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쁜 하나님] 쾌락과 금기는 같은 얼굴을 하고 있다

‘이야기를 잔뜩 가진 작가’의 조금은 낯선 이야기
<아르곤>의 주원규 작가 신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작가 주원규는 한국 교회의 심장을 향해 곧바로 육박해 들어간다. 예수의 피가 아니라 돈, 권력 그리고 병든 역사 인식으로 움직이는 괴물이 된 한국 교회는 하나님과 대적하고 있다. (2017.09.26)

나쁜-카드0.jpg

 

나쁜-카드1.jpg

 

나쁜-카드2.jpg

 

나쁜-카드3.jpg

 

나쁜-카드4.jpg

 

나쁜-카드5.jpg

 

나쁜-카드6.jpg

 

 

소설가 주원규는 ‘이야기를 잔뜩 가진 낯선 작가’로 통한다. 14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열외인종 잔혹사』의 독특한 분위기로 독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고, 최근엔 tvN 드라마 <아르곤>을 집필하며 새롭게 조명을 받았다. 다양한 소설들의 전후로 공간과 건축을 다룬 평론집, 예수를 다룬 신학 에세이 등을 써내기도 했다. 그가 취하는 소재는 다양하고, 함축적으로 내보인 주제는 저마다 강렬했다. 그가 이번에 한국 교회의 무너져가는 현실을 리얼하게 드러내는 작품 『나쁜 하나님』으로 찾아왔다. 그는 목사이기도 하다.

 

한국 교회의 위기는 근본적이다. 정치적 타락, 종교적 부패, 신학의 허약성이 모두 겹쳐 있다. 전방위적인 위기에 직면해 있다. 저자는 보는 종교는 양면적이다. 인간과 공동체를 지탱하는 근본 질서를 제공하기도 하지만, 질서 제공에 대한 대가로 잔인한 폭력을 허락 받기도 한다. 주원규 작가는 그 폭력이 신앙의 다른 이름으로 자행되고 있다고 꼬집는다. 작가는 쾌락이란 말로 대표되는 돈, 명예, 권력, 섹스에 대한 욕망과 그 쾌락을 심판하고 정화시키려는 종교적 금기를 하나의 소설에 녹여내고 있다. 쾌락과 금기. 전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은 두 단어의 맨 얼굴이 동일할 수도 있다는 종교 근본주의의 살풍경이 섬뜩하게 다가온다.

 

진실을 마주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지만 두려운 일이기도 하다. 소설 속 힘없는 목사가 마주한 교회의 타락은 종교를 떠나 인간이 사회에서 마주하는 부도덕하고 불합리한 문제와도 맥락을 같이한다. 누구나 쉽게 볼 수 있지만 아무도 보려 하지 않는 세상의 무수한 그늘들. 작가 특유의 거침없는 문체로 단숨에 읽히는 이 소설을 읽고 나면, 당신은 더 이상 현실의 어두운 면을 함부로 외면할 수 없을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나쁜 하나님

<주원규> 저12,420원(10% + 5%)

‘이야기를 잔뜩 가진 작가’의 조금은 낯선 이야기 『열외인종 잔혹사』, 『아르곤』의 주원규 작가 신작 소설가 주원규는 ‘이야기를 잔뜩 가진 낯선 작가’로 통한다. 14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열외인종 잔혹사』의 독특한 분위기로 독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고, 최근엔 tvN 드라마 『아르곤』을 집필하며 새롭..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18년 제42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손홍규의 중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 가정의 붕괴를 통해 폭력의 기원을 탐색하는 소설로, "가슴속에 슬픔을 매설해둔 사람"들의 상실과 실패를 단단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기꺼이 불편해져야 할 때다

『불편한 미술관』의 작품은 그 자체로 명작으로 읽히는 한편, 또 다른 이야기를 전한다. 책에서 예술은 ‘인권’으로 다양하게 해석되고,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인 인권은 이 새로운 시도로 그것이 인류 공통의 가치임을 증명한다. 약간의 불편이 사고를 더 풍요롭게 한다.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제3회 문학동네동시문학상 대상 수상에 이어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주미경 작가의 단편집. 이야기를 읽다가 스스로 작가가 되기도 하고, 여섯 편의 이야기 속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는 독특한 구조가 읽기에 재미를 더한다.

영리하게 인생을 움직이는 행복의 기술

“행복은 돈, 재능, 사람과 관계없다. 어리석은 것, 잘못된 것을 피하면 저절로 찾아온다.” 반복되는 인생의 오류를 피하고,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해주는 52가지 현명한 생각의 도구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스마트한 생각들』 롤프 도벨리의 신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