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時를 통해 영혼을 쏘아 올린 시인 – 창작 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

그가 남긴 시와 청춘의 순간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허나 그 누가 시를 쓰는 그의 행위를 두고 겁쟁이라고 비난할 수 있을까.

2017 윤동주 달을쏘다 (3).jpg

 

시인 윤동주, 청년 윤동주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무언가를 “쓴다”는 것은 자신의 존재를 세상에 드러내주기도 하고, 내면의 가장 깊은 곳과 마주 하게 만들어준다. 시인 윤동주에게 시를 “쓴다”는 것은 그 두 가지 의미가 모두 결합된, 고통과 고뇌의 산물이었다. 네 번째 무대로 관객을 만나고 있는 서울예술단의 창작 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는 그런 시인 윤동주의 삶을 무대 위로 옮겨왔다.

 

작년 한 해 ‘윤동주’라는 이름은 많은 미디어에서 언급 되었다. 이준익 감독의 영화 <동주>부터 무한도전의 <당신의 밤>까지. 이를 통해 대중들은 윤동주의 겪었던 시대적 아픔에 함께 슬퍼하고 함께 분노했다. <윤동주, 달을 쏘다> 역시 소심하고 평범했던 한 청년이 왜 그토록 괴로워하고, 왜 끊임없이 부끄러워하며 시를 통해 자신을 고백했는지를 천천히 풀어나간다. 무겁지 않지만 가볍지도 않게, 다채롭지만 자극적이지 않게 균형을 유지하며 탄탄한 작품성을 자랑한다.

 

<윤동주, 달을 쏘다> 속 청년 윤동주는 때론 친구들과 어울리며 또래 여학생에게 설렘을 느끼고, 때론 실 없는 농담에도 행복해하던 지극히 평범한 사람이었다. 때문에 해 맑게 웃던 그의 모습이 더 먹먹하고 아련하게 가슴에 박힌다. 단지 시를 쓰는 것을 좋아했던 한 청년은, 일본에 의해 우리 말이 탄압되고 그 속에서 무엇도 할 수 없는 무기력한 자신의 현실과 마주하며 조금씩 진짜 시인으로 성장해나간다.

 

2017 윤동주 달을쏘다 (2).jpg


시를 쓴다는 건

 

<윤동주, 달을 쏘다>는 ‘참회록’, ‘별 헤는 밤’, ‘팔복’ 등 윤동주의 시를 대사와 가사로 활용한다. 윤동주 역을 맡은 온주완의 차분한 음성으로 읊어지는 시들은, 그 속에 새겨 넣은 윤동주의 슬픔과 분노를 오롯이 느끼게 해준다. 작품 속에서 마주하는 그의 시는, 학창시절 단지 시험을 위해 외우고 분석했던 그때와 완전히 다르게 다가온다. 새로 마주하게 된 그의 시들은 수 없는 고뇌와 절실함을 꾹꾹 눌러 새긴, 시인의 영혼을 느끼게 해다.

 

자신을 제외한 다른 벗들이 온 몸으로 일제에 저항하는 모습을 보며, 윤동주는 방 안에서 묵묵히시를 쓰는 자신의 모습에 회의감을 느낀다. 허나 그 누가 시를 쓰는 그의 행위를 두고 겁쟁이라고 비난할 수 있을까. 그에겐 시를 쓴다는 것이 곧 저항과 항거의 의미였고, 사람답게 살아 가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었다. 윤동주와 강처중, 송몽규가 함께 부르는 “시를 쓴다는 것”은, 시가 그에게 어떤 의미를 지니는지, 그 시대의 청춘들이 어떤 마음을 가지고 살았는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넘버라 할 수 있다.

 

<윤동주, 달을 쏘다>는 2014년에 초연 된 이후, 올해로 사연째 관객과 만나고 있다. 주인공 윤동주 역에는 초연 때부터 함께 해온 박영수와, 온주완이 더블 캐스팅됐다. 작년 <뉴시즈>로 뮤지컬에 첫 발을 내디딘 온주완은, 노래 실력은 조금 아쉽지만 놀라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윤동주에 완전히 녹아 든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극의 후반부 20분 동안 보여준 연기가 압권이다. 처절하게 내뱉는 윤동주의 ‘별 헤는 밤’은 모든 관객들의 가슴을 울리며 진한 감동을 선사하고, 혼자서도 충분히 무대를 장악한다.

 

첫사랑으로 등장하는 선화와의 관계 설정이나, 일본의 광기를 드러내는 부분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연출 등이 2% 부족한 느낌을 주지만, <윤동주, 달을 쏘다>는 충분히 뛰어난 작품이다. 단지 평범한 ‘사람’이 되고 싶었던 한 청년, 하늘 아래 부끄러움을 남기고 싶지 않았던 한 시인의 삶은, 공연이 끝난 후에도 긴 여운을 남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동주 (2Disc)

30,600원(7% + 1%)

- Video Commentary by 이준익 감독, 강하늘, 박정민 - 박정민,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신인연기상 수상작!! - 아웃케이스+양면자켓+2DISC+북릿 - 윤동주 시인 서거 71주기, 시보다 더 찬란했던 그의 청춘을 대한민국 최초로 스크린에서 만난다! - 2016년 청춘을 대표하는 얼굴,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