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 로맨스 가능할까요? – 연극 <운빨 로맨스>

재앙소멸, 운명 극복 로맨틱 코미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다른 이들과 조금 다를 뿐인 그녀의 삶의 방식을 자연스럽게 인정하고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프레스콜-점보늬역_신소율,멀티녀역_이세령2.JPG

 

점을 신봉하고 운을 믿는 여자와 세상에 운 따윈 존재하지 않는 다고 믿는 남자가 만난다면 두 사람의 관계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가게 될까? 연극 <운빨 로맨스>는 달라도 너무 다르고 잘못 만나도 완전히 잘못 만난 두 남녀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다룬 작품이다.

 

연극은 웹툰으로 연재되어 큰 인기를 얻으며 황정음, 류준열 주연의 드라마로도 리메이크된 <운빨 로맨스>를 원작으로 한다. 각색을 통해 새로운 작품으로 재 탄생한 드라마와 달리 연극은 원작 웹툰의 스토리를 그대로 옮겨왔다.

 

여자 주인공 점보늬는 자신에게 액운이 가득 껴있다고 여기며 용하다는 점집은 모조리 찾아가고, 소금과 부적을 늘 몸에 지니고 다닌다. 그러던 어느 날 일주일안에 호랑이 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지 않으면 올해 안에 죽을 것 이라는 다소 황당한 신점을 받게 된다. 보통 사람 같으면 그냥 넘기고 말 어이없는 신점이지만 점보늬가 누구인가, 점에 살고 점에 죽는 여자가 아니었던가. 신점을 들은 보늬는 이를 실행하기 위해 헤어진 전 남자친구, 연락이 끊긴 지 몇 년이 지난 남자 선배 등에게 접근하며 호랑이 띠 남자를 찾아 나선다. 그러나 호랑이 띠 남자는 코빼기도 보이지 않고 미친 사람 취급에 지쳐가던 그때, 운명처럼 남자 주인공 제택후와 마주하게 된다.

 

운명은 자신의 노력에 의해 바꿀 수 있다고 믿는 제택후와 오직 운에 의지하며 사는 점보늬의 만남은 역시나 시작부터 삐걱거린다. 두 사람은 건물주와 세입자라는 불편한 관계로 만나면서 달라도 너무 다른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시종일관 으르렁거린다. 그런 와중에 제택후가 호랑이 띠인 걸 알게 된 보늬의 대책 없는 유혹이 더해지며 두 사람 관계는 꼬이고 꼬이기 시작한다.

 

프레스콜-점보늬역_신소율,제택후역_정가호1.jpg

 

좋지 않은 인연으로 엮인 누군가가 밑도 끝도 없이 하룻밤을 함께 보내자고 간절히 조른다면, 누가 과연 그 간절함을 이해하고 부탁을 들어줄 수 있을까? 연극 <운빨 로맨스>의 성패여부는 이 황당하고 허무맹랑한 보늬의 부탁을, 그리고 그녀가 점을 신봉하게 된 이유를 어떻게 개연성 있게 그려내느냐에 달려 있다. 그 과정을 통해 남자주인공 택후 뿐 아니라 관객들 역시 보늬의 행동을, 틀린 게 아니라 다른 이들과 조금 다를 뿐인 그녀의 삶의 방식을 자연스럽게 인정하고 이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실 연극은 다소 방대한 분량의 웹툰의 내용을 한 시간 반 안에 담아내려고 하다 보니, 이런 디테일한 부분까지 그려내지는 못한다. 다소 급작스러운 스토리와 소극장 뮤지컬의 뻔한 전개 방식은 한계를 극복하지는 못했다고 할 수 있다. 악연에서 시작한 두 사람이 인연이 되고 운명이 되는 과정 중에서 서로가 나눈 교감을 좀 더 담아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내가 원하는 대로 삶이 진행되지 않을 때, 마음이 불안하고 외로울 때 사람들은 한번쯤 미신에 기대게 된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일 뿐, 미신 또한 마음에 온전한 위안을 주지는 못한다. 지겹도록 들은 얘기이고, 너무나 잘 알고 있는 그 얘기지만 결국 ‘운’보다 중요한 건 내 마음을 스스로 다잡는 ‘의지’와 ‘노력’이다. 택후와 만나게 된 보늬 역시 그 단순 명료한 진리를 깨닫게 된다. 유쾌하고 발랄한 두 남녀의 사랑을 그린 작품 <운빨 로맨스>는 대학로 올래홀에서 오픈런으로 공연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 연극 [운빨로맨스]
    • 부제:
    • 장르: 연극
    • 장소: 대학로 올래홀
    • 등급: 만 13세 이상 (중학생 이상 관람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