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겨울의 여왕”이 된 열매

크리에이티브 아티스트 이세문
반려인들이 보낸 고양이 사진과 사연이 그림으로 탄생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고양이 그림을 반년쯤 그리다 보니 고양이와 함께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본격적으로 '고양이 집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꾸기 시작한 것이다.

2013년 초 개인 작업을 좀 더 부지런히 해야겠다는 생각에 "100마리의 고양이"라는 개인 그림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각자 고유한 이야기를 가진 100마리의 고양이를 그리는 것이 목표였고, 우여곡절 끝에 책으로 엮어 출간하는 것으로 프로젝트를 마무리 지었다. 그렇게 만들어진 책이 『100마리 고양이』다. 햇수로는 5년. 짧지 않은 기간이었기에 기억에 남는 일이 무척 많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큰 변화를 꼽자면 고양이의 ‘고’자도 몰랐던 내가 고양이를 반려하는 ‘고양이 집사’가 되었다는 사실이다.

 

01.jpg

 

프로젝트를 기획할 당시에는 그림의 모델을 구하는 것이 가장 큰 문제였다. 이미지를 검색해서 그릴 수도 있었지만, 저작권 등의 문제로 사진을 그대로 활용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여러 이미지를 참고해서 적절히 변형해야 했는데, 자연스러운 느낌으로 그릴 수 있을지 걱정이 되었다. 생생한 느낌을 살려서 그리고 싶었기 때문에 어떤 방식으로 진행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 고민을 거듭한 끝에 실제로 고양이를 반려하는 반려인들에게 신청을 받기로 했다. 반려인들이 보낸 고양이 사진과 사연을 보고 그중에서 그리고 싶은 고양이를 모델로 선정하기로 한 것이다. 처음에는 단순히 그림을 그리기 위한 모델 고양이를 구하는 과정이었는데, 수많은 사연을 접하다 보니 어느새 나도 고양이의 매력에 푹 빠져버리고 말았다.

 

고양이 그림을 반년쯤 그리다 보니 고양이와 함께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본격적으로 '고양이 집사'가 되고 싶다는 꿈을 꾸기 시작한 것이다. 그렇지만 막상 고양이를 데려오려고 보니 걱정되는 것이 한둘이 아니었다. 그렇게 고양이와 함께 살고 싶다는 바람이 점점 커지는 가운데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2014년 여름, 오랜 고민 끝에 고양이 한 마리를 입양하기로 결심했다. 고양이 커뮤니티 게시판을 뒤지고 뒤져서 예쁘고 건강해 보이는 고양이 한 마리를 점찍어 두고 입양 신청글을 어떻게 쓰면 좋을까 고민하며 설레는 마음으로 고양이를 맞이할 준비를 했다. 그러던 중 6마리 고양이를 반려하고 있는 베테랑 고양이 집사 친구가 다급하게 메시지 하나를 보내왔다. 어느 유기묘의 입양 홍보글이었다. 새로운 가족을 찾고 있던 고양이는 하얀색 페르시안 고양이였는데 구조 당시부터 얼마 동안 임시 보호를 받으면서 건강이 점차 회복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사진들이 가득 올라와 있었다. 추운 겨울을 길에서 보내고 보호소로 잡혀 들어와 안락사를 기다리던 고양이였는데, 운 좋게 구조되긴 했지만, 내가 점찍어 두었던 고양이와는 확연히 비교될 만큼 처참한 몰골이었다. 길고양이들과 싸웠는지 얼굴엔 상처가 가득했고, 누렇게 변한 털은 군데군데 빠져서 영 볼품이 없었다.
 

