 

카라마조프 가의 형제들
도스토예프스키 저/김연경 역 | 민음사

인간의 비루와 비천이 이렇게 광대하고 숭고하게 다루어진 이야기를 알지 못한다.

 

 

 

 

 

 

이광수와 그의 시대
김윤식 저 | 솔

한국 근대 문학의 가난과 불우를 껴안으려 한 열정적인 작가 평전.


 

 

 

 

 

 

궁핍한 시대의 시인
김우창 저 | 민음사

심미적 이성의 높이와 깊이에서 나를 매혹시킨 책.


 

 

 

 

 

 

민족문학과 세계 문학 1
백낙청 저 | 창비

한국 문학의 주체성을 향한 저자의 치밀한 논리와 열정은 언제 읽어도 감동적이다.


 

 

 

 

 

발터 벤야민의 문예이론
발터 벤야민 저 | 민음사

그냥 아무 페이지를 펼쳐 읽어도 좋다. 어려우면 어려운 대로 생각의 나침반을 얻는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