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극을 사랑하는 ‘연인’들과 본 <그와 그녀의 목요일>

예스24 ‘연인초대석’ 9번째 <그와 그녀의 목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연인 초대석’은 연극을 보다 많은 사람이 관람할 수 있도록 예스24가 지난 2014년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연인’은 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의미이다. (2017.08.16)

5D3_6060.jpg

 

지난 8월 13일, ‘연인초대석’이 진행되었다. 이번 연인초대석은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이 선정되었다. 윤하정 기자의 진행으로 회원 160여 명과 함께 관람하는 행사를 가졌다. 1부 공연 관람에 이어 2부 행사로 공연에 출연한 배우(윤유선, 조한철, 김수량, 김소정, 박정원, 김주영)와의 만남, 그리고 경품 추첨 등의 내용으로 구성되었다.

 

‘연인 초대석’은 연극을 보다 많은 사람이 관람할 수 있도록 예스24가 지난 2014년 시작한 프로그램으로 ‘연인’은 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는 의미이다.

 

아홉 번째 공연으로 선정된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때로는 친구이자 형제로, 때로는 연인이자 천적으로 지내던 두 남녀가 매주 목요일 어느 한가지의 주제로 토론을 하며 덮어두기만 했던 서로의 의미를 찾아가는, 복잡미묘한 남녀의 심리를 풀어낸 작품이다. 연극과 뮤지컬에서 다양한 활약을 보인 황재헌이 작,연출을 맡은 이 공연은 오는 8월 20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에서 만날 수 있다.

 

5D3_6023.jpg

 

5D3_6028.jpg

 

5D3_6047.jpg

 

5D3_6094.jpg

 

5D3_6101.jpg

 

5D3_6198.jpg

 

5D3_6206.jpg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한지인(예스24 공연팀)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