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박하령 “내 삶을 객관화시킬 줄 아는 능력”

소설가 박하령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진심으로 마음을 다하여 책과 사귀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단언컨대, 책은 읽는 게 아니라 사귀는 거다. (2017.07.05)

박하령 작가님 사진.jpg

 

더 이상, 그 누구에게도 떼를 쓸 수 없는 나이가 되었다고 느꼈던 순간이 있었다. 어디에 나를 부려놔야 할지 도저히 모르겠어서 바닥에 내려앉지 못하고 떠도는 눈송이처럼 부유하던 그때, 난 도망치듯 도서관으로 숨어들어서 책을 읽기 시작했다. 책은 나를 안아주었고 토닥였고 마침내 문 밖으로 나설 힘과 심지어 은밀한 교감을 한 자에게만 주는 팁도 주었다. (작가를 완전히 따돌리고 우리 둘이서만 만들어 낼 수 있는 독특한 세계가 따로 있다. 그건 아는 사람만 안다)

 

문학은 내게 재미와 상상여행의 티켓과 내 삶을 객관화시킬 줄 아는 능력을 주었다. 심리학 책들은 내 마음을 옥죄던 유해한 끈들을 풀어 헤쳐 주었고 역사책들은 삶을 통째로 보는 법을 선보였다. 골고루 유익하고 색색가지의 맛을 누릴 수 있던 시간들이었다. 덕분에 내 영혼에 살이 붙고 그것들이 근육이 되어 제법 튼실한 내가 되어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진심으로 마음을 다하여 책과 사귀어 보라고 권하고 싶다. 단언컨대, 책은 읽는 게 아니라 사귀는 거다.

 

나의 최근작은 비룡소 블루픽션상을 받은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로 청소년 소설이지만 이 순간에도 성장하고 있는 살아 있는 모든 이들에게 ‘반드시 다시 돌아오는 모든 것’을 환기시키고자 썼다. 그리고 목하 작업 중인 작품은 ‘가족은 신성하지만 가족주의는 불온하다’란 구절을 읽다가 시작하게 된 작품으로, 가족 판타지로 인해 가족이란 늪에서 허덕이는 이들에게 자아 분화를 권유하는 소설이다. 그래서 가족에 관련된 이런저런 심리학 책을 읽는 중이다. 존 브레드쇼의 『가족』, 아치볼드 하트의 『숨겨진 감정의 회복』, 최고의 명작 M. 스캇 펙 『아직도 가야 할 길』을 다시 섭렵 중이다.

 

 

 

명사의 추천

 

두려움, 행복을 방해하는 뇌의 나쁜 습관
스리니바산 S. 필레이 저 / 김명주 역 | 웅진지식하우스

내 안에 잘못 세팅되어 있는 사고의 패턴들을 다시 바로 잡을 기회를 얻게 한 고마운 책 이다. 두려움 때문에 발을 선뜻 못 내미는 주변의 소심한 지인들에게 내가 수없이 권했다. 두려움은 파괴적인 감정이다. 두려움을 내쫓지 않으면 두려움에 잡아 먹힌다. 그러니 의지적으로 극복해야 한다.

 

 

 

 

 

 

직업으로서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 저 / 양윤옥 역 | 현대문학

젊은 시절, 솔직히 무슨 내용인지 잘 모르는 가운데 하루키 소설을 독파했었다. 하루키의 문체와 그만이 가진 차분한 호흡, 그리고 우아하게 고독한 캐릭터들에게 위로를 받았다. 소설가란 직업을 가진 하루키의 자기 변호도 그만의 색깔이 있어서 좋다. 그리고 그의 성실함을 닮고 싶어서 이 책을 자주 들여다본다.

 

 

 

 

마음의 힘
제임스 보그 저 / 정향 역 | 한스미디어

'생각이 바뀌면 행동이 바뀐다' 자기 계발 도서는 비교적 진부한 내용이 많은 편이라 선호하는 편은 아니나, 극단적으로 긍정적인 나의 태생적인 성격에 이론적 명분을 얻기 위해 이 책을 내 편으로 만들었다. 난 아직까지는 소심한 긍정주의자다.

 

 

 

 

 

 

기억 전달자
로이스 로리 저 / 장은수 역 | 비룡소

상상력의 결정체. 조너스가 기억 전달자란 역할에서 벗어나려는 노력이 가상했다.

 

 

 

 

 

 

 

 

자기 앞의 생
에밀 아자르 저 / 용경식 역 | 문학동네

말이 필요없는 작품. '생이 나를 짓밟으면 나는 어떤 모습으로 변할까?'라고 말하던 모모가 떠오른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