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버지니아 울프와 찻잔을 마주하고

<월간 채널예스> 5월호 낮책
버지니아 울프의『자기만의 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화가 잠깐 멈춘 사이 우리는 1928년 그녀가 10월의 케임브리지를 산책하며 생각했던 것과 비슷한 고민에 빠질 것이다.

Capture One Session3330.jpg

 

버지니아 울프는 1928년 케임브리지 대학의 여성 칼리지인 거튼과 뉴넘에서 ‘여성과 픽션’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요청받았다. ‘자기만의 방’은 그 강연 내용을 수정하고 확장해 1년 후인 1929년 발표한 작품이다. 당시 영국은 여성의 투표권이 생긴 지 9년이 지난 시기였다. 재산권과 투표권이 생겼지만 여성의 사회참여가 확대 되는 데 대한 남성들의 반감은 여전한 상황이었다. 뿌리 깊은 여성 차별도 마찬가지였다. 버지니아 울프는 역사적으로 누적되어 온 이러한 사실들을 하나씩 되짚으며 만약 백 년쯤 지나면 많은 것들이 달라져 있을까 하고 묻는다. 

 

역사적인 강연이 있은 후 90여 년이 지났다. 지금 우리가 당시의 버지니아 울프와 마주앉아 차 한잔을 마시게 된다면 그녀와 우리는 어떤 대화를 나누게 될까? 먼저 우리는 말할 수 있을 것이다. 당신이 바랬던 고고학, 식물학, 인류학, 물리학, 수학, 천문학, 지리학은 물론이고 정치와 스포츠에서도 여성의 역할이 당연한 것이 되었거나 그렇게 되어가고 있습니다 라고. 그러면서 독일의 여성 정치가와 한국의 피겨 스타에 대해 조금은 자랑스럽게 얘기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녀는 미소 지으며 물을 것이다. 그러면 90년 후의 세상은 양성의 완전 평등이 이루어졌습니까? 하지만 여전히 유리 천장이나 불평등한 가사 분담, 경력 단절 등의 단어가 자주 등장하고 있습니다 라고 우리는 대답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9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당신과 당신 시대의 여성들이 했던 고민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대화가 잠깐 멈춘 사이 우리는 1928년 그녀가 10월의 케임브리지를 산책하며 생각했던 것과 비슷한 고민에 빠질 것이다. 90여 년간 많은 부분이 개선되어 왔음에도 불구하고 왜 본질적인 문제는 그대로 남아있는 걸까. 그녀의 말처럼 살아간다는 것은 남자에게든 여자에게든 고통스러운 과정인데 왜 우리는 서로 협력하고 응원하며 살지 못할까. 비단 성별의 차이 뿐 아니라 세대, 학력, 직업, 지역 등 우리를 갈라 놓는 보이지 않는 선들은 왜 존재하는 것일까.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인 방법은 없는 걸까.

 

그녀는 고민에 빠진 우리 모습을 보며 말할 것이다. 여성이 남성처럼 글을 쓰고, 남성처럼 살고, 남성처럼 보인다면 그건 매우 유감스러운 일일 것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내가 왜 남성과 대등한 존재가 되어 남성보다 세상에 더 영향력 있는 무엇이 되어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넓은 세상은 남성과 여성, 단 두 개의 성을 넘어 그보다 훨씬 다양한 존재를 필요로 하는게 아닐까요. 가장 중요한 것은 남성과 여성의 구분을 떠나 모두가 자기 자신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입니다. 각자 자기 안에 있는 여성성과 남성성을 나름의 방식으로 조화롭게 발전시켜 다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자기만의 존재가 되기 위해 노력한다면 성이나 직업 등 인간을 구분 짓는 수많은 무의미한 잣대로부터 보다 자유로워 질 수 있지 않을까요.

 

홍차나무와 녹차나무가 따로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은 같은 찻잎을 이용해 만드는 것이다. 녹차는 채취한 찻잎을 바로 찌거나 말려 녹색이 살아있고, 홍차는 채취 후 산소에 노출시켜 산화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붉은 색을 지니게 된다. 차가 유럽에 전해진 건 17세기 초 네덜란드 동인도회사를 통해서였다. 차가 귀했던 초기에는 주로 왕실의 전유물처럼 인식되어 고급스러운 티포트나 찻잔으로 한껏 멋을 내는 것이 유행했는데, 지금의 스리랑카인 실론이나 인도 등으로 재배 지역이 확대 되면서 왕실 뿐 아니라 서민 계층에도 널리 퍼져나가게 된다. 특히 영국은 눈 뜨면서 침대에서 바로 마시는 얼리 모닝 티를 포함 하루 대여섯 잔의 차를 즐길 정도여서 홍차의 나라로 불리기도 한다.

