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 현실을 향해 망원렌즈를 들이밀다

찌질하지만 유쾌한 네 남자의 귀환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망원동의 옥탑방에서 바라보는 풍경, 그 속에 담긴 것은 관객의 삶이다.

크기변환_망원동 브라더스 (5).JPG

 

 

현실을 향해 망원렌즈를 들이밀다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가 다시 돌아왔다. 찌질하지만 유쾌한 네 남자의 이야기는 오늘도 현재진행형이다. 한때 신인상까지 받았던 만화가 영준은 ‘요즘 누가 만화책을 읽어, 다들 웹툰으로 보지’라는 말을 들으면서도 꿈을 놓지 못하고, 기러기 아빠 축에는 끼지도 못해 스스로를 ‘펭귄 아빠’라 일컫는 김 부장은 ‘쨍 하고 해 뜰 날’을 기다리며 고군분투 중이다. 영준에게 만화를 가르쳐주었던 싸부는 “80년대 유명했던 스토리 작가”라는 빛 바랜 영광을 안고 살아간다.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삼동이는 고시원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인물들은 저마다 다른 이유로 ‘내몰리듯’ 영준의 옥탑방을 찾아왔고, 8평짜리 방에서 복닥거리며 여름을 난다. 3년 전, 김호연 작가의 소설 『망원동 브라더스』가 처음 발표됐을 때의 모습 그대로다. 이야기는 원작 소설이라는 큰 틀을 벗어날 수 없는 운명을 타고났지만, 그 안에서 가능한 변주를 시도한다. 김호연 작가가 한 인터뷰를 통해 밝혔듯 “시즌마다 배우들이 바뀌고, 같은 역에도 더블 캐스팅이 되기 때문에 각 캐릭터가 다양하게 표현될 수 있다는” 점도 그 중 하나다. 닮은 듯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 네 남자와의 재회가 익숙하면서도 새롭고, 어김없이 반가운 이유다.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에서 별다를 것 없이 이어지는 인물들의 일상 속에는 이곳의 현실이 압축적으로 담겨있다. 꿈꾸던 삶은 아득해 보이고, 가까이 다가섰다고 생각하는 순간 다시 멀어진다. 녹록지 않은 삶의 무게는 끈덕지게 따라붙는다. 높은 곳에 올라 눈 앞에 펼쳐진 세상을 향해 망원렌즈를 들이대고 줌인으로 쭉 끌어당기면 <망원동 브라더스>의 인물들이 보일 것만 같다. 안정적인 직장을 위해 한 평 남짓한 공간에서 젊은 나날을 흘려보내고, 가족들을 위해 가족들과 떨어져 홀로 고군분투하고,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해도 잘하지 못하면 가치를 폄하 당하는, 네 남자와 꼭 닮은 사람들이 지금 이곳에는 차고 넘친다. ‘멀리 내다보기 좋은 동네’라는 뜻을 가진 곳, 망원동에 있는 옥탑방에서 인물들이 바라보는 세상에는 객석의 관객들이 사는 것이다.

 

크기변환_망원동 브라더스 (6).JPG

 


그래, 다들 그렇게 사는 거지


선화와 함께 자신의 옥탑방을 찾은 영준은 눈 앞에 펼쳐진 풍경을 보고 답답하다 말한다. 그러나 선화는 정겹게만 보인다고 응수한다. 그들의 상반된 감상은 <망원동 브라더스>를 지켜보는 관객의 마음과 다르지 않다. 어느 것 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네 남자의 팍팍한 현실을 보고 있노라면 짧은 한숨이 연거푸 새어 나온다. ‘당신도, 나도, 산다는 게 참 쉽지 않구나’ 싶어서다. 하지만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꿋꿋하게 살아나가는 인물들과 함께 울고 웃다 보면 ‘그래, 다들 그렇게 사는 거지’라는 생각이 든다. 선화가 말했듯, 우리 사는 이야기가 정겹게 느껴지는 것이다.

 

그러나 삶이란 가까이에서 바라보면 비극인 법이다. 마냥 철없어 보이는 <망원동 브라더스>의 남자들도 언제까지나 유쾌할 수만은 없다. 주머니는 가벼워져만 가고, 캄캄한 앞날에는 볕 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한껏 신경이 날카로워진 상태가 지속되자 네 사람의 갈등도 깊어간다. 말 못 할 고민을 속으로만 삭일 뿐 쉽게 털어놓지 못했던 그들은 한 데 엉켜 살면서도 ‘함께’ 살아가지 않은 것이다. 이대로 네 남자는 혼자인 채로 삶을 이어가게 될까, 갈등의 꼭대기에서 어떤 선택을 할까. 결말은 직접 확인하시기 바란다. 공연은 8월 21일까지,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에서 계속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나리

그저 우리 사는 이야기면 족합니다.

망원동 브라더스

<김호연> 저11,700원(10% + 5%)

세상은 온통 웃기고 슬픈데, 망원동 8평 옥탑방만이 처절하게 유쾌하다! 연체된 인생들, 찌질한 네 남자가 코딱지만 한 망원동 옥탑방에서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다. 대책 없는 포 트러블 브라더스가 뒤죽박죽 뒤엉켜 펼치는 고군분투 인생 재기 프로젝트. 오갈 데 없는 루저들, 언제 파산할지도 모르지만 대책 없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기사와 관련된 공연

  • 망원동 브라더스
    • 부제:
    • 장르: 연극
    • 장소: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
    • 등급: 만 12세 이상 관람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