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극을 사랑하는 ‘연인’들과 본 <그와 그녀의 목요일>

예스24 ‘연인초대석’ 9번째 <그와 그녀의 목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연인 초대석’은 연극을 보다 많은 사람이 관람할 수 있도록 예스24가 지난 2014년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연인’은 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의미이다. (2017.08.16)

5D3_6060.jpg

 

지난 8월 13일, ‘연인초대석’이 진행되었다. 이번 연인초대석은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이 선정되었다. 윤하정 기자의 진행으로 회원 160여 명과 함께 관람하는 행사를 가졌다. 1부 공연 관람에 이어 2부 행사로 공연에 출연한 배우(윤유선, 조한철, 김수량, 김소정, 박정원, 김주영)와의 만남, 그리고 경품 추첨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연인 초대석’은 연극을 보다 많은 사람이 관람할 수 있도록 예스24가 지난 2014년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연인’은 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의미이다.

 

아홉 번째 공연으로 선정된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때로는 친구이자 형제로, 때로는 연인이자 천적으로 지내던 두 남녀가 매주 목요일 어느 한가지의 주제로 토론을 하며 덮어두기만 했던 서로의 의미를 찾아가는, 복잡미묘한 남녀의 심리를 풀어낸 작품이다. 연극과 뮤지컬에서 다양한 활약을 보인 황재헌이 작,연출을 맡은 이 공연은 오는 8월 20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만날 수 있다.

 

5D3_6023.jpg

 

5D3_6028.jpg

 

5D3_6047.jpg

 

5D3_6094.jpg

 

5D3_6101.jpg

 

5D3_6198.jpg

 

5D3_6206.jpg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한지인(예스24 공연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