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길사, 복합문화공간 ‘순화동천’ 열어

출판사 ‘한길사’가 기획, 개관 강좌, 담론, 책박물관, 갤러리가 하나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청역과 서대문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는 서울 중구 순화동에 복합문화공간 ‘순화동천’이 개관했다.

순화 (3).jpg

 

지난 4월 24일, 김언호 한길사 대표가 서울 중구 순화동에 복합문화공간 ‘순화동천(巡和洞天)’을 열었다. ‘‘순화동천’(巡和洞天)의 ‘동천’(洞天)은 노장사상에 나오는 말로 이상향을 의미한다. 김언호 대표는 “한길사가 창업 초기에 자리 잡았던 순화동의 덕수궁롯데캐슬 컬처센터에서 지금까지 시도된 바 없는 통합 개념의 문화공간을 열어 새로운 인문, 예술, 담론 프로그램을 열 계획이다. 인문, 예술적 삶을 지향하는 이들의 ‘평화를 순례하는 유토피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덕수궁롯데캐슬 1층에 1815㎡(550평) 규모로 들어선 순화동천은 박물관, 갤러리, 강의실, 회의실, 서점 등으로 구성됐다. 출판기념회나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를 할 수 있고, 각종 회의 및 강연 장소로도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4개의 공간은 사상가 한나 아렌트, 19세기 영국의 디자이너 겸 책 예술가 윌리엄 모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이름이 붙었다. 60m에 이르는 긴 복도의 한쪽 벽은 미술작품을 소개하는 아트갤러리로 꾸며졌고, 한길책방에서는 지난 41년간 한길사가 펴낸 인문, 예술 도서를 10% 할인된 금액으로 구입할 수 있다. 시청역과 서대문역에서 도보로 5분 거리, 서울역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있어 접근성도 뛰어나다.

 

순화동천은 5월 한 달 동안 개관 기념 프로그램으로 3대 기획전을 선보인다. 19세기 영국의 위대한 책 예술가 윌리엄 모리스와 프랑스의 전설적인 삽화가 귀스타브 도레의 작품을 비롯해 같은 시기 파리에서 활동한 스타이렌, 윌레트, 포랭, 질 등 풍자화가 4인의 날카로운 예술혼을 만나볼 수 있다. 또 조각가 최은경 이화여대 교수가 자기와 크리스털, 철로 만든 책 작품, 목판화가 김억의 ‘국토진경’, 김언호 한길사 대표의 책 사진전 ‘탐서여행’ 등이 진행된다.

 

순화 (2).jpg

김언호 한길사 대표

 

김언호 대표는 “책박물관은 근현대출판문화사에 빛나는 아름다운 고서들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박물관 내에 설치한 그랜드피아노를 활용해 작은 음악회를 정기적으로 열 예정”이며, “앞으로 한길그레이트북스를 해당 분야의 최고 전문가와 함께 읽고 담론하는 ‘한길그레이트북스 스쿨’, 명사 초청 강연, 인문 강연 등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순화 (5).jpg

 

순화 (7).jpg

 

순화 (11).jpg

 

순화 (12).jpg

 

 

순화 (10).jpg

 

순화 (9).jpg

 

 

순화 (13).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3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는 소설들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여섯 개의 세계를 만난다. 이번 작품집에는 편혜영 작가의 대상작 「포도밭 묘지」를 비롯해, 김연수, 김애란, 정한아, 문지혁, 백수린 작가의 수상작을 실었다. 훗날 무엇보다 선명하게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게 될 소설들이다.

소설가 이기호의 연작 짧은 소설집

『눈감지 마라』에서 작가는 돈은 없고 빚은 많은, 갓 대학을 졸업한 두 청년의 삶을 조명한다. ‘눈감지 마라’ 하는 제목 아래에 모인 소설은 눈감고 싶은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작품 곳곳 이기호식 유머가 살아나는 순간 이야기는 생동하고, 피어나는 웃음은 외려 쓰다.

목소리를 내는 작은 용기

올해 1학년이 된 소담이는 학교에만 가면 수업시간은 물론, 친구들 앞에서조차 도통 목소리가 나오질 않습니다. 친구들의 시선에 온몸이 따끔따끔, 가슴은 쿵쾅쿵쾅.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법한 이야기로, 목소리 작은 전국의 소담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전합니다.

인생 내공이 담긴 책

MBC 공채 개그맨에서 '골목 장사의 고수'로 경제적 자유를 이룬 고명환 저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죽음의 문턱에서 시작한 '책 읽기'를 계기로 시작된 독서 습관과 독서를 통해 깨달은 생각, 장사 이야기 등 오랜 기간 꾸준히 실천해온 성공 노하우를 진솔하게 들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