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8월의 독자] 조형희 “뜻밖의 모험, 나에게는 책방

<월간 채널예스> 8월호, 이 달의 독자
땅콩문고 조형희 대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채널예스>가 한 달에 한 명의 독자를 만납니다. 기준은 따로 없고요. 책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두 번째 독자는 경기 파주에 동네책방 ‘땅콩문고’를 연 조향희 대표입니다.

크기변환_땅콩문고.jpg

● 이름 : 조형희(땅콩문고 대표)
● 나이 : 40세
● 취미: 일도 독서, 취미도 독서

 

동네책방을 연 계기가 있나?


10년 넘게 어린이책 편집자로 일하다, 작년에 출판사를 관뒀다. 마흔이 코 앞이라고 생각하니 뜻밖의 모험, 안 해본 일을 해보고 싶었다. 지방으로 이사를 갈까, 기술을 배울까 등을 고민하다가 장사를 하자고 마음먹었다. 그나마 제일 잘 알고 잘 팔 수 있는 물건이 ‘책’이었기 때문이다. 마침 내가 사는 동네 골목에 책과 어울리는 가게를 발견하고 냉큼 계약부터 했다. 책의 재미를 널리 소개하는 책방을 만들고 싶다.

 

‘땅콩문고’는 어떻게 탄생한 이름인가?


유유출판사의 시리즈 이름이기도 한데, 그 시리즈 첫 책이 나왔을 때 ‘땅콩’이라는 이름이 책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책은 작지만 저마다 딴딴한 세계를 품은 물건이기 때문이다. 유유출판사에게 허락을 받고 ‘땅콩문고’라고 이름을 짓게 됐다.

 

어떤 책을 주로 판매하나?


고전, 공부, 책 읽기, 글쓰기와 관련된 인문 교양서를 팔고 있다. 그밖에 사회과학, 역사, 과학, 환경과 생태 관련 책들도 꾸준히 소개하고 있다. 파주출판단지와 책방이 가까워 출판 관련 종사자들이 자주 찾아 온다. 최근에는 하루출판사의 『책의 역습』이 가장 많이 팔렸다. 책방을 운영하다 보니 독자 취향이 엄청나게 다양하다는 걸 깨닫고 있다. 인문 교양서를 주로 팔지만, 가정 생활과 관련된 실용서, 그림책, 만화책 등도 소개할 계획이다.

 

평소 즐겨 보는 책은?


어린이 책을 좋아한다. 인물이 살아있고, 기분 좋게 쭉쭉 뻗어나가는 이야기에 개구진 일러스트가 곁들여진 책을 좋아한다. 책방을 준비하면서부터는 ‘좋은 책을 소개하는 좋은 글’을 많이 알게 됐다. 김이경 선생의 『마녀의 연쇄독서』나 은유 선생의 『글쓰기의 최전선』, 최성각 선생의 『나는 오늘도 책을 읽었다』, 서경식 선생의 『내 서재 속 고전』를 흥미롭게 읽었다.

 

최근에 읽은 책 중에 <채널예스> 독자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은?

 

『마이클 폴란의 주말 집 짓기』는 손재주도 없고 손수 집 지을 생각은 해본 적도 없던 작가가 2년 반 동안 스스로 집을 지은 과정을 담은 책이다. 느닷없이 어떤 일에 뛰어들고 싶거나, 이미 뛰어들어 갈팡질팡하는 사람들이 보면 재미있게 공감할 대목이 많을 것 같다. 『책으로 가는 문』도 재밌었다. 서점 주인으로서, 가장 닮고 싶은 스타일의 서평을 보여주기 때문에 자주 꺼내 본다. 『책의 역습』은 한숨과 비관만 남은 듯한 출판계에, 그래도 ‘책의 미래는 밝다’고 말해주는 책이다. 낙관만 하는 것이 아니라 책의 밝은 미래에 대한 구체적 비전을 보여주는 책이어서 재미있게 읽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친구랑 농담처럼 한 말이지만, 옷은 만져보고 사고, 책은 들춰보고 사야 제 맛이다. 책이 대개 내용 중심으로 이야기가 되고 있지만, 작가 소개가 실린 책 날개부터 속표지, 하다못해 쪽수 표시한 서체까지, 만드는 사람들이 말도 안 되게 열심히 고민해서 만드는 물건이 바로 책이다. 좋아하는 작가, 좋아하는 출판사, 심지어 좋아하는 디자이너나 편집자가 생기면 책에 대한 스스로의 취향을 만들어나갈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