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상어와 헤엄치기] 금융계 원주민 속으로 들어가다

금융에 대해서 일자무식인 기자의 취재기
『상어와 헤엄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들은 폭력적인 해고 문화를 이야기했고, 자신들이 설계한 금융 상품이 얼마나 위험한지, 빈번한 인수합병 과정에서 땜질 처방된 은행의 IT 시스템이 얼마나 엉망인지, 고빈도 트레이딩으로 인해 금융계가 얼마나 심각한 불투명성에 놓여 있는지 털어놨다.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1.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2.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3.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4.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5.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6.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7.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8.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9.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10.jpg

 

상어와헤엄치기_예스24카드리뷰11.jpg

 

 

'상어와 헤엄치기Dit kan niet waar zijn'는 독특한 프로젝트에서 시작되었다. 2011년 〈가디언〉지 편집인이 라위언데이크에게 창문 너머 런던 시티의 빌딩숲을 가리키며 저곳을 취재해 보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한다. 금융계는 2008년 세계 경제 위기의 진앙지로 알려져 있었지만, 정작 저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지 아는 사는 사람은 거의 없었다. 중동과 국제 문제에 관해서는 베테랑 기자였지만, 라위언데이크도 사정은 다르지 않았다. 얘기인즉슨, 금융에 대해서 일자무식인 기자가 취재를 통해 배운 내용을 일반인들에게 차근차근 알려 주자는 것이었다.

 

라위언데이크는 곧바로 뱅킹 블로그를 열었고, 2년 반 동안 200명의 은행가들과 대담을 나눴다. 블로그에 올린 취재기는 1만 개의 댓글이 달릴 정도로 반응이 폭발적이었다. 투자 은행가, 일류 헤지 펀드 매니저, 후방 부서 직원, 인사 관리자, 해고자 들이 은행이 강제하는 비밀과 침묵의 규칙을 깨고 대담에 참여했다. 그들은 폭력적인 해고 문화를 이야기했고, 자신들이 설계한 금융 상품이 얼마나 위험한지, 빈번한 인수합병 과정에서 땜질 처방된 은행의 IT 시스템이 얼마나 엉망인지, 고빈도 트레이딩(high-frequency trading. 1,000분의 1초 동안 똑같은 주식을 사고파는 걸 반복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인해 금융계가 얼마나 심각한 불투명성에 놓여 있는지 털어놨다. 이 책은 그 결과물이다.

 

이 책은 '우리의 금융 및 통화 시스템을 완전히 새로운 DNA로 개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고객들이 자신들이 무얼 사는지, 은행의 대차대조표를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알 수 있어야 한다. 한마디로 은행은 더 작아지고 더 단순해져야 한다. 또한 상여금을 받는다면 〈마이너스 상여금〉도 같은 사람에게 부과되어야 한다. 그들이 벌인 일로 엉뚱한 사람들이 밤잠을 설칠 필요가 없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이 '장기적인 탐욕'을 강조하는 것은 시사적이다.

 


 

 

상어와 헤엄치기 요리스 라위언데이크 저 / 김홍식 역 | 열린책들
이 책은 〈우리의 금융 및 통화 시스템을 완전히 새로운 DNA로 개조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고객들이 자신들이 무얼 사는지, 은행의 대차대조표를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알 수 있어야 한다. 한마디로 은행은 더 작아지고 더 단순해져야 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상어와 헤엄치기

<요리스 라위언데이크> 저/<김홍식> 역15,300원(10% + 5%)

금융계 원주민 속으로 들어가다 『상어와 헤엄치기Dit kan niet waar zijn』(2015)는 독특한 프로젝트에서 시작되었다. 2011년 〈가디언〉지 편집인이 라위언데이크에게 창문 너머 런던 시티의 빌딩숲을 가리키며 저곳을 취재해 보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한다. 금융계는 2008년 세계 경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