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7년 노벨문학상, 주인공은 누구에게로?

발표일 미정
올해도 이례적인 수상자 나올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7년 유력한 후보로는 응구기 와 시옹오, 무라카미 하루키, 마거릿 애트우드 등이 꼽히고 있다. (2017.09.28)

1.jpg

   무라카미하루키 ELENA SEIBERT   마거릿애트우드 Daniel Anderson       응구기와시옹오 wikiwand

 

응구기 와 시옹오, 마거릿 애트우드, 무라카미 하루키

 

2017년 노벨문학상의 영예는 어떤 작가에게 주어질까. 오는 10월 5일에서 12일 사이에 발표 예정인 ‘2017년 노벨문학상’을 두고 세계 문학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해 미국 대중음악 가수이자 작사가인 ‘밥 딜런’이 노벨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올해도 이례적인 수상자가 나오지 않을지, 전세계 독자가 주목하고 있다.

 

영국 도박사이트 ‘래드브록스(ladbrokes.com)’는 올해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로 케냐의 소설가 ‘응구기 와 시옹오’를 꼽고 있다. 응구기 와 시옹오는 소수민족과 소수언어에 대한 관심을 문학으로 형상화해 온 작가로 소잉카, 고디머, 쿳시 등과 함께 아프리카 문학을 대표해왔다. 그는 케냐의 일간지 <네이션>의 기자로 일하다 1970년 나이로비대학교 문학과 교수로 임용됐다. 10년간 토착어에 대한 문맹퇴치운동과 연극 운동에 몰두하던 중, 1977년에 『피의 꽃잎』을 발표하면서 연극이 상연 금지됐고, 1년간 투옥 생활을 했다. 그후 1982년 미국으로 망명했고 키쿠유어, 스와힐리어에 대한 창작에 몰두했으며, 1974년에 제3세계 최고의 권위인 로터스상, 2001년에 노니노국제문학상, 2016년에는 박경리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그는 미국 어바인의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영문학과 비교문학 특훈 교수(Distinguished Professor)로 재직 중이다. 국내 출간작으로는 『십자가 위의 악마』, 『한 톨의 밀알』, 『울지 마, 아이야』 등이 있다.

 

캐나다 작가 ‘마거릿 애트우드’도 매해 손꼽히는 유력 후보다. 캐나다 최초의 페미니즘 작가로 평가받는 애트우드는 고등학생 때, 당시 여성으로서는 높은 벽이었던 ‘전업 시인’이 되기로 결심하고 토론토대학과 하버드대학에서 영문학을 공부했다. 1964년 스물한 살에 첫 시집 『서클 게임』을 출간하였으며, 이 시집으로 캐나다 총리상을 수상했다. 이후 그녀의 이름을 알린 장편소설 『떠오름』을 비롯하여 수많은 소설과 시를 발표하며 20세기 캐나다를 대표하는 여성 작가로 추앙받고 있다. 순수 문학뿐만 아니라 평론, 드라마 극본, 동화 등 다방면에 걸쳐 활발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국내 출간작으로는 『시녀 이야기』, 『눈 먼 암살자』, 『그레이스』 등이 있다. 마거릿 애트우드는 2000년 ‘맨부커상’을 수상했다.

 

또 한 명의 유력 후보는 일본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다. 매번 후보에 올랐던 하루키지만 올해는 신작 소설 『기사단장 죽이기』를 발표하며 동일본대지진, 난징대학살을 다뤄 수상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한편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 등 세계 문학계의 거장들이 오는 11월, 광주에서 열리는 ‘2017 제1회 아시아문학페스티벌’을 찾는다. 이 행사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이 개최하는 행사로 고은 시인이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2017 제1회 아시아문학페스티벌’은 국제 무대에서 주목 받고 있는 아시아 지역의 저명 작가를 비롯해 국내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참석할 계획이다.

