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공한 덕후가 되는 법

<조영주의 성공한 덕후> 마지막 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요즘 나는 세상이 지나치게 눈부시다(어두운 곳에 숨고 싶어). 악평도 황송하다. 『중쇄를 찍자』의 명대사처럼 악평이 달린다는 건 내 팬이 아닌 사람도 내 소설을 읽는다는 뜻이니까. 모든 평에 달린 이야기는 심사숙고해서 차기작에 꼭 반영할 셈이다. 그 때도 또 악평이 달린다면 다시 도전하면 그만이다. 나는 덕후니까. (2017.06.21)

image1.JPG

 

『유리가면』이 또 49권 이후 나오지 않는다. 무려 1976년 시작해 아직도 끝날 생각을 안 하는 이 시리즈에서 내가 가장 먼저 주목한 부분은 ‘천재란 무엇인가’였다. 주변에서는 다들 천재라고 야단인 주인공 마야는 스스로를 몰라도 너무 모른다.

 

유리가면_01.jpg

 

“재능? 저한테 재능이 있어요?”
“재능이란 건 자신을……자기 자신을 믿는 거란다. 곧 알게 될 거야.”
- 『유리가면』 1권 중에서

 

어린 시절, 나는 마야를 보며 생각했었다. 마야도, 이런 만화를 그리는 스즈에 미우치도 나랑 별세계 사람이다, 이런 건 천재나 할 수 있는 일일 거다, 라고.

 

천재는 유치원 시절 초등학생 대상 그림대회에 별 생각 없이 나갔다가 뛰어난 실력으로 심사위원들을 곤혹스럽게 만들어 특별상을 제정하게 하고, 처음 본 피아노 교본을 하루 만에 해치운다. 남들은 설명해줘도 뭔 말인지 이해하지 못할 미적분을 초등학교 2학년 때 본능적으로 풀어내며, 아이큐 검사 결과 140이 넘게 나와도 멘사에 가입하는 건 돈 들고 유치한 짓이라며 정중히 거절한다.

 

살다 보니 이런 천재들을 거듭 만났다. 그 사이에서 살아날 방법을 강구하자니, 적어도 내가 글을 빨리 쓸 줄은 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리하여 어린 시절 내 장래희망은 작가가 되었으나, 어른이 된 나는 아무리 좋게 봐도 『유리가면』의 대작가 스즈에 미우치와는 한참 거리가 멀었다. 이제라도 장래희망을 국가공무원으로 바꿔야 하는 게 아닐까 진지하게 고민할 무렵, 책 한 권이 운명처럼 다가왔다. 미야베 미유키의 『이유』. 2007년 전 이 맘 때 이 책을 읽은 후 『유리가면』 ‘기적의 사람’ 에피소드 편에서 "WATER!"를 외치던 마야처럼 깨달음을 얻었다. 나는 미스터리를 써야 한다는 걸. 이후 나는 미스터리 덕후로 거듭났다.

 

작년에 출간한 『붉은 소파』는 이런 덕질의 결정체였다. 나는 이 책을 출간한 후 정유정, 김탁환, 백민석, 장강명 등 그간 만나고 싶었던 유명 작가들을 차례차례 만났다. 놀랍게도 그 작가들이 날 알아봤고, 나는 자신이 덕질하는 장르에서 인정을 받았다는 칭호인 ‘성덕(성공한 덕후의 줄임말)’을 얻을 수 있었다. (사실 나는 상을 탔을 때보다 성덕이란 말을 들었을 때가 더 기뻤다)

 

요즘 나는 세상이 지나치게 눈부시다(어두운 곳에 숨고 싶어). 악평도 황송하다. 『중쇄를 찍자』의 명대사처럼 악평이 달린다는 건 내 팬이 아닌 사람도 내 소설을 읽는다는 뜻이니까. 모든 평에 달린 이야기는 심사숙고해서 차기작에 꼭 반영할 셈이다. 그 때도 또 악평이 달린다면 다시 도전하면 그만이다. 나는 덕후니까. 10년간 해온 일, 앞으로 10년쯤 더 못할 까닭이 없다. 『유리가면』도 아직 안 끝났는데, 이쯤이야.

 

유리가면_02.jpg

 

마지막 회를 기념하여 내가 지금껏 해왔고, 앞으로도 해갈 덕질 방법을 『유리가면』을 예시로 밝혀 본다.

 

1. 우선 즐기라
ex) 『유리가면』 마야 : “나, 연극이 좋아! 배우가 될래!”

 

2. 자신의 재능을 믿고 누구보다 깊이 파고들라
ex) 나는 중학생 때 『유리가면』이 『흑나비』로 대본소용 불법제작 되었던 판본도 찾아서 봤다. (후후)

 

3. 안 된다고 포기하지 말라. 인생 길게 보라
ex) 『유리가면』 마야의 트레이드 대사 : “잡을 수 있어! (하악하악) 나는 베스(헬렌/제인/알디스 등등)가 될 거야! (허억허억)”

 

4. 목표는 높게 잡아라
ex) 『유리가면』 같은 발암(다음편 기다리다 암 걸린다) 만화(소설)가 될 테야!

 

 『붉은 소파』 사인본 이벤트

 

순전히 사은품이 갖고 싶은 마음에(ㅠㅠ) 어쩔 수 없이 탁쌤 신작 에세이를 2권 산 바보같은 덕질로 인하여(ㅠㅠ이호구야이덕후야ㅠㅠ)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마침 성공한 덕후 칼럼 마지막 회고 하여 ;;; 탁쌤 신작 에세이 『그래서 그는 바다로 갔다』 『붉은 소파』 사인본 조영주 작가 사인 머그를 주는 추첨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영주의 성공한 덕후>의 독자 분들께도 기회를 드리고 싶습니다!

 

http://blog.naver.com/cameraian_2/221033795936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5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조영주(소설가)

별명은 성덕(성공한 덕후). 소설가보다 만화가 딸내미로 산 세월이 더 길다.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