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와 '잠깐'과 '설움'에 기대어 보다

세 단어에 기대고 시인의 시선에 기대어 보는 시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럴 수 있겠다 싶습니다. 시를 읽을 때 우리는 조금 다른 사람이 되니까요. 감성적으로든 윤리적으로든, 좀 더 괜찮은 존재로 느껴지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우리도 시를 ‘사랑’하는 게 맞는 거죠?

오프닝


나는 음악을 좋아한다, 나는 음악을 사랑한다 
어느 쪽이신가요?
구글 검색 결과로는 ‘좋아한다’가 세 배 더 많다고 합니다.
미국 문학평론가, 데이비드 오어가 한 재밌는 조사라고 하는데요.
어떤 임의의 대상에 대해서 ‘나는 00를 좋아한다(like)’와 
‘나는 00를 사랑한다(love)’로 검색을 해 보면,
대체로 ‘좋아한다’가 ‘사랑한다’보다 더 많다는 거예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 결과가 반대인 게 있는데, 뭘까요?
 
바로 ‘시’였다고 해요. 
이 얘기를 전하는 문학평론가 신형철 씨의 유추는 이렇습니다
‘나로 하여금 좀 더 나은 인간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훌륭한 시를 읽을 때, 바로 그런 기분이 된다.’

결벽증에다 괴팍하고 무뚝뚝한 중년 남자에게
여자는 칭찬을 해 보라고 부추깁니다. 남자는 서툴게 말을 꺼내죠.
“당신은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들었어.”
그건 바로 당신을 사랑한다는 고백!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얘기죠.

 

그럴 수 있겠다 싶습니다.
시를 읽을 때 우리는 조금 다른 사람이 되니까요.
감성적으로든 윤리적으로든, 좀더 괜찮은 존재로 느껴지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우리도 시를 ‘사랑’하는 게 맞는 거죠?
안녕하세요, 여기는 이동진의 빨간책방입니다. 

 

ㅊㅐㄱㅇㅣㅁㅈㅏㄹㅡㄹㅁㅏㄴㄴㅏㄷㅏ.jpg

 

우리를 대변하는 비유로서의 '나'
생이 긴 듯해도 찰나라는 의미로의 '잠깐'
사는 이르이 기쁨과 슬픔을 한데 모았을 때 그 교집합 정도로의 '설움'
그 세 단어에 기대고 시인의 시선에 기대어 보는 시간을 가져 보겠습니다.
'책, 임자를 만나다'에서 이번에 함께 이야기 나눌 책.
허은실 시인의 첫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 입니다

 

『나는 잠깐 설웁다』
'나'와 '잠깐'과 '설움'에 기대어 보다.

 

1) 책 소개

 

문학동네시인선 90권. 2010년 「실천문학」을 통해 등단한 허은실 시인의 첫 시집. 데뷔 7년 만에 선보이는 시인의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는 총 4부에 걸쳐 63편의 시가 나뉘어 담겨 있다.

 

제목에서 유추가 되듯 '나'와 '잠깐'과 '설움'이라는 단어 셋에 일단은 기대고 시작해도 좋다. 우리를 대변하는 비유로서의 '나'와 생이 긴 듯해도 찰나라는 의미로의 '잠깐'과 사는 일의 기쁨과 슬픔을 한데 모았을 때 그 교집합 정도로의 '설움'이라는 말이 어쩌면 우리가 시로 말할 수 있는 모든 이야기이며 그 근간의 맥이다 싶기 때문이다.

 

허은실 시인은 사는 일에, 또 살아온 일에 대해 하고픈 말이 꽤 많았던 모양이다. 그러나 그때그때 다하지 못하고 애써 꾹꾹 눌러 참아왔던 모양이다. 그래서 아쉽고 속상하고 시렸지만 돌이켜보면 또 참아내길 잘했다고 틈틈 자위하는 모양이다. 덕분에 항아리 속 엄지손톱만큼의 곰팡이도 피지 않고 힘 있게 잘도 묵어가는 장처럼 시인의 시들은 특유의 깊은 맛을 가졌다.