 

 

하단에 넣어주세요 _ 역대 리스트 넣는 부분에.jpg

 

주요 수상 작가의 작품세계

 

 

밥 딜런(2016)


밥-딜런.jpg밥 딜런은 10살부터 시를 쓰기 시작해 앨범 <The Freewheelin’ Bob Dylan>의 성공을 통해 사회적 저항 운동계의 상징적인 음악가로 더 많이 알려졌다. 1982년에는 작곡가 명예의 전당에, 1988년에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으며 2000년에는 폴라음악상을 수상했다. <타임지>는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100인에 밥 딜런을 선정하기도 했다. 그가 지은 가사의 시적인 면모는 대중 음악의 가사를 문학의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대중 음악 장르로 치부된 포크를 현대 예술 장르로 탈바꿈시킨 역사적인 인물로 회자되기도 한다. 1997년 처음 노벨 문학상 후보로 추천된 밥 딜런은 “위대한 미국 음악 전통 안에서 새로운 시적 표현을 창작했다”는 평가로 2016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2015)


알렉시에.jpg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는 1948년, 벨라루스인 아버지와 우크라이나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민스크에 있는 벨라루스 국립 학교 언론학과를 졸업하고 여러 지역 신문사와 문학예술잡지 <네만>기자로 일했다. 그 후 제2차 세계대전, 소련-아프간 전쟁, 소련 붕괴, 체르노빌 사고 등 극적인 사건을 겪은 목격자들과의 인터뷰를 기술했다. 10년 넘게 집필한 『체르노빌의 목소리』는 1997년 처음 출간되었고 2006년 미국 비평가협회상을 받았다. 그 외 저서로는 1985년 『전쟁은 여자의 얼굴이 아니다』, 『마지막 증인. 어린이를 위한 솔로』, 1989년 『아연 소년들』, 1993년 『죽음에 매료되다』 등이 있다. 알렉시예비치의 저서는 22개 언어로 번역되었고 수십 편의 연극과 다큐멘터리를 위한 대본으로도 사용되었다. 현재 프랑스에 거주하고 있으며 『영원한 사냥의 아름다운 사슴』을 집필 중이다. 프리드리히 에버트 재단의 최고 정치 서적 상(1998), 국제 헤르더 상(1999),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평화상(2001) 등을 수상했다. 2015년 스웨덴 한림원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의 다층적 작품은 우리 시대의 고통과 용기를 동시에 보여주는 기념비적이다"라며,  노벨문학상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알렉시예비치는 14번째 여성 노벨문학상 수상작가가 됐다. 

 

 

파트리크 모디아노(2014)

 

2014.jpg제2의 마르셀 프루스트로 불려온 프랑스 문학의 거장이다.  유대계, 나치 점령과 정체성 상실이란 주제를 작품 대부분에서 다루고 있다. 1968년 작 '별의 자리'는 후에 독일에서 포스트 홀로코스트의 대표작으로 칭송받았다. 바스러지는 과거, 잃어버린 삶의 흔적으로 대표되는 생의 근원적 모호함을 신비로운 언어로 탐색해 온 작가는 1968년 첫 소설『에투알 광장』으로 로제 니미에상, 페네옹상을 받으며 데뷔하였다.『외곽 순환도로』(1972)로 아카데미 프랑세즈 소설 대상을, 『슬픈 빌라』(1976)로 리브레리상을,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1978)로 프랑스의 가장 권위 있는 콩쿠르 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2014년 프랑스 작가로는 15번째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붙잡을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을 기억의 예술로 환기시키고 직업의 생활세계를 드러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앨리스 먼로(2013)


2013.jpg캐나다의 대표적 소설가로 현존하는 최고의 단편 작가다. 평생 단편 창작에 몰두해 작가는 각각의 짧은 이야기 속에 삶의 복잡한 무늬들을 섬세한 관찰력과 탁월한 구성으로 아름답게 그려내는 것으로 유명하다. 1968년 첫 소설집 『행복한 그림자의 춤』으로 캐나다 총독문학상을, 1978년『당신은 당신이 누구라고 생각합니까?』로 캐나다 총독문학상 2번째 수상을, 1986년『사랑의 진행』으로 캐나다 총독 문학상 3번째 수상했다. 미국에서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오헨리상’을, 2009년에는 ‘맨 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을 수상한, 영미권에서는 높은 인지도와 명성을 누리고 있는 작가다.

