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브루스 윌리스가 귀신이야!

반전 영화 더 재밌게 즐기는 방법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마지막으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공포 영화라도 문제없다'는 것입니다. 쫄보도 볼 수 있다! (2017.07.20)

19_001.jpg19_002.jpg19_003.jpg19_004.jpg19_005.jpg19_006.jpg


 

 

인시디어스제임스 완, 패트릭 윌슨, 로즈 번, 바바라 허쉬, 리 워넬 | 캔들미디어dvd
‘쏘우’의 제임스 완 감독은 원래부터 유령 이야기나 귀신들린 집 이야기라면 정신을 못 차리는 열혈 공포 마니아로 항상 어떻게 하면 기존의 공포 영화들과는 다른, 진짜로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 고심했다. 그러던 중 ‘쏘우’의 각본을 쓴 리 워넬과 서로 이야기를 만들어 교환하면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김보통

그림을 그리고 글을 씁니다.

인시디어스

<제임스 완>, <패트릭 윌슨>, <로즈 번>, <바바라 허쉬>, <리 워넬>22,000원(0% + 1%)

‘쏘우’’파라노말 액티비티’두 천재 감독의 공포 완결판! “내 목소리만 따라와…” 공포 전문 감독 진이 만든 웰메이드 공포영화!!! ‘쏘우’의 충격 반전과 ‘파라노말 액티비티’의 오싹한 공포가 만났다! ‘파라노말 액티비티’ 감독 오렌 펠리 제작, ‘쏘우’ 시리즈의 감독 신세대 호러 마스터 제임스 완..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