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7년 노벨문학상의 주인공, 가즈오 이시구로는 누구?

『남아 있는 나날』 『우리가 고아였을 때』 등 발표
맨부커 상, 대영 제국훈장에 이은 쾌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7년 노벨문학상은 영국 국적의 가즈오 이시구로에게 수여됐다.

kazuo.jpg


2017년 노벨문학상은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작가들을 제치고 영국 국적의 가즈오 이시구로에게 수여됐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상위원회에 따르면 “위대한 감정적 힘을 가진 소설을 통해 세계를 연결”하는 심연을 발견했다는 선정 이유가 뒤따랐다.

 

1954년 일본 나가사키에서 태어난 가즈오 이시구로는 1960년 영국으로 이주했다. 문예 창작으로 석사학위를 받고 일본을 배경으로 한 첫 소설 『창백한 언덕 풍경』, 이어 일본인 예술가의 삶을 다룬 『부유하는 세상의 예술가』, 영국의 한 저명한 저택에서 평생을 집사로 보낸 스티븐슨의 여행과 회상이 교차되는 『남아 있는 나날』 등을 발표했다. 첫 번째 소설로는 위니프레드 홀트비 기념상, 두 번째 소설은 휘트브레드 상과 이탈리아 스칸노 상을 받았다. 세 번째 소설은 부커 상을 받으며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고, 제임스 아이보리 감독이 영화로 제작해 더욱 유명세를 떨쳤다. 그 외에도 가상의 도시를 배경으로 한 『위로받지 못한 사람들』은 첼튼햄 상, 매력적인 상류층 사립 탐정 크리스토퍼의 말투로 전개되는 『우리가 고아였을 때』는 또다시 부커상 후보에 오르는 등 내는 작품마다 상을 받거나 후보에 오르며 작품성을 입증했다. 

 

복제 인간의 사랑과 운명을 다룬 『나를 보내지 마』나 황혼을 다룬 단편을 모은 『녹턴』, 고대 잉글랜드 평원을 무대로 잃어버린 기억을 찾아나선 사람들의 이야기 『파묻힌 거인』  등 최신작에서도 다양한 소재를 다루기를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다양한 소재’를 쓰는 소설가에 멈추지 않고 가즈오 이시구로는 그 너머 주제를 다루는 소설가가 되기를 원했다. 작가 특유의 문체로 인간과 문명에 대한 비판을 녹여낸다는 평가를 받는 그는 스스로 ‘기억과 망각의 딜레마’를 주제로 삼는다고 밝힌 바 있다.


 

저의 작품들에 대해 흔히 이야기되는 ‘소재의 다양성’이라는 건 주로 ‘배경’이나 ‘장르’와 관련된 부분 같아요. 하지만 제 주제는 보다 깊은 차원에서 볼 때 기억 또는 기억과 망각의 딜레마에 관한 거예요. 

 - NPR과 GOODREADS에서 진행된 가즈오 이시구로 인터뷰 중


가즈오 이시구로가 노벨문학상을 받으면서 영국 국적임에도 불구하고 1913년 인도 시인 타고르, 1968년 일본 소설가 가와바타 야스나리, 1994년 일본 소설가 오에 겐자부로, 2000년 프랑스 국적의 가오싱젠, 2012년 중국 소설가 모옌에 이어 여섯 번째 동양인 노벨문학상 수상자라는 기록을 얻었다. <타임즈>에서 ‘1945년 이후 가장 위대한 영국 작가 50인’ 안에 꼽을 정도로 현대 영미문학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지만, 동양과 서양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은 이시구로만의 정서가 그의 작품을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정의정

uijungchung@yes24.com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