 

2) 저자 : 허은실


1975년 강원도 홍천에서 태어나 서울시립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다. 라디오 오락?시사 프로그램의 작가로 10년 넘게 활동했으며 2010년 《실천문학》신인상에 당선되어 등단했다. 현재 팟캐스트 <이동진의 빨간책방>의 작가를 맡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213-214회 <책, 임자를 만나다> 도서

 

『천천히, 스미는』


"좋은 에세이를 읽을 때 우리는 모든 능력이 활발하게 깨어 즐거움의 햇볕을 쬐는 느낌이 든다. 또 좋은 에세이는 첫 문장부터 우리를 사로잡아 삶을 더 강렬해진 형태의 무아지경으로 빠뜨린다."


버지니아 울프의 이 말처럼 '책, 임자를 만나다'이번 시간에는 천천히 세상을 본, 그래서 오랫동안 스며들 영미 작가 25인의 산문을 나누려 합니다. 『천천히, 스미는』에 담긴 그들의 시선과 문장, 천천히 이야기 나누겠습니다.

 

 

 

빨간책방.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동진

어찌어찌 하다보니 ‘신문사 기자’ 생활을 십 수년간 했고, 또 어찌어찌 하다보니 ‘영화평론가’로 불리게 됐다. 영화를 너무나 좋아했지만 한 번도 꿈꾸진 않았던 ‘영화 전문가’가 됐고, 글쓰기에 대한 절망의 끝에서 ‘글쟁이’가 됐다. 꿈이 없었다기보다는 꿈을 지탱할 만한 의지가 없었다. 그리고 이제, 삶에서 꿈이 그렇게 중요한가라고 되물으며 변명한다.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1Disc)

<제임스 L. 브룩스>8,800원(0% + 1%)

잭 니콜슨의 호연과 헬렌 헌트의 깨끗한 매력이 돋보이는 유쾌한 코미디 영화. 두 배우가 나란히 1998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브로드캐스트 뉴스]를 연출하고, [제리 맥과이어]를 제작한 제임스 L.브룩스 감독 작품./주연: 잭 니콜슨, 헬렌 헌트/15세이용가/139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사춘기 시절, 속 깊고 섬세한 이야기

큰딸이고 누나고 언니라서 절대 어린애처럼 굴 수 없는 제아.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친구들과 달리 모든 걸 참아야 하는 게 속상하기만 한데 친구와의 관계도 마음대로 안 된다. 어른들이 잊고 사는 사춘기 아이들의 마음 속 이야기를 섬세하게 풀어낸 황선미 작가의 신작.

아들의 죽음이 전해준 행복의 진실

우리는 애초부터 행복하게 살도록 설계되어 있다. 하지만 당신은 지금 행복한가? 세계적 공학자인 구글 X의 리더가 찾은 삶과 죽음 너머의 진실. 심리적 고통의 근원적인 이유를 파헤치는 동시에 영구적인 행복과 지속적인 만족을 얻기 위한 방법을 단계적으로 제시한다.

메이드 인 차이나? 메이드 인 월드!

상품으로 시작해 상품으로 끝나는 우리의 삶. 스마트폰부터 청바지, 콜라, 햄버거, 커피까지 우리를 매혹시키는 상품들의 복잡한 상품사슬을 따라가면서 세계지리를 함께 읽는다. 선과 악의 얼굴을 동시에 지닌 상품들은 세계를 어떻게 바꾸고 있을까?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파국의 시작

마지막 문장까지 탄성을 자아내는 스릴러로 평가받는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데뷔작. 무료한 삶을 살던 싱글남 조지가 20년 만에 첫사랑을 만나면서 그의 삶이 통제할 수 없이 뒤틀린다. 읽기 시작하면 멈추기 힘들 테니 시간을 넉넉히 두고 책을 펼치길.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