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0년 만에 다시 만나는 김승옥 작가의 처음이자 마지막 수필집

청년 김승옥을 다시 만나러 갈 수 있는 유일한 타임머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청년 김승옥의 수필집 『뜬 세상에 살기에』가 오랜 시간을 건너와 다시 독자들을 위로합니다.

ㅇㅔㄷㅣㅌㅓㅌㅗㅇㅅㅣㄴ.jpg

 

안녕하세요, 김승옥 작가의 수필집 『뜬 세상에 살기에』다시 만든 위즈덤하우스 편집부 정지연입니다.

 

김승옥은 문학도들이 가장 먼저 필사하고 싶어 하는, 한글의 아름다움을 가장 잘 보여주는 소설로 평가받는 「무진기행」을 비롯해 주옥같은 작품들을 써낸 우리 시대의 전설적인 작가입니다.

 

『뜬 세상에 살기에』는 그런 그가 청년 시절에 처음 출간한 수필집이고, 아마도 마지막 수필집이기도 할 것입니다.

 

이 책의 초판 복간본과 개정판 작업이 우연히 저한테 맡겨졌을 때 판권 부분부터 살펴봤습니다.


제가 태어난 그해 그달에, 이 책도 태어났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40여 년 전입니다.

 

그때 김승옥 작가는 「서울의 달빛 0장」으로 제1회 이상문학상을 받았고, 그것을 기념하여 당시 지식산업사에서 책을 만들던 최하림 시인이 그동안 여러 매체에 실린 김승옥 작가의 잡문들을 모아 한 권의 수필집으로 펴내줬습니다.

 

이 책에는 김현, 김치수 등과 함께 활동한 동인지 《산문시대》 이야기부터 자작에 대한 작가 자신의 흥미진진한 해설, 문학과 시대에 대한 청년 시절 작가의 순수와 열정과 고민, ‘자유민주주의’가 뭔지도 모르면서 가르치는 걸 공부해 제대로 알고 실천했던 학생들의 4?19 혁명 이야기까지 거침없는 육성이 진솔하게 담겨 있습니다.

 

『뜬 세상에 살기에』는 청년 김승옥을 다시 만나러 갈 수 있는 유일한 타임머신입니다.


40년 전 작가의 역할을 고민하는 청년은 제1회 이상문학상 수상식장에서 감동적인 연설을 합니다.

 

자신이 줄 것은 ‘고통’과 그것에서 비롯하는 ‘초라한 상상’밖에 없다고, 고통을 함께하는 인간끼리는 행복하므로 말입니다. 이 절실한 진심만큼 시대와 사회에 끊임없이 지치고 상처 입는 사람들을 위로하는 말이 또 있을까요. 청년 김승옥의 수필집 『뜬 세상에 살기에』가 오랜 시간을 건너와 다시 독자들을 위로합니다.

 

ㅅㅗㄹㅣㄴㅏㄴㅡㄴㅊㅐㄱ.jpg

 

야릇

 

누군가 나를 뒤집어쓰고 있어

 

병을 불러 아픈 날
곁에 누워 얼굴을 쓰다듬는 계집아이
돌아보면 할머니가 꽃을 안고 웃고 있다

 

어느 저녁엔
내 몸에 살림 차린 이들
밥물 끓는 소리

 

등본은 발급되지 않고
번지수가 없어
오늘도 짐 풀지 못한 채
마루 끝에 앉아 있다

 

누가 불러 나갔는데
나무들 무얼 숨기고 있는지
이파리 하나 흔들거리지 않고
누가 깨워 눈떴는데
벽지 꽃무늬 사이로
사라진 옷자락만

 

오래 집 비우고 돌아온 날
후다닥 숨는 기척
커튼 뒤의 수군거림

 

어둔 창에서 나를 바라보고 있는
나를 닮은 이 있네
문득 나 또한 누군가의 몸에 세 든 것을 알았네

 

- 나는 잠깐 설웁다』 (허은실/문학동네) 中에서



 

 

 

 

빨간책방.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오늘의 책

탐식의 시대, 식(食)의 본질을 묻다

'생'의 음식을 찾아 이방의 도시를 떠돈 2년간의 기록. 저자는 음식 찌꺼기, 감옥의 식사, 구호 식품 등 전쟁과 빈곤의 현장에서 마주친 애절한 음식을 함께 먹고, 먹는 것을 둘러싼 저마다의 사연과 기억을 나눠 받는다. 먹는 행위를 통해 '삶의 근원'에 대해 생각한다.

우리를 담대하게 하는 빨간 시어들

임솔아 시인의 첫 번째 시집. 모든 차별과 폭력에 반대한다는 시인의 다짐과 이 시집은 꼭 닮았다. 폭력이 난무하는 세계에서 더 이상 착한 사람으로 남기를 거부하고, 부식되어 상처 입은 자신을 대면하는 젊은 시인의 빨간 언어가 날카롭고 뜨겁다.

기발하고 단순하게 본질을 짚어내다

『위험한 과학책』의 저자 랜들 먼로가 다시 한번 난해하고 복잡한 과학을 대중의 눈높이에 가져다 놓는다. 스마트폰, 비행기, 태양 등 갖가지 사물과 개념을 쉬운 단어들로 공들여 해체했고, 정교하고 아름다운 그림과 특유의 유머로 눈 돌릴 틈을 주지 않는다.

불확실성을 돌파하는 투자 내비게이션

한국경제는 일본을 닮아갈 것이다? 인구가 줄고, 베이비 붐 세대가 은퇴하면 자산 시장이 붕괴한다? 2016 가장 신뢰받는 애널리스로 선정된 홍춘욱 박사의 명쾌한 시장 진단과 투자 전략. 절벽 공포를 걷어내는 전망을 바탕으로, 저금리 시대에도 가능한 투자 방법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