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상이라는 안정제] 판도라와 서울세계불꽃축제

세계 걸작 그림책 『펀도라』부터 서울세계불꽃축제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만져보고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읽는다. (2017.09.26)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BOOK> 판도라

폐허에서 살아가는 작은 여우 ‘판도라’와 따뜻한 마음을 가진 파랑새 이야기.
실크 장정으로 만들어진 특별한 그림책. 만져보고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읽는다. ( Edior 까치 )

 

<ISSUE> 서울세계불꽃축제

‘여의도 불꽃축제’로 더 유명한 축제. 9월 30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필요한 건 돗자리와 불꽃이 잘 보이는 자리 한 칸. (Edior 토끼)

 

<MOVIE> 아이 캔 스피크

개봉 첫주 스크린을 선점하면서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감동과 재미를 동시에’라는 말은 이런 영화에 붙어야 한다는 평. (Edior 골라 )

 

<ITEM> 드홀 북마크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이 예쁜 책갈피 하나로 지루할 수 있는 독서 생활이 즐거워진다. (Editor 쟁야)

 

<신조어> 뚝배기 깬다 (답답한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하는 말)

답답한 행동과 말을 일삼는 이에게 하는 말.
허세부리는 ‘짤’에서 유래되어, 비꼬기와 분노가 절묘하게 섞인 표현이다.
주로 분노케 한 당사자가 아닌 친한 친구 사이에 은어처럼 사용한다. (Editor. 연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판도라

<빅토리아 턴불> 저/<김영선> 역14,400원(10% + 5%)

어느 날, 판도라에게 손님이 찾아왔어요 실크 장정으로 만들어진 아름다운 그림책 속에 담긴 이야기 판도라는 혼자 살았어요. 망가진 물건들이 잔뜩 쌓인 곳에서요. 판도라는 망가진 물건들을 고쳐 멋진 집을 지었지만 찾아오는 이는 아무도 없었어요. 그러던 어느 날, 하늘에서 무엇인가가 툭 떨어진 이후로 판도라의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아이 캔 스피크
    • 감독: 김현석
    • 장르: 휴먼,드라마
    • 등급: 12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70921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드홀 Making Shirts 북마크

북마크, bookmark, 책갈피, drole, 드홀2,800원(7% + 0%)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