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유정, 독자가 뽑은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 기대되는 젊은 작가로 정유정, 해외에 알리고픈 한국 작가로 조정래 작가 뽑혀 - 8월 26일 정유정 작가와 소설의 밤, 30일 조정래 작가와 평창으로 떠나는 문학기행 실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최근 출간한 <종의 기원>으로 압도적인 서사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정유정 작가가 온라인 투표를 통해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되며 독자들의 사랑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예스24_독자들이선택한_기대되는젊은작가.jpg

 

최근 출간한 의 기원』으로 압도적인 서사의 힘을 보여주고 있는 정유정 작가가 온라인 투표를 통해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되며 독자들의 사랑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가 지난 7월 13일부터 8월 15일까지 약 한 달여간 홈페이지를 통해 ‘기대되는 젊은 작가’와 '해외에 알릴 한국 작가’를 뽑는 온라인 투표를 실시한 결과, 정유정 작가가 전체 투표자 8만1534명 중 2만2106표(8.1%)를 얻으며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1위로 뽑혔다.

 

2위는 1만7445표(6.4%)를 획득한 박하익 작가가 차지했으며, 구병모 작가가 1만5604표(5.7%)로 그 뒤를 이어 3위다. 특히 이번 투표 결과 정유정 작가를 비롯해 장르를 불문하고 서사력이 뛰어난 작품을 선보인 작가들이 순위권에 올라왔다.

 

투표 결과를 전해 들은 정유정 작가는 "한국소설의 미래는 독자의 손에 달려 있다고 늘 생각하고 있다”며 “우리 작가, 우리 문학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독자들 덕분에 작가는 열심히 쓸 수 있는 힘을 얻는다. 관심과 애정으로 응원해달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해외에 알리고픈 한국 작가로는 최근 풀꽃도 꽃이다를 출간한 조정래 작가가 2만7388표(10%)로 1위에 올랐으며, 이정명 작가가 2만1555표(7.9%)로 2위, 김려령 작가가 1만9917표(7.3%)로 3위를 기록했다. 예스24는 이번 투표에서 해외 독자에게 알리고 싶은 작가로 뽑힌 조정래 작가의 작품 중 영어 번역본을 해외 도서관에 기증할 예정이다.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와 해외에 알리고픈 한국 작가를 독자들의 손으로 직접 뽑은 이번 행사는 올해 8만명 이상의 독자가 참여하며 가장 큰 호응을 얻었다.

 

조선영 예스24 도서팀장은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와 해외에 알릴 한국 작가를 뽑는 이번 온라인 투표에 8만명이라는 역대 최고 참여율을 보이며 성황리에 종료됐다”며, “앞으로도 한국 문학과 작가를 독자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예스24는 오는 8월 26일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된 정유정 작가와 함께하는 ‘2016 소설의 밤’을 열고 300명의 독자를 무료로 초청한다. 이날 행사에는 정유정 작가의 신작 종의 기원을 연극으로 각색해 상영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8월 30일에는 독자 60명을 초청해 해외에 알릴 한국 작가로 뽑힌 조정래 작가와 함께 강원도 평창으로 풀꽃 문학기행을 떠난다.

 

예스24 ‘기대되는 젊은 작가, 해외에 알릴 한국 작가’ 온라인 투표 결과 페이지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대한민국, 이제는 바뀌어야 할 때

경제 규모, 문화적 영향력으로 봤을 때 대한민국의 위상이 드높다. 그런데 한국인은 행복할까? 능력주의가 정당화해온 불평등, 반지성주의, 양 극단으로 나뉜 정치, 목표를 잃은 교육까지 문제가 산적하다. 김누리 교수는 이제는 변혁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더 나은 곳을 향한 상상, 그 담대한 목소리

그림책은 세계로 나올 준비를 하는, 다음 세대를 위한 책이다. 이들이 겪어나갈 사회는 좌절과 상실, 모욕과 상처가 필연적인 세상이지만 그림책은 절망 대신 희망을 속삭인다. 아이들에게 더 자유롭게 꿈꾸길 권하는 그림책 작가들. 이 강인하고 담대한 모험가들의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존재의 답은 ‘양자’ 에 있다

고등과학원 교수이자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박권 교수가 쓴 양자역학 교양서. 우리가 어떻게, 그리고 왜 존재하는지 양자역학을 통해 논증한다. 과학, 철학, 영화, SF소설, 개인적인 일화와 함께 이야기로 풀어낸 양자역학의 세계는 일반 독자들도 흥미롭게 읽기에 충분하다.

당신의 사랑은 무엇인가요?

사랑이 뭐예요? 아이의 물음에 할머니는 세상에 나가 답을 찾아보라고 말한다. 사랑에 대한 답을 찾아 떠난 긴 여정 끝에 아이가 찾은 답은 무엇일까? 칼데콧 아너상을 수상한 맥 바넷과 카슨 앨리스가 함께 만든 사랑스러운 그림책. 사랑의 의미를 성찰하는 아름다운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