 

 

모옌(2012)

 

2012.jpg모옌은 중국의 윌리엄 포크너, 프란츠 카프카로 불리는 중국 현대문학의 거장이다. 모옌의 작품세계는 환상 리얼리즘으로 규정할 수 있다. 1988년 <붉은 수수>를 각색한 영화 <붉은 수수밭>이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2000년『홍까오량 가족』이 <아주주간>이 선정한 ‘20세기 100대 중국어 소설을, 2008년『인생은 고달파』로 홍루몽상 최고상을, 2012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환상과 현실, 역사적 관점과 사회적 관점을 엮어, 그 복합적인 면에서 윌리엄 포크너나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에 비견할 만한 세계를 창조해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이어 ‘미국 작가 윌리엄 포크너나 콜롬비아 작가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를 연상시키는 세계적인 스타일을 창조했으며 중국 고전 문학과 구비문학이 그 뿌리가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토마스 트란스트뢰메르(2011)

 

2011.jpg토마스 트란스트뢰메르는 스웨덴 서정시를 대표하는 국민 시인이며 영미권에서도 ‘은유의 거장’이라는 명성을 얻었다. 1954년 첫 시집『17편의 시』를 발표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여정의 비밀』(1958),『반향과 흔적』(1966),『거대한 수수께끼』(2004) 등이 있다. 그의 시는 말똥가리처럼 높은 지점에서세상을 신비주의적 차원에서 바라보되 지상의 자질구레한 세목들에 날카로운 초첨을 맞추고 있다고 하여 ‘말똥가리 시인’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특히 스칸디나비아 특유의 자연환경에 대한 깊은 성찰과 명상을 통해 삶의 본질을 통찰하며 서구 현대시의 새 길을 연 것으로 평가된다. 그의 작품 안에서 스웨덴의 자연은 정치적 다툼보다 북극의 얼음이 해빙하고, 난류와 한류가 만나는 포용과 화해의 공간으로 그려진다.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2010)

 

2010.jpg마리오 바르가스 요사는 현대 라틴아메리카 문학을 대표하는 페루의 저항 작가이자 지식인이다. 사회문제서 에로티시즘까지 장르 넘나드는 전개가 탁월하다. 1963년『도시와 개들』로 간이도서상, 스페인 비평상을, 1966년『녹색의 집』으로 페루 국가소설상, 스페인 비평상을, 1994년 세르반테스문학상을, 2000년『염소의 축제』를 출간했다. 2010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권력구조에 대한 면밀한 묘사와 이에 대한 개인의 저항, 항거, 좌절에 대한 정곡을 찌르는 은유를 보여줬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남미의 대표적 저항작가’로 불릴 만큼 초기에는 군사독재와 부패를 비판하는 소설 세계를 선보이고 60년대 사회주의와 피델 카스트로의 쿠바 혁명을 옹호했지만, 80년대 이후에는 우파로 정치적 입장을 바꾸어 신자유주의를 지지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그의 소설 세계도 변화를 보여 70년대 사회비판적인 리얼리즘에 기반을 둔 소설들을 주로 선보이다가 이후에는 유머와 에로틱한 이야기를 곁들인 가벼운 색채의 포스트모더니즘적 경향을 보이고 있다.

