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본 선불교 스님의 소중함 지키기

『너무 고민하지 말아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 주변에 있는 많은 것들이 ‘정말로 필요한 것인지’, ‘진심으로 소중한 것인지’ 한번 생각해보세요.

너무고민하지말아요(평면).jpg

 

보이지 않는 것을 소중히 생각하지 않는 사람은 인생도 소중히 여길 수 없습니다

 

세상은 지금 물질과 정보로 넘쳐납니다. 어느 순간부터 우리는 매일 쏟아지는 엄청난 양의 물건과 정보에 둘러싸여 이 상황을 너무나 당연하게 여깁니다.
그런데 정말 그것들이 우리에게 필요할까요?
내 주변에 있는 많은 것들이 ‘정말로 필요한 것인지’, ‘진심으로 소중한 것인지’ 한번 생각해보세요.
분명, 우리가 얼마나 ‘소중한 것’에 둔감한지 깨닫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생각의 방향을 조금 틀어서 이제 ‘나에게 소중한 것’은 무엇인지 한번 생각해보세요.
아마 여러 가지가 떠오르겠죠? 귀중품과 추억이 깃든 물건처럼 눈에 보이는 것부터 가족이나 연인, 친구, 일처럼 사회적인 것을 비롯해 더 나아가 사랑, 꿈, 인연, 자존심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다양한 것들이 떠오를 것입니다. 그럼, 됐습니다.
이제 여러분이 알아차릴 것은, 세상에서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으로부터 생겨났다는 사실입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생각’이 생활을 풍요롭게 해주는 여러 가지 필수품과 기호품을 만들어냈고, 심지어 생활을 위협하는 위험물까지 만들어냈습니다.
‘가족’과 ‘일’을 눈에 보이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사실 그 안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수많은 관계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공기, 전파, 자외선, 방사선도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어떻게 되든 상관없는 것들은 결코 아닙니다. 오히려 안 보이기 때문에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서 더욱 중요한 것들입니다.

소중한 것일수록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소중한 것을 깨닫는 일’은 더욱 의미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제대로 바라보고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떠올려보세요. 그렇지 않으면, 스스로의 인생을 소중히 여기는 것이 불가능할지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너무 고민하지는 마세요.
불교 선(禪) 수행에서는 매일 눈에 보이지 않는 무언가와 마주하도록 요구합니다. 이를 두고 소중한 것을 발견하는 훈련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네요.
‘보이는 것’에만 의지하여 얽매이면 평생 행복을 손에 넣을 수 없습니다.
행복은 ‘보이지 않아도 소중한 것’을 깨닫는 데서 시작됩니다.
소중한 것들을 떠올려보면 인생을 살아가는 방법을 스스로 되돌아볼 수 있습니다.
부디 이번 기회를 통해 저와 함께 ‘소중한 것’에 대해 천천히 생각해보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너무 고민하지 말아요히라이 쇼슈 저/예유진 역/박현영 그림 | 샘터
일본 도쿄 중심가에 위치한 사찰 ‘젠쇼안’의 주지 스님 히라이 쇼슈는『너무 고민하지 말아요』에서 진정한 행복을 찾기 위한 방법으로 욕구를 억제하는 단순한 삶보다 깊이 있는 안목으로 ‘소중한 것’을 구분하고 가슴속에 아로새길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너무 고민하지 말아요

<히라이 쇼슈> 저/<예유진> 역/<박현영> 그림11,700원(10% + 5%)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이 마주하는 고민을 해결해줄 일상적이고 현실적인 생활 실천법! 소중한 것일수록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행복은 ‘눈에 보이지 않아도 소중한 것’을 깨닫는 데서 시작됩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제대로 바라보고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떠올려보세요. 결국 삶은 소중한 것들을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돌아온 로버트 랭던! 댄 브라운 신작 소설

『다빈치 코드』 댄 브라운의 신작.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인류의 시작과 끝, 대담한 질문에 대한 과학적인 대답을 선보인다. 돌아온 로버트 랭던은 과연 숨겨진 진실과 암호를 찾아낼 수 있을까? '신'과 '종교'에 맞선 과학적 진실, 그 놀라운 반전이 펼쳐진다.

취향이 설계되고 욕망이 디자인되는 곳

못 가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간 사람은 없는 츠타야 서점. 연매출 2조, 회원수 6,000만명에 이르기까지. 마스다 무네아키가 10년을 기록한 34년간의 비즈니스 인사이트. 고객 중심의 팔리는 기획, 새로운 수요를 창조하고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츠타야의 모든 것을 밝힌다.

타이타닉 호의 마지막 만찬 메뉴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프랑스 미식 바이블로 방송 프로그램 <맛 좀 봅시다> 에 소개된 흥미로운 주제를 모아 엮은 책. 풍부한 일러스트와 요리에 얽힌 에피소드, 역사를 담았고 음식에 관한 다양한 질문에 대해 명쾌한 해답을 제시한다.

피터 레이놀즈 ! 파란색 없이 하늘 그리기

파란색이 없으면 무슨 색으로 하늘을 그리지? 마리솔은 관찰 끝에 하늘이 마냥 파란색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노을지는 하늘이나 비오는 하늘은 여러가지 색이 섞인, 아주 아름다운 색을 갖고 있었지요. 마리솔의 창조적인 시각을 함께 느껴보세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