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간섭이나 헌신을 애정과 헷갈리지 마라 (1)

『나는 착한 딸을 그만두기로 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엄마와 딸의 갈등이 심해진 것은 불과 10~20년에 지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엄마라는 존재는 ‘모성’이라는 말로 포장되어 아이를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고 바쳐야 하는 숭고한 사람으로 인식되었습니다. 수많은 여성은 대대로 내려오는 이러한 가치관대로 자녀를 키웠습니다.

1_나는착한딸_4회.jpg

 

착한 딸을 위한 상담실 1

 

우리는 주변에서 ‘엄마의 존재가 부담스럽다’거나 ‘어려서부터 줄곧 간섭받았다’고 느끼는 딸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엄마의 이러한 간섭 때문에 힘들어하는 딸들은 나이대도 다양합니다. 이야기의 주인공인 루이처럼 자신의 인생을 자신이 원하는 대로 마음껏 살아가야 할 20대와 30대 여성은 물론이고 결혼해서 아이를 낳아 다 키워놓은 60대가 되어도 여전히 엄마의 울타리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여성도 있습니다. 간섭이나 구속의 형태도 다양해서 정신적인 학대와 언어폭력을 서슴지 않는 엄마가 있는가 하면 ‘친구 같은 모녀’를 내세우며 무엇 하나 숨기지 않는 관계를 자식에게 강요함으로써 자립심을 빼앗는 엄마도 있습니다.

 

현대 사회에서 부모 자식 간의 갈등으로 괴로워하는 사람은 아들보다 딸이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물론 일반적으로 그렇다는 이야기입니다. 남자들은 겉으로 드러내지 않을 뿐 실제로는 자신과 성性이 다른 엄마의 간섭이나 어린 시절 상처받은 기억에 사로잡혀 힘들어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엄마가 자신과 동성同性이냐 이성異性이냐에 따라 괴로움의 형태는 크게 달라집니다.

 

딸은 엄마와 같은 여성이기 때문에 신체적으로 공통점이 많습니다. 따라서 루이의 엄마처럼 딸의 얼굴이나 몸매를 유심히 쳐다보며 관찰하고 잔소리를 늘어놓기 쉽습니다. 심한 경우 인생 전반에 걸쳐 생리 주기나 임신, 출산 등 민감한 부분까지 다른 사람과 비교당하고 간섭받기도 합니다.

 

엄마와 딸의 갈등이 심해진 것은 불과 10~20년에 지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엄마라는 존재는 ‘모성’이라는 말로 포장되어 아이를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고 바쳐야 하는 숭고한 사람으로 인식되었습니다. 수많은 여성은 대대로 내려오는 이러한 가치관대로 자녀를 키웠습니다.

 

1970년대 이전에 여성의 평균 수명이 60~70세에 불과했던 것도 모성이 강조된 이유 중 하나입니다. 당시 여성들은 20대 초반에 결혼을 하고 나면 고향으로 친정엄마를 만나러 가는 일조차 뜻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엄마와 함께 지낼 수 있는 시간이 요즘의 절반도 채 되지 못했던 셈입니다. 엄마와 만날 시간이 짧다 보니 좋은 어머니상은 더욱 이상화되어 모녀가 갈등을 빚는 경우는 찾아보기 어려웠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습니다. 수명은 길어지고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사는 딸도 많은 데다 평균 결혼 연령은 높아지고 있습니다. 결혼해도 친정 근처에 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엄마 입장에서는 딸이 자신의 영향력 안에 그대로 있습니다. 옛날에 비해 엄마가 자주 간섭하거나 딸과 다투는 것도 어찌 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엄마에게도 할 말은 있습니다. 어린 자녀는 제대로 통제하지 않으면 안전하게 기를 수 없습니다. 이제 갓 태어난 아기는 절대로 방치해선 안 되고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 다닐 때도 부모의 적정한 보호가 필요합니다.

 

 



 


 

 

나는 착한 딸을 그만두기로 했다아사쿠라 마유미,노부타 사요코 공저/김윤경 역 | 북라이프
지금껏 딸이라는 호칭 앞에는 ‘친구 같은’, ‘착한’과 같은 단어들이 당연한 듯 따라붙었다. 『나는 착한 딸을 그만두기로 했다』는 엄마와 갈등을 겪고 있는 수많은 착한 딸, 아니 가족에게서 벗어나 나답게 살고 싶은 여자들을 위한 책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아사쿠라 마유미, 노부타 사요코

임상심리사이며 하라주쿠 상담소 소장인 노부타 사요코와 프리랜서 작가인 아사쿠라 마유미가 만나 『나는 착한 딸을 그만두기로 했다』를 집필했다. 가족, 특히 엄마와의 갈등으로 힘들어하는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쓴 글이다.

나는 착한 딸을 그만두기로 했다

<아사쿠라 마유미>,<노부타 사요코> 공저/<김윤경> 역11,700원(10% + 5%)

“여자의 진정한 자유는 엄마와의 적정 거리를 두는 데서 시작된다!” 완벽히 이기적으로 살 것, 착한 딸에게 주는 일곱 가지 메시지 엄마는 당신의 인생을 대신 살아주지 않는다! 최근 한국 사회의 가장 큰 화두는 페미니즘이었다. 여성들은 다른 이의 목소리를 빌리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어디엔가 분명히 있었던 마음에 관한 이야기

『너무 한낮의 연애』 김금희 첫 장편. 마음을 폐기하지 말라고,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다는 문장이 마음을 울린다.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우리가 견뎌온 아픈 시간을 보듬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하게 맞을 수 있게 하는 이야기.

2018 칼데콧 대상작. 영화 같은 우정

눈보라 속 길을 잃은 어린 소녀와 무리에서 뒤처져 길 잃은 새끼 늑대의 이야기. 하나의 이야기를 머금은 채, 글 없이 오롯이 그림만으로 둘 사이의 우정을 아름답게 담아냅니다.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인간을 도와주려는 늑대의 이야기가 전하는 감동을 만나보세요.

너는 어떤 어른이 되고 싶었어?

전 세계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을 감동시킨 어린 왕자 이야기와 등장 인물을 우리의 삶에 맞게 재해석해 꿈, 사랑, 어른, 그리고 나에 대한 이야기를 완성해 간다. 마치 어린 왕자와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같은 특별한 경험과 감동을 선사하는 책.

조선을 넘어 이제 세계인과 ‘톡’한다!

<조선왕조실톡>을 잇는 새 역사 웹툰 <세계사톡>을 책으로 만난다. 작가는 역사의 주요한 장면을 당시 인물들간의 대화로 재구성하고 만화로 그려내 세계사 속으로 떠나는 독자의 발걸음을 가볍게 하는 한편, 더 자세한 역사의 이야기를 함께 전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