 

 

헤르타 뮐러(2009)


2009.jpg헤르타 뮐러는 루마니아 출신의 독일 여성 작가로 니콜라에 차우세쿠 독재정권 아래에서 고통받은 이들의 상처를 작품에 담아왔다. 1984년『저지대』로 문단 데뷔를, 1989년『외다리 여행자』로 마리 루이제 플라이서 문학상을, 1994년『마음 짐승로 클라이스트 문학상을, 2009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스웨덴 한림원은 ‘응축된 시정과 산문의 진솔함으로 소외층의 풍경을 묘사했다’고 선정이유를 밝혔다.

 

 

 

 

역대 노벨문학상 수상자와 수상작품

 

▲1901년 쉴리 프뤼돔(프랑스 시인) 구절과 시
▲1902년 테오도어 몸젠(독일 역사가) 로마의 역사
▲1903년 비에른 스티에르네 비외른손(노르웨이 소설가) 행운아
▲1904년 프레데리크 미스트랄(프랑스 시인) 미레유
         호세 에체가라이(스페인 극작가) 광인인가 성인인가
▲1905년 헨리크 셍키에비치(폴란드 소설가) 쿠오바디스
▲1906년 조수에 카르두치(이탈리아 시인) 레비아 그라비아
▲1907년 러디어드 키플링(영국 소설가) 정글북
▲1908년 루돌프 크리스토프 오이켄(독일 철학자) 대사상가의 인생관
▲1909년 셀마 라게를뢰프(스웨덴 소설가) 닐스의 모험
▲1910년 파울 요한 폰 하이제(독일 시인 소설가) 아라비아타
▲1911년 모리스 마테를링크(벨기에 극작가) 파랑새
▲1912년 게르하르트 하우프트만(독일 극작가) 해뜨기 전
▲1913년 라빈드라나트 타고르(인도 시인) 기탄잘리
▲1914년 수상자 없음
▲1915년 로맹 롤랑(프랑스 소설가) 장크리스토프
▲1916년 베르네르 폰 헤이덴스탐(스웨덴 시인) 폴쿵스의 나무
▲1917 카를 아돌프 겔레루프(덴마크 소설가) 깨달은 자의 아내
        헨리크 폰토피단(덴마크 소설가) 죽음의 제국
▲1918년 수상자 없음
▲1919년 카를 슈피텔러(스위스 시인 소설가) 올림포스의 봄
▲1920년 크누트 함순(노르웨이 시인 소설가) 굶주림
▲1921년 아나톨(프랑스 소설가) 페도크 여왕의 불고기집
▲1922년 하신토 베나벤테 이 마르티네스(스페인 극작가) 타산적인 이해, 사악한 선행자들
▲1923년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아일랜드 시인) 이니스프리의 호도
▲1924년 브와디스와프 레이몬트(폴란드 소설가) 농민
▲1925년 조지 버나드 쇼(아일랜드 극작가) 피그말리온
▲1926년 그라치아 델레다(이탈리아 소설가) 코시마
▲1927년 앙리 베르그송(프랑스 철학자) 물질과 기억
▲1928년 시그리 운세트(노르웨 소설가) 크리스틴 라브란스다테르
▲1929년 토마스 만(독일 소설가) 마의 산, 부덴브로크 가의 사람들
▲1930년 싱클레어 루이스(미국 소설가) 메인 스트리트, 엘머 갠트리
▲1931년 에리크 악셀 카를펠트(스웨덴 시인) 프리돌린의 노래
▲1932년 존 골즈워디(영국 소설가) 포사이트가의 이야기, 충성
▲1933년 이반 알렉세예비치 부닌(소련 소설가) 마을
▲1934년 루이지 피란델로(이탈리아 소설가 극작가) 헨리 4세, 버림받은 여자
▲1935년 수상자 없음
▲1936년 유진 오닐(미국 극작가) 밤으로의 긴 여로, 느릎나무 밑의 욕망

