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산호 “책은 현실을 파악하는 또 하나의 눈”

번역가 박산호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은 현실을 파악하는 또 하나의 눈이자 시각을 기를 수 있는 좋은 양분이기도 하다고 생각합니다. 책을 읽지 않으면 답은 하나 밖에 없다는 편협함에 갇힐 수 있기 때문에 독서가 중요하다고 봐요. (2017.09.27)

170518-박산호_IMG_3024.jpg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아버지가 계몽사라는 출판사 외판원이셨는데 제가 8살 때 거기서 나온 100권 짜리 문학전집을 집에 가져오셨습니다.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서 그때부터 그 전집에 있던 동화책을 한 권씩 읽기 시작했어요. 친구가 없던 저에게 제일 처음 읽었던 동화 <집 없는 소년>의 레미가 친구처럼 느껴졌죠. 그 후로 항상 제 옆에는 책이 있었습니다. 책이 절 키워주고 지켜준 셈이죠.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독서는 현실과는 또 다른 수 많은 세계로 들어갈 수 있는 포털이자 창 같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존재이지만 동시에 현실의 무게가 너무 버겁거나 갑갑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지금 여기가 아닌 다른 시대의 다른 곳에 시선을 둘 수 있는 방법으로 책처럼 쉽고 가까운 방법도 없죠. 이른바 접근성이 뛰어나다고 해야 할까요. 책 속에 들어갔다가 다시 현실로 돌아오면 지금 이 세계가 전과는 다른 눈으로 보이게 됩니다. 그런 면에서 책은 현실을 파악하는 또 하나의 눈이자 시각을 기를 수 있는 좋은 양분이기도 하다고 생각합니다. 책을 읽지 않으면 답은 하나 밖에 없다는 편협함에 갇힐 수 있기 때문에 독서가 중요하다고 봐요.

 

요즘 번역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음, 워낙 집중력이 약한 편이라 여러 가지에 관심이 갑니다. 제가 여성으로 살고 있고 또 딸을 키우고 있기 때문에 페미니즘에도 관심이 있고, 애지중지하는 고양이가 있어서 고양이 관련 책이라면 무조건 눈이 갑니다. 그리고 요즘 일본 드라마와 애니메이션에 반해서 일본 문화 관련 책도 흥미 있게 읽고 있습니다.

 

번역가님의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얼마 전 번역을 끝낸 책은 종교 집단의 광기와 믿음을 소재로 한 스릴러 소설이었고, 요즘 작업하는 책은 사랑하는 아버지의 안락사를 소재로 한 소설입니다. 이전 책은 종교와 믿음에 관해, 지금 책은 안락사에 관한 책인데 둘 다 만만치 않은 주제죠. 만약 제가 이런 주제로 공부를 하자, 라고 마음 먹고 관련 인문서들과 철학서들과 종교 서적들을 파고 들어가려고 했다면 금방 포기하고 말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소설이란 그릇을 통해 이런 심각하지만 중요한 문제들을 여러 가지 각도에서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소설이란 이런 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종교나 안락사를 다큐멘터리나 신문 기사나 르포나 게임이나 영화와 같은 장르가 아닌 소설을 통해 어렵지 않으면서도 깊게 생각하면서 반추할 계기가 된 거죠. 그런 면에서 정기적으로 책을 읽고 생각을 하는 습관은 인생에서 부딪치는 문제들을 좀 더 심도 있게 살펴보고 해결할 수 있게 생각의 근육을 키운다는 장점이 있다고 봅니다.

 

 

명사의 추천

 

집 없는 소녀
엑토르 말로 저 / 원용옥 역 | 궁리출판

글을 깨치고 처음 읽은 책이기 때문입니다.



 

 

 

 

 

 

고래
천명관 저 | 문학동네

소설 읽는 재미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녀 이야기
마거릿 애트우드 저/김선형 역 | 황금가지

페미니즘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소설이었습니다.



 

 

 

 

 

 

양들의 침묵
이윤기 역 | 창해(새우와 고래)

장르 번역 문학가로 살아가게 된 동기가 된 책입니다.




 

 

 

 

 

칼에 지다
아사다 지로 ,양윤옥 역 | 북하우스

정성을 다해 열심히 살아가는 인생이란 이런 것이구나, 라고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