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세랑 “책이 나를 정교하게 만들 때”

정세랑 작가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열여섯 권을 쓰고, 스물여섯 권을 쓸 때까지 지금처럼 각별한 관계로 남고 싶습니다. 동시에 저도 제가 좋아하는 작가들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더 크게 내야겠다고 다짐하기도 합니다. 얼마나 힘이 되는지 알고 있으니까요.

815A6642.jpg

 

우연히 집어든 책이 저를 자유롭게 하고, 또 정교하게 만들 때가 가장 즐겁습니다. 자유로워지는 것은 의심 없이 받아들였던 사회적인 제약, 관습적인 억압을 독서를 통해 의심할 수 있어서고요. 정교해지는 것은 뭉뚱그려둔 생각이 저자의 사고 과정을 따라가며 동의하든 동의하지 않든 섬세하게 변화하기 때문입니다. 자유로워지고 정교해지는 일이 별개로 일어날 것 같지만 의외로 동시에 일어나는 경우가 많고, 그럴 때 해방감에 가까운 즐거움을 느끼곤 합니다.


SF에도 한 발을 걸치고 있다보니 과학자 분들을 만날 일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그분들이 생물 종의 급격한 멸종을 공통적으로 우려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엘리자베스 콜버트의 『여섯 번째 대멸종』을 읽기 시작했고, 관련해서 다른 책들도 찾아보려고 합니다. 앞선 다섯 번의 대멸종과는 달리 앞으로 찾아올 대멸종은 인류 문명의 폭력성에서 기인할 거예요. 무척이나 경각심이 들고, 개인의 노력이 바꿀 수 있는 부분이 적다 해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을까 고민하고 있는데 독서가 그 시작점입니다. 이미 읽은 책으로는 더글라스 애덤스와 마크 카워다인의 『마지막 기회라니?』, 이정모의 『공생, 멸종, 진화』도 인상 깊었습니다.

 

저는 사실 문학계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작가는 아닙니다. 장르문학을 써서인지, 대중문학을 지향하는 것 때문인지 미묘한 배제와 차별을 여전히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읽어주시는 분들이 한결같이 지지해주셔서 여섯 권의 책을 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열여섯 권을 쓰고, 스물여섯 권을 쓸 때까지 지금처럼 각별한 관계로 남고 싶습니다. 동시에 저도 제가 좋아하는 작가들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더 크게 내야겠다고 다짐하기도 합니다. 얼마나 힘이 되는지 알고 있으니까요.

 

명사의 추천

 

브랫 패러의 비밀
조세핀 테이 저/권영주 역 | 검은숲

너무나 아름다운 추리 소설입니다. 인간에 대한 통찰력도 빛나고요. 몇 번이고 다시 읽고 싶은 책이라 추천합니다. 조세핀 테이는 책을 여덟 권밖에 남기지 않았는데, 아직 번역되지 않은 책들이 번역되기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죽음을 보는 눈
마이클 코리타 저/나동하 역 | 알에이치코리아(RHK)

읽는 내내 흉곽이 조여올 정도로 긴장감을 느낀 책이었습니다. 강렬한 이미지에 압도당하는 경험이 특별했기에 추천받아 읽은 책을 다시 추천합니다.

 

 

 

 

 

 

 

예술과 중력가속도
배명훈 저 | 북하우스

이 책의 다른 작품들도 다 좋지만 <예비군 로봇>은 마음이 약해지는 순간에 언제나 저를 일으켜준 작품입니다. 짧은 소설이 사람을 일으켜 세우기도 합니다.

 

 

 

 

 

 

 

히쇼의 새
오노 후유미 저/야마다 아키히로 그림/추지나 역 | 엘릭시르

십이국기 시리즈 전체를 사랑합니다. 세계에 대한 비유를 그토록 멋지게 해내기도 쉽지 않은 것 같아요. 그중에서도 가장 자주 다시 떠올리는 한 권을 고르라면 『히쇼의 새』입니다.

 

 

 

 

 

 

작은 것들의 신
아룬다티 로이 저/박찬원 역 | 문학동네

첫 소설을 어떻게 이렇게 쓸 수 있는지 읽고 나서 며칠 동안 충격에 빠졌던 책입니다. 아룬다티 로이의 다음 책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황금방울새
도나 타트 저/허진 역 | 은행나무

매 페이지가 감미로워 긴 책인데도 끝나지 않기를 바랐을 정도입니다.

 

 

 

 

 

 

 

 

새의 감각
팀 버케드 저/노승영 역 | 에이도스

새들이 바깥 세계를 어떻게 감각하는지에 대한 근사한 책이었습니다. 가까운 곳의 새들, 여행지의 새들을 만나면 종종 이 책을 떠올립니다.

 

 

 

 

 

 

 

영화

 

로얄 테넌바움
웨스 앤더슨 | 브에나 비스타

웨스 앤더슨의 감각에 처음 반했던 영화라 좋아합니다. 이후의 작품들도 다 좋아하지만요.

 

 

 

 

 

 

시티즌 독
감독:위싯 사사나티엥 출연:마하스무트 분야락, 상통 켓우통

영화 전공 친구의 추천으로 본 영화인데 무척이나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태국 영화를 더 많이 접해보고 싶어요.

 

 

 

 

 

 

2 데이즈 인 뉴욕
줄리 델피, 크리스 록 | 아트서비스

전작인 <뉴욕에서 온 남자, 파리에서 온 여자(2 데이즈 인 파리)>에 이어지는 내용인데 배우로서도 좋아하지만 감독으로서 영화를 더 많이 만들어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시티즌 독
    • 감독: 위싯 사사나티앙
    • 장르: 드라마, 환타지
    • 등급: 12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060309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우리의 생을 결정짓는 중요한 순간들

『해리 쿼버트 사건의 진실』 조엘 디케르 신작. '볼티모어 골드먼' 가의 화려한 시대와 몰락 이야기를 통해 우리네 인생의 비밀을 들추어낸다. 전작도 그러했듯 648페이지의 두께가 결코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독자의 마음을 홀딱 빼앗는 이야기가 거침없이 펼쳐진다.

최숙희 작가의 열두 달 탄생목 이야기

『괜찮아』, 『엄마가 화났다』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최숙희 작가 3년만의 신작. 얼어붙은 마음을 녹이는 매화, 속 깊은 참나무, 꿋꿋한 소나무 등 일년 열두 달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지닌 나무들을 아이들이 태어난 달의 나무로 선물합니다.

실리콘 밸리의 처절한 생존 법칙

속이고 훔치고 튀어라! 화려한 성공 신화의 무대, 실리콘밸리에 숨겨진 배신과 탐욕, 비정함을 거침없이 폭로한 논픽션. 페이스북, 트위터 고위직에 몸담은 그가 털어놓은 대범하고 흥미로운 날 것 그대로의 기록. 아마존 베스트 1위에 오른 2016년 최고의 문제작.

엄마와 아이가 행복해지는 그림

국내 최고 미술치료 전문가가 전하는 하루 10분 미술관. 세계적인 명화 속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긍정적인 마음을 채우고 엄마의 감정을 다스리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저자의 그림 읽는 법을 따라가면서 내면을 다독이고 자신만의 힐링 타임을 가져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