▲1938년 펄 벅(미국 소설가) 대지
▲1939년 프란스 에밀 실란페(핀란드 소설가) 젊었을 때 잠들다
▲1940~1943년 수상자 없음
▲1944년 요하네스 빌헬름 옌센(덴마크 소설가) 긴 여행
▲1945년 가브리엘라 미스트랄(칠레 시인) 비수
▲1946년 헤르만 헤세(스위스 소설가) 데미안
▲1947년 앙드레 지드(프랑스 소설가) 좁은 문
▲1948년 T.S.엘리엇(영국 시인) 황무지
▲1949년 윌리엄 포크너(미국 소설가) 자동차 도둑
▲1950년 버트런드 러셀(영국 철학자) 권위와 개인
▲1951년 페르 라게르크비스트(스웨덴 시인) 바라바
▲1952년 프랑수아 모리악(프랑스 소설가)- 테레즈 데케루
▲1953년 윈스턴 처칠(영국 정치가) 제 2차대전 회고록
▲1954년 어니스트 헤밍웨이(미국 소설가) 무기여 잘 있거라
▲1955년 할도르 락스네스(아이슬란드 소설가) 독립한 민중
▲1956년 J.R.히메네스(스페인 시인) 프라테로와 나
▲1957년 알베르 카뮈(프랑스 소설가) 이방인
▲1958년 보리스 파스테르나크(소련 소설가) 닥터 지바고
▲1959년 살바토레 콰지모도(이탈리아 시인) 시인과 정치
▲1960년 생-종 페르스(프랑스 시인)원정, 연대기
▲1961년 이보 안드리치(유고슬라비아 시인) 드리나강의 다리
▲1962년 존 스타인벡(미국 소설가) 불만의 겨울
▲1963년 게오르게 세페리스(그리스 시인) 연습장
▲1964년 장 폴 사르트르(프랑스 철학자) 구토
▲1965년 미하일 솔로호프(소련 소설가) 고요한 돈강
▲1966년 S.요세프 아그논(이스라엘 소설가) 출가
          넬리 작스(스웨덴 시인) 엘리
▲1967년 미겔 아스투리아스(과테말라 소설가) 과테말라의 전설집
▲1968년 가와바타 야스나리(일본 소설가) 설국
▲1969년 새뮤얼 베케트(아일랜드 극작가) 고도를 기다리며
▲1970년 알렉산드르 솔제니친(소련 소설가) 수용소 군도
▲1971년 파블로 네루다(칠레 시인) 지상의 주소
▲1972년 하인리히 뵐(독일 소설가) 기차는 늦지 않았다
▲1973년 패트릭 화이트(호주 소설가) 폭풍의 눈
▲1974년 H.마르틴손(스웨덴 시인) 아니 아라
          E.욘손(스웨덴 소설가) 해변의 파도
▲1975년 에우제니오 몬탈레(이탈리아 시인) 오징어의 뼈
▲1976년 솔 벨로(미국 소설가)- 새믈러씨의 혹성
▲1977년 비센테 알레익산드레(스페인 시인) 파괴 또는 사랑
▲1978년 아이작 싱어(미국 소설가) 고레이의 사탄
▲1979년 오디세우스 엘리티스(그리스 시인) 방향
▲1980년 체슬라브 밀로즈(폴란드/미국 시인) 대낮의 등불
▲1981년 엘리아스 카네티(영국 소설가) 현혹
▲1982년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콜롬비아 소설가) 백년동안의 고독
▲1983년 윌리엄 골딩(영국 소설가) 파리 대왕
▲1984년 야로슬라프 세이페르트(체코슬로바키아 시인) 프라하의 봄
▲1985년 클로드 시몽(프랑스 소설가) 사기꾼
▲1986년 월레 소잉카(나이지리아 극작가)- 사자와 보석
▲1987년 요세프 브로드스키(미국 시인) 연설 한 토막
▲1988년 나기브 마푸즈(이집트 소설가) 도적과 개들
▲1989년 카밀로 호세 세라(스페인 소설가) 파스쿠알 두아르테 일가
▲1990년 옥타비오 파스(멕시코 시인) 태양의 돌
▲1991년 나딘 고디머(남아공 소설가) 사탄의 달콤한 목소리
▲1992년 데렉 월코트(세인트루시아 시인) 또 다른 삶
▲1993년 토니 모리슨(미국 소설가) 재즈
▲1994년 오에 겐자부로(일본 소설가) 개인적 체험
▲1995년 셰이머스 히니(아일랜드 시인) 어느 자연주의자의 죽음
▲1996년 비슬라바 쉼보르스카(폴란드 시인) 모래 알갱이가 있는 풍경
▲1997년 다리오 포(이탈리아 극작가) 돼지 등 타기
▲1998년 주제 사라마구(포르투갈 소설가) 눈먼 자들의 도시
▲1999년 귄터 그라스(독일 소설가) 양철북
▲2000년 가오싱젠(중국 극작가) 영산
▲2001년 비디아다르 네이폴(영국 소설가) 세계 속의 길
▲2002년 임레 케르테스(헝가리 소설가) 운명
▲2003년 J M 쿠치(남아공 소설가) 불명예
▲2004년 엘프레데 옐리네크(오스트리아 소설가) 피아노 치는 여자
▲2005년 해럴드 핀터(영국 극작가) 과거 일들의 회상
▲2006년 오르한 파무크(터키 소설가) 내 이름은 빨강
▲2007년 도리스 레싱(영국 소설가) 마사 퀘스트
▲2008년 르 클레지오(프랑스 소설가) 대홍수
▲2009년 헤르타 뮐러(독일 소설가) 저지대
▲2010년 마리오 바르가스 요사(페루 소설가) 판탈레온과 특별봉사대
▲2011년 토머스 트란스트로메르(스웨덴 시인) 창문과 돌
▲2012년 모옌(중국 소설가)-붉은 수수밭
▲2013년 앨리스 먼로(캐나다 소설가) 행복한 그림자의 춤
▲2014년 파트릭 모디아노(프랑스 소설가) 어두운 상점의 거리
▲2015년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우크라이나 작가)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2016년 밥 딜런(미국 싱어송라이터) 

