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족과 함께 즐기는 뮤지컬 명작동화 – 뮤지컬 <보물섬>

어린이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 스펙터클한 어드벤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우리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보물 같은 모험 이야기 (2017.09.11)

 

보물섬_베스트1.jpg

 

지루할 틈 없이 이어지는 모험 이야기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어린이 뮤지컬 <보물섬>이 돌아왔다.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동명 소설을 무대 위에서 재해석한 것으로, ‘송승환의 명작동화 뮤지컬 시리즈’가 선보이는 네 번째 작품이다. 배우 송승환이 이끄는 공연 전문기획사 PMC 네트웍스는 앞서 <오즈의 마법사>, <호두까기인형>, <피노키오>를 뮤지컬로 재탄생 시킨 바 있다.

 

뮤지컬 <보물섬>은 흥미진진한 모험 이야기를 바탕으로 입체영상과 그림자극 등 다양한 방식의 구성을 더했다. 지루할 틈 없이 이어지는 신나는 음악, 환상적인 군무와 함께 어린이 관객의 눈길을 사로잡는 요소다. 아이들은 작품 속 인물들과 손을 잡거나 극의 전개에 참여하는 등 작품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다.

 

보물섬_베스트2.jpg


아이에게 전해주고 싶은 용기, 꿈, 교훈을 담았다


『지킬 앤 하이드』의 작가인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은 아들과 함께 지도를 그리며 놀다가 아이디어를 얻어 『보물섬』을 집필했다고 알려져 있다. 1883년 출간된 후 환상적인 스토리로 호평 받으며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출판된 『보물섬』의 축약본은 ‘세계 명작 동화’로 손꼽히며 아이들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채워줘 왔다. 어른이 된 후에 다시 만나는 『보물섬』은 어린 날의 향수를 떠올리게 하는 이야기이자, 내 아이에게 전해주고 싶은 용기와 꿈, 교훈을 담은 명작으로 다가온다.

 

뮤지컬 <보물섬>의 주인공 ‘짐 호킨스’는 우연한 기회에 보물지도를 얻게 되어 항해를 시작한다. 그의 곁에는 친구 ‘루비’와 선장 ‘스몰렛’, ‘리브시’ 박사가 함께한다. 원작과 마찬가지로 배의 주방장인 줄 알았던 ’존 실버‘가 해적임이 밝혀지면서 일행은 위기에 처하게 되고, 낯선 섬에 이르러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시작하게 된다.

 

보물섬_베스트3.jpg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의 『보물섬』이 보물을 둘러싼 사람들의 노골적인 계략, 배반, 자멸의 과정을 생생하게 담아냈다면, 뮤지컬 <보물섬>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춰 가볍고 유쾌하게 이야기를 풀어간다. 단순한 권선징악의 결말을 넘어서서 선을 베풂으로써 상대를 변화시키고, 보물보다 더 값진 참된 우정의 가치를 발견하게 되는 이야기로 귀결되는 것이다.

 

오픈런으로 공연되는 뮤지컬 <보물섬>은 예림당아트홀에서 만날 수 있으며, 12개월 이상의 아이와 함께 관람 가능하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 보물섬 <로보트 루이스 스티븐슨> 글/<에드워드 윌슨> 그림/<정영목> 역

    13,5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지킬 박사와 하이드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저

    5,94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가장 위험하고 위대한 발명, '내일'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면서 더 이상 자책할 필요가 없어졌다. 저자는 인류를 오늘로 이끈 힘이 도구나 불, 언어의 사용이 아니라 "내일 보자!"라는 인사 안에 있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학문적 근거를 바탕으로 '내일'의 발명이 가져 온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를 풀어낸다.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 인간의 노래

20세기를 대표하는 시인 세사르 바예호 시선집. 인간을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로 표현하고, 끊임없는 삶의 고통을 노래한 시 122편을 수록했다. "어쨌든, 오늘 나는 괴롭습니다. 오늘은 그저 괴로울 뿐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그의 노래는, 여전히 우리들의 노래이기도 하다.

유토피아는 판타지가 아니다

과거 사람들이 그토록 꿈꾸던 모든 것은 이미 실현되었다. 그러나 당신이 여전히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주 15시간 노동. 보편적 기본소득. 이것은 더 이상 판타지가 아니다! 지그문트 바우만이 극찬한 참신하고 독창적인 시대적 비판과 담대한 미래지도.

우리가 바로 힙합이다!

힙합에 대한 편견은 이제 그만!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털어놓는 주인공들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힙합 동화가 탄생했다. 아이들이 고민하는 문제를 있는 그대로 랩 속에 유쾌하게 담아낸, 주인공 ‘한눈팔기’와 개성 넘치는 친구들의 힙합 크루 만들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