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정유정 작가와 함께한 ‘소설의 밤’

- ‘기대되는 젊은 작가’ 정유정 작가가 함께한 여름 밤 문학행사 ‘2016 소설의 밤’ 성료 - 연극 ‘종의 기원’ 독자들의 박수 갈채 받으며 성공리에 상연 마쳐 - 정유정 작가 “다시 글을 쓸 때 이 순간을 생각하면 힘이 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는 8월 26일 여의도KBS아트홀에서 정유정 작가와 300여명의 독자가 함께하는 ‘2016 소설의 밤’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예스24_소설의 밤 (5).jpg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는 8월 26일 여의도KBS아트홀에서 정유정 작가와 300여명의 독자가 함께하는 ‘2016 소설의 밤’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예스24는 최근 진행한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에서 1위로 뽑힌 정유정 작가와 한국 소설을 사랑하는 독자 300명이 함께 작가의 작품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누고 책과 관련된 궁금증을 알아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예스24_소설의 밤 (1)_연극 종의 기원.jpg

 

『내 심장을 쏴라』부터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동명 영화의 원작 『7년의 밤』『28』, 최근 영화화가 결정된 『종의 기원』 등 강렬한 서사와 이야기로 자신만의 장르를 개척한 정유정 작가는 『종의 기원』에 보여준 독자들의 반응에 놀랐고 감사하다”며 “글을 쓰러 방에 들어가 또 다시 초라해질 시간에 이 순간을 생각하면 힘이 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시작 전부터 많은 독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연극 ‘종의 기원’은 장용철 연출가와 김나영 작가가 함께 만들어낸 탄탄한 구성과 유진 역을 맡은 이재원, 윤관우를 비롯한 배우들의 흡입력 있는 연기로 관객들의 많은 박수를 받으며 성공리에 상연을 마쳤다. 연극은 정유정 작가의 낭독으로 시작해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예스24_소설의 밤 (2)_연극 종의 기원.jpg

 

복도훈 문학평론가의 사회로 진행된 작가와의 만남 시간에서 정유정 작가는 "『종의 기원』 소설 자체가 주인공 유진의 목소리를 담은 자기 변론서로 독자들이 아직 미완성의 어리버리한 싸이코패스 유진에게 연민을 느끼게 한다”며 『종의 기원』에 대해 설명했다. 더불어, 정유정 작가는 “평범한 사람의 눈으로 싸이코패스를 담는게 어려웠지만, 싸이코패스가 된다면 한유진 같은 싸이코패스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도록 글을 썼다”라고 자신의 작품관과 창작 노하우 등에 대해 독자들과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누었다.

 

예스24_소설의 밤 (4).jpg

 

『종의 기원』이라는 책 제목의 어원을 묻는 독자의 질문에는 “인간 모두가 하나씩 갖고 있는 악의 파편을 담아 ‘악의 기원’을 생각했다가 문학적 요소를 고려해 지금의 제목이 탄생했다”라고 답하며 독자들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종의 기원』과 작가의 이야기로 80여분의 대화를 나눈 후에는 사인회장으로 자리를 옮겨 함께한 독자들과 1대 1로 인사를 나누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예스24_소설의 밤 (3).jpg

 

김병희 예스24 도서사업본부장은 “이번 소설의 밤 행사는 작가의 강연과 대화 시간으로 구성되었던 기존 문학캠프와 다르게 연극, 음악 등이 함께 어우러진 문화 공연으로 진행돼 의미가 남다르다”며 “앞으로도 한국 문학의 발전을 위해 작가와 독자가 깊이 있게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