02.jpg

 

그런데 그 고양이의 눈빛이 참 신기했다. 만신창이가 된 몸으로 병원 치료를 받는 와중에도 눈을 동그랗게 뜨고 카메라를 똑바로 응시하고 있었다. 고통스러운 듯 소리를 지르면서도 눈빛은 흔들림이 없었다. "나는 살 거다, 나는 살아야겠다!"라고 소리치는 것만 같았다. 나는 그 누렇고 지저분한 고양이에게서 도무지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그리고 무언가에 홀린 것처럼 앞뒤 가리지 않고 그 고양이를 입양하기로 했다. 그 고양이가 바로 나의 첫 번째 고양이 ‘열매’다.

 

 

03.jpg

 

 

결의에 찬 눈빛으로 살아야겠다고 소리치던 그 고양이는 "열매"가 된 후, 더 이상 그런 눈빛을 보여주지 않는다. 언제 길에서 살았었냐는 듯이 볼록한 배를 자랑하는 뚱보 고양이가 되어 늘 반쯤 감은 눈으로 꾸벅꾸벅 졸면서 평화롭고 게으른 날들을 보내고 있다.

 

04.jpg


 고양이 반려인들은 종종 ‘묘연’이라는 표현을 쓴다. 어쩌면 나와 나의 고양이는 반려인과 반려묘로 만나야만 했던 운명을 지닌 관계일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그렇다. 열매에게는 분명 내 마음을 움직이는 무언가가 있었다. 나를 향해 소리치던 단호한 눈빛, 그 안에 무엇이 숨겨져 있었던 것일까?

 

 

05.jpg

 

 

긴 겨울을 씩씩하게 이겨내고, 죽음의 문턱에서도 용기를 잃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 나와 나에게로 와준 열매는 『100마리 고양이』의 100번째 고양이로, 따뜻한 겨울을 만드는 "겨울의 여왕"이 되어 프로젝트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인간 세계에 살고 있는 열매의 겨울도 더 이상 춥지 않을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세문(아티스트)

무언가 만드는 걸 좋아해요.

100마리 고양이

<이세문> 저22,500원(10% + 5%)

반려인 사연 응모자 1,300명 중 100명 선정, 5년 동안 반려인들과 함께 진행한 동물 사랑 프로젝트 이 책은 작가의 동물 사랑 프로젝트로 시작되었다. 반려인과 반려묘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물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일명 ‘100마리의 고양이’ 프로젝트로, 반려인들에게 반려묘와의 사연..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부동산, 무엇이 문제고 어떻게 해야 하나

대한민국은 소득 불평등보다 자산 불평등이 큰 사회다. 자산 불평등 핵심에는 부동산이 있다. 최근 수도권 중심으로 오른 집값은 불평등을 심화시켰다. 전강수 교수는 이 책에서 부동산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현대 경제사를 기술하고, 부동산 문제 해결책을 모색한다.

당신의 삶의 기준은 누구에게 있나요?

“나다운 삶은 무엇일까? 나는 어떤 삶을 살고 싶은가?” 수많은 이들을 긍정의 변화로 이끈 대한민국 대표강사 김창옥이 청중들과 묻고 답하며, 일상에서 거듭 실험해 얻은 삶의 통찰과 기술을 담았다. 잃어버린 나를 되찾고 삶의 방향과 기준을 다시 세워주는 인생 강의.

여유 넘치는 하루를 만드는 수면법

수면 전문의가 수많은 이들의 수면을 코칭하며 깨우친 인생 최고의 수면법. 평범했던 하루를 여유 넘치는 하루로 만드는 올바른 수면 원리를 담았다. ‘바로 잠들기’와 ‘바로 일어나기’ 기술, 수면의 질을 높여 뇌와 몸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바꾸는 법을 제안한다.

소설 읽는 '감격'을 선사하는, 황정은 신작

시대상과 주제의식을 공유하며 서로 공명하는 연작 성격의 중편 2편을 묶은 소설집. 사회적 격변을 배경에 두고 개인의 일상 속에서 '혁명'의 새로운 의미를 탐구한 작품들로, 작가 특유의 깊은 성찰과 아름다운 문장은 여전하다. 읽는 것을 계속해보겠노라 다짐하게 하는 소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