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2016년 공무원 수험서 판매량 역대 최고치 기록

- 2016년 공무원 수험서 판매량 전년 동기 대비 73.5% 증가 -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더 많이 공무원 수험서 구매… 20대 여성 43.8%로 최고 - 공무원 수험서 구매 지역 서울-경기-부산 순… 서울은 동작구와 관악구에서 가장 많이 구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에서는 2016년 1월부터 11월 7일까지 공무원 수험서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73.5% 성장하며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예스24_미리 준비해야 진짜 공부.jpg

 

올해 국가공무원 9급 응시자수가 22만명, 7급은 6만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가운데 공무원 수험서 판매량 역시 역대 최고 수준을 보였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에서는 2016년 1월부터 11월 7일까지 공무원 수험서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73.5% 성장하며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예스24가 최근 5년 공무원 수험서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전년대비 27.9%의 성장세를 나타낸 이후 2015년까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다 2016년에는 11월 7일까지 판매량이 2015년 한 해 판매량을 넘어서며 판매량이 급증했다.

 

이와 함께, 수험서ㆍ자격증 분야 내 공무원 수험서 판매 비중도 2011년 19.3%에서 2012년 22.4%, 2013년 28.9%로 매년 증가하다 2016년에는 과반수에 가까운 48% 비중을 차지하며 전년 대비 7.3%p 상승했다.

 

1.jpg


지난 2011년부터 2016년까지 공무원 수험서 구매자 성연령별 자료를 살펴보면, 2011년 공무원 수험서 여성 구매자가 56%로 과반수를 조금 넘기다가 2016년에는 여성이 67.9%로 남성 32.1%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점유율을 기록해 격차를 더욱 벌렸다. 그 중에서도 20대 여성이 43.8%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30대 여성이 15.5%로 그 뒤를 이었다.

 

3.JPG2.jpg


이 밖에도, 배송지를 기준으로 2016년 공무원 수험서 지역별 판매 자료를 살펴보면, 서울이 19.5%, 경기도가 18.6%를 차지하며 비슷한 수준으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특히, 서울에서는 공무원 시험 대비 학원이 밀집한 노량진이 속한 동작구에서 15.6%의 가장 높은 판매 점유율을 기록했고, 그 뒤로 관악구(7.9%), 노원구(6.0%) 순이었다.

 

4.JPG


김동근 예스24 수험서/자격증 MD는 “가중되는 취업난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20대 취준생이 증가하면서 수험서 시장도 지속적으로 성장세”라며 “학원 소속 강사의 수험서나 특정 출판사의 도서로 판매가 집중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예스24_공무원 수험서 분철 서비스.jpg

 

한편, 예스24에서는 수험서 분야 도서 구매 시 구매 금액별 모던 샤프, 31일 스터디 플래너, 스마트 홀더를 증정하는 ‘미리 준비해야 진짜 공부’ 이벤트를 진행하고, 두꺼운 수험서를 나누어 스프링 제본하는 분철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www.yes24.com)에서 확인 할 수 있다.

 

▶ 예스24 ‘미리 준비해야 진짜 공부’ 이벤트 http://bit.ly/2eRe0Yh

▶ 예스24 ‘공무원 수험서 분철 서비스’  http://bit.ly/2g4kiJY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다

세상이 변했다. 예전에는 저명한 사람이 책을 냈다면, 요즘은 누구나 책을 낼 수 있다. 전제가 있다. 개성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다. 그리고 또 한 가지가 요구된다. 바로 소재를 전달할 수 있는 기술. 베테랑 작가 장강명의 『책 한번 써봅시다』로 책 내는 비법을 익혀보자.

이석원, 그 누구도 아닌 ‘나’에 대한 이야기

스트레스로 몸도 마음도 무너져버렸던 이석원 작가가 다시 자신과 잘 지내기 위해 노력해온 지난 일 년의 시간을 담아냈다. 타인의 시선을 좇느라 스스로에게 무관심했던 과거를 돌아보고, 앞으로 더 잘 나아가기 위해 자신과 화해를 시도한다. 한 걸음 내딛은 그 용기가 뭉클한 감동을 전한다.

세상 모든 ‘친구’에게... 윤지회 작가의 분홍 메시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생각나는 친구. 같이 놀자, 콩콩 도토리가 엄마한테 할 말이 있나 봐요. 조잘조잘, 재잘재잘, 작고 귀여운 견과류 친구들과 도토리가 들려주는 우정 이야기. 아이들이 세상 밖으로 나와 관계를 맺게 되는 ‘첫 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사랑스럽고 다정하게 그려냈습니다.

새로운 시대, 부동산 시장의 블루칩은 어디인가

이 혼란스러운 부동산 시장은 어떻게 될까? 김사부 김원철이 『부동산 투자의 정석』을 새로 쓰는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 서문에 밝히듯 거시적인 미래 예측서가 아니다. 신축VS구축, 떠오르는 거점 도시와 오피스텔, 제2의 강남 등 앞으로 돈 되고, 가치 있는 곳들을 낱낱이 뜯어본 실전 투자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