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쎈 그녀들이 돌아왔다- 코믹컬 <드립걸즈>

내숭은 벗어버리고 섹시로 무장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관객 참여형 공연 중 으뜸이라 할 만큼, 관객들이 공연을 함께 만들어간다.

J01A5140_view.JPG

 

쉴새 없는 웃음


벌써 시즌 5번째를 맞이했다. 많은 관객들의 호평을 받으며 순항하는 코믹컬 <드립걸즈>에 대한 이야기이다. <드립걸즈>는 각 방송사들의 인기 개그우먼들이 함께 뭉쳐 전에 없던 새로운 코미디를 선보이는 공연이다. 여성 개그우먼들만의 자리를 좀처럼 찾기 힘든 요즘, 그녀들이 자신의 끼를 맘껏 선보일 수 있는 유일무이한 무대라 할 수 있다.  2012년 초연된 이후 박나래, 이국주, 장도연, 안영미, 강유미 등 수 많은 개그 우먼들이 <드립걸즈> 무대를 거쳐갔다.


이번 시즌은 골드팀, 레드팀 두 팀으로 나뉘어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골드팀은 홍현희, 김영희, 허안나, 박은영 레드팀은 김민경, 성현주, 허민, 박소영의 개그우먼들로 구성됐다. 코너별로 짧은 에피소드를 선보였던 지난 공연과 달리, 이번 시즌은 하나의 극 형태로 이루어졌다. 개그우먼들은 항공사의 스튜어디스로 분해, 운항중인 비행기에서 발생한 테러를 해결한다. 테러범을 찾고, 폭탄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각종 드립이 쉴새 없이 난무하고, 황당하고 엉뚱한 상황 설정 덕에 관객들의 웃음이 계속 터져나온다.

 

 

J01A5302_view.JPG

 

<드립걸즈>의 가장 큰 특징은 공연 자체를 관객이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다는 점이다. 관객 참여형 공연 중 으뜸이라 할 만큼, 관객들이 공연을 함께 만들어간다. 하나의 극 형태와 에피소드가 정해진 작품이지만, 그때그때 즉흥적인 상황 전개가 이루어지기도 한다. 때문에 그만큼 관객들의 참여도 높다. 개그우먼들이 직접 무대 밑으로 내려가 관객들을 무대 위로 데려오고, 관객들은 무대 위에서 함께 호흡하며 새로운 재미를 만들어낸다. 당황스럽고 민망한 설정임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는 관객들 덕분에 다른 관객들 역시 더욱 편하고 즐겁게 <드립걸즈>에 빠져든다.

 

<드립걸즈>를 제대로 즐기려면 모든 것을 내려놓고 가야 한다. 19금 드립을 표방하는 만큼, 수위가 제법 높다. 특히 남성을 대상으로 하는 드립은 조금 위험하다는 느낌이 들 만큼 수위가 아슬아슬하다. 가벼운 마음으로 옆 사람의 눈치를 보지 않고 웃으려면 정말 편한 친구와 가는 것을 추천한다. 사실 <드립걸즈>를 보면서 내내 웃음만 터지는 건 아니다. 웃음과 불편함의 경계를 넘나드는 드립도 몇 있기 때문이다. 남성을 성적 농담 대상으로 삼은 개그 소재는, 반대의 경우 였으면 공연이 가능 했을까 싶은 생각을 들게 만들기도 한다. 단순히 웃어 넘기기에 어딘가 찝찝한 느낌이 드는 건 조금 아쉽다.

 

이렇듯 아쉬운 점도 있지만, 잠시나마 주변의 눈치를 보지 않고 웃게 해주는 특별한 공연임에는 틀림없다. 개그우먼들의 센스와 통통 튀는 애드립을 만날 수 있는 <드립걸즈>는 11월 6일까지 관객들을 만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