 

[추천 기사]

-밥 딜런, 2016 노벨문학상 수상에 도서ㆍ음반 판매량 들썩 

-노벨문학상 후보, 응구기 와 티옹오를 만나다

-2015년 노벨문학상 주인공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우리의 생을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들

『해리 쿼버트 사건의 진실』 조엘 디케르 신작. '볼티모어 골드먼' 가의 화려한 시대와 몰락 이야기를 통해 우리네 인생의 비밀을 들추어낸다. 전작도 그러했듯 648페이지의 두께가 결코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독자의 마음을 홀딱 빼앗는 이야기가 거침없이 펼쳐진다.

최숙희 작가의 열두 달 탄생목 이야기

『괜찮아』, 『엄마가 화났다』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최숙희 작가 3년만의 신작.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는 매화, 속 깊은 참나무, 꿋꿋한 소나무 등 일년 열두 달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지닌 나무들을 아이들이 태어난 달의 나무로 선물합니다.

실리콘 밸리의 처절한 생존 법칙

속이고 훔치고 튀어라! 화려한 성공 신화의 무대, 실리콘밸리에 숨겨진 배신과 탐욕, 비정함을 거침없이 폭로한 논픽션. 페이스북, 트위터 고위직에 몸담은 그가 털어놓은 대범하고 흥미로운 날 것 그대로의 기록. 아마존 베스트 1위에 오른 2016년 최고의 문제작.

엄마와 아이가 행복해지는 그림

국내 최고 미술치료 전문가가 전하는 하루 10분 미술관. 세계적인 명화 속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긍정적인 마음을 채우고 엄마의 감정을 다스리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저자의 그림 읽는 법을 따라가면서 내면을 다독이고 자신만의 힐링 타임을 가져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