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독서 활성화를 위한 ‘책 보내기 캠페인’ 실시

- 초중고교 독서 활성화와 도서 기부 문화 장려 위해 ‘책 보내기 연중 캠페인’ 실시
- 연간 400여개 학교, 총 2만 여권 도서 기부
- 도서 구매기금 기부 시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예스24가 도서 기부금 추가 전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가 3월 2일부터 초중고교의 독서 활성화와 도서 기부 문화를 장려하기 위해 ‘예스24 책 보내기 연중 캠페인’을 실시한다.

 

예스24_책 보내기 연중 캠페인 웹페이지.jpg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가 3월 2일부터 초중고교의 독서 활성화와 도서 기부 문화를 장려하기 위해 ‘예스24 책 보내기 연중 캠페인’을 실시한다.

 

‘책 보내기 연중 캠페인’은 예스24와 한세예스24문화재단이 함께 진행하는 캠페인으로 회원들의 응원과 도서 구매 기금 기부로 이루어진다. 

 

캠페인 참여를 원하는 회원들은 캠페인 페이지(http://goo.gl/mNXWCk)에서 책이 필요한 학교를 선택한 후 응원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응원을 가장 많이 받은 학교 100곳에게 각 학교당 50권씩 도서가 전달되며 연간 400여개 학교에 총 2만 여권이 기부된다. 도서지원을 받을 수 있는 학교는 3개월 단위로 선정되고 실시간으로 응원 순위를 확인할 수 있다. 응원은 매일 매일 참여가 가능하며 일반회원은 1일 3학교까지, 마니아 회원, 예스24 스타블로거는 1일 5학교까지 응원할 수 있다.

 

또한 도서 구매 기금을 기부하기 원하는 회원들은 기부 희망학교를 지정하지 않는 경우 10만원 단위로, 희망학교를 지정하는 경우는 50만원 단위로 직접 기부할 수도 있다. 기부금이 50만원씩 도달될 때마다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예스24가 20만원 상당의 책 기부금을 추가로 전달할 예정이다.

 

이윤정 예스24 뉴미디어팀 파트장은 “회원들이 학교를 추천하고 실시간으로 응원순위를 확인하는 등 기부되는 과정을 직접 확인하며 보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책 보내기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초중고교 학생들의 책 읽는 문화 조성을 위해 계속 힘쓰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예스24는 초중고교 학생들을 위한 추천도서 목록도 소개했다. 추천도서 목록은 어린이도서연구회,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예스블로거 등의 단체 및 기관의 추천을 받아 이루어 졌으며, 더욱 다양한 추천도서를 캠페인 페이지를 통해 소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학교 응원 현황과 학교 사연 소개 및 책 보내기 현장 등을 소개하는 ‘책 보내기 블로그 페이지(http://blog.yes24.com/bookgive)’도 함께 운영한다.


 

예스24 책 보내기 연중 캠페인 페이지

예스24 책 보내기 연중 캠페인 블로그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가장 위험하고 위대한 발명, '내일'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면서 더 이상 자책할 필요가 없어졌다. 저자는 인류를 오늘로 이끈 힘이 도구나 불, 언어의 사용이 아니라 "내일 보자!"라는 인사 안에 있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학문적 근거를 바탕으로 '내일'의 발명이 가져 온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를 풀어낸다.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 인간의 노래

20세기를 대표하는 시인 세사르 바예호 시선집. 인간을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로 표현하고, 끊임없는 삶의 고통을 노래한 시 122편을 수록했다. "어쨌든, 오늘 나는 괴롭습니다. 오늘은 그저 괴로울 뿐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그의 노래는, 여전히 우리들의 노래이기도 하다.

유토피아는 판타지가 아니다

과거 사람들이 그토록 꿈꾸던 모든 것은 이미 실현되었다. 그러나 당신이 여전히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주 15시간 노동. 보편적 기본소득. 이것은 더 이상 판타지가 아니다! 지그문트 바우만이 극찬한 참신하고 독창적인 시대적 비판과 담대한 미래지도.

우리가 바로 힙합이다!

힙합에 대한 편견은 이제 그만!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털어놓는 주인공들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힙합 동화가 탄생했다. 아이들이 고민하는 문제를 있는 그대로 랩 속에 유쾌하게 담아낸, 주인공 ‘한눈팔기’와 개성 넘치는 친구들의 힙합 크루 만들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