 

홍차를 가장 맛있게 우려낼 수 있는 물 온도는 타닌과 카페인이 가장 잘 추출되는 93~98도이다. 갓 끓인 신선한 물을 20센티 정도의 높이에서 힘차게 부어야 찻잎이 잘 펴지며 맛있는 차가 우러난다. 홍차를 우리는 데 적당한 시간은 3~4분이며, 아이스티로 마시는 경우 5~6분 정도 충분히 우려 얼음에 섞어준다. 홍차의 주성분인 타닌은 중성지방을 분해시키는 효과가 있어 몸 속의 콜레스테롤과 혈당치를 낮춰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홍차에도 커피만큼의 카페인이 있지만 한 잔의 홍차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차의 양이 적어 저녁에 마셔도 걱정할 수준은 아니다. 홍차 한 잔의 카페인 함유량은 40mg으로 에스프레소 반 샷 정도이다. 

 

홍차

 

재료
찻잎 5그램, 뜨거운 물 350CC

 

만들기
1. 티포트에 5그램의 찻잎을 넣는다.
2. 방금 끓인 뜨거운 물을 20~30센티 정도의 높이에서 힘차게 부어준다.
3. 3~4분 정도 기다린 후 마신다. (아이스티는 5~6분)


 

 

자기만의 방 버지니아 울프 저/이미애 역 | 민음사
케임브리지 대학교 내 여자대학인 거턴과 뉴넘에서의 강연을 위해 ‘여성과 픽션’을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한 울프는 강연 발표문의 내용을 발전시켜「자기만의 방」에서 제인 오스틴, 조지 엘리엇, 에밀리 브론테 등 여성 작가들의 작품들을 고찰하고, 그들이 제한된 경험과 인습적 통제로 뒤틀린 작품을 쓸 수밖에 없었던 현실을 발견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피터(북카페 피터캣 대표)

책과 커피, 그리고 하루키와 음악을 좋아해 홍대와 신촌 사이 기찻길 땡땡거리에서 북카페 피터캣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좋은 친구와 커피 한잔을 마주하고 정겨운 시간을 보내듯 책과 커피 이야기를 나누어보려 합니다. 인스타그램@petercat1212

자기만의 방

<버지니아 울프> 저/<이미애> 역9,900원(10% + 5%)

케임브리지 대학교 내 여자대학인 거턴과 뉴넘에서의 강연을 위해 ‘여성과 픽션’을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한 울프는 강연 발표문의 내용을 발전시켜「자기만의 방」에서 제인 오스틴, 조지 엘리엇, 에밀리 브론테 등 여성 작가들의 작품들을 고찰하고, 그들이 제한된 경험과 인습적 통제로 뒤틀린 작품을 쓸 수밖에 없었던 현실..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답사기, 드디어 서울에 입성하다!

380만 독자의 선택을 받은 독보적 시리즈, <나의 문화유산답사기>가 돌아왔다. 새로 공개된 답사기에서 유홍준 교수는 서울의 5대 궁궐과 한양도성을 비롯, 도시 곳곳에 살아숨쉬는 조선의 유산들을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다. 또 한 편, 놓치지 말아야 할 이야기의 탄생이다.

내성적인 사람에게도 한 방이 있다

성공을 위해 무한 긍정, 과잉 노력, 셀프 마케팅을 강요 받고, 모두가 세계 최고를 꿈꾸는 시대. 저자는 오히려 절제된 말과 태도가 성공 전략이라고 역설한다. 조용히 한 발 뒤에서 영향력과 진가를 드러내면서도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삶을 지키는 법을 소개한다.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에 대한 의문

『편의점 인간』 무라타 사야카 신작.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끊임없이 의심해온 그는 독특한 상상력으로 ‘더 이상 섹스를 통해 아이를 낳지 않는 세계’ 이야기를 들려준다. 또한 결혼과 출산, 가족이라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시스템에 대해 도발적인 문제를 제기한다.

지치지 않고, 나를 지키는 연습

바보 같은 실수를 한 날이면 유난히 부족해 보이는 내 모습. 잘해야 해, 변해야 해. 내면의 속삭임이 당신을 소진시키고 있지는 않은가? 지금 이대로 아무것도 변하지 않아도 좋다. 필요한 건 채찍질이 아니라 사랑하고 싶은 내 모습과 부족한 부분을 받아들일 준비니까.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