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산호 “책은 현실을 파악하는 또 하나의 눈”

번역가 박산호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은 현실을 파악하는 또 하나의 눈이자 시각을 기를 수 있는 좋은 양분이기도 하다고 생각합니다. 책을 읽지 않으면 답은 하나 밖에 없다는 편협함에 갇힐 수 있기 때문에 독서가 중요하다고 봐요. (2017.09.27)

170518-박산호_IMG_3024.jpg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아버지가 계몽사라는 출판사 외판원이셨는데 제가 8살 때 거기서 나온 100권 짜리 문학전집을 집에 가져오셨습니다. 집에 혼자 있는 시간이 많아서 그때부터 그 전집에 있던 동화책을 한 권씩 읽기 시작했어요. 친구가 없던 저에게 제일 처음 읽었던 동화 <집 없는 소년>의 레미가 친구처럼 느껴졌죠. 그 후로 항상 제 옆에는 책이 있었습니다. 책이 절 키워주고 지켜준 셈이죠.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독서는 현실과는 또 다른 수 많은 세계로 들어갈 수 있는 포털이자 창 같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안 되는 존재이지만 동시에 현실의 무게가 너무 버겁거나 갑갑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지금 여기가 아닌 다른 시대의 다른 곳에 시선을 둘 수 있는 방법으로 책처럼 쉽고 가까운 방법도 없죠. 이른바 접근성이 뛰어나다고 해야 할까요. 책 속에 들어갔다가 다시 현실로 돌아오면 지금 이 세계가 전과는 다른 눈으로 보이게 됩니다. 그런 면에서 책은 현실을 파악하는 또 하나의 눈이자 시각을 기를 수 있는 좋은 양분이기도 하다고 생각합니다. 책을 읽지 않으면 답은 하나 밖에 없다는 편협함에 갇힐 수 있기 때문에 독서가 중요하다고 봐요.

 

요즘 번역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음, 워낙 집중력이 약한 편이라 여러 가지에 관심이 갑니다. 제가 여성으로 살고 있고 또 딸을 키우고 있기 때문에 페미니즘에도 관심이 있고, 애지중지하는 고양이가 있어서 고양이 관련 책이라면 무조건 눈이 갑니다. 그리고 요즘 일본 드라마와 애니메이션에 반해서 일본 문화 관련 책도 흥미 있게 읽고 있습니다.

 

번역가님의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얼마 전 번역을 끝낸 책은 종교 집단의 광기와 믿음을 소재로 한 스릴러 소설이었고, 요즘 작업하는 책은 사랑하는 아버지의 안락사를 소재로 한 소설입니다. 이전 책은 종교와 믿음에 관해, 지금 책은 안락사에 관한 책인데 둘 다 만만치 않은 주제죠. 만약 제가 이런 주제로 공부를 하자, 라고 마음 먹고 관련 인문서들과 철학서들과 종교 서적들을 파고 들어가려고 했다면 금방 포기하고 말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소설이란 그릇을 통해 이런 심각하지만 중요한 문제들을 여러 가지 각도에서 살펴볼 수 있었습니다. 소설이란 이런 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종교나 안락사를 다큐멘터리나 신문 기사나 르포나 게임이나 영화와 같은 장르가 아닌 소설을 통해 어렵지 않으면서도 깊게 생각하면서 반추할 계기가 된 거죠. 그런 면에서 정기적으로 책을 읽고 생각을 하는 습관은 인생에서 부딪치는 문제들을 좀 더 심도 있게 살펴보고 해결할 수 있게 생각의 근육을 키운다는 장점이 있다고 봅니다.

 

 

명사의 추천

 

집 없는 소녀
엑토르 말로 저 / 원용옥 역 | 궁리출판

글을 깨치고 처음 읽은 책이기 때문입니다.



 

 

 

 

 

 

고래
천명관 저 | 문학동네

소설 읽는 재미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시녀 이야기
마거릿 애트우드 저/김선형 역 | 황금가지

페미니즘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소설이었습니다.



 

 

 

 

 

 

양들의 침묵
이윤기 역 | 창해(새우와 고래)

장르 번역 문학가로 살아가게 된 동기가 된 책입니다.




 

 

 

 

 

칼에 지다
아사다 지로 ,양윤옥 역 | 북하우스

정성을 다해 열심히 살아가는 인생이란 이런 것이구나, 라고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