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8월의 독자] 조형희 “뜻밖의 모험, 나에게는 책방

<월간 채널예스> 8월호, 이 달의 독자
땅콩문고 조형희 대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채널예스>가 한 달에 한 명의 독자를 만납니다. 기준은 따로 없고요. 책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두 번째 독자는 경기 파주에 동네책방 ‘땅콩문고’를 연 조향희 대표입니다.

크기변환_땅콩문고.jpg

● 이름 : 조형희(땅콩문고 대표)
● 나이 : 40세
● 취미: 일도 독서, 취미도 독서

 

동네책방을 연 계기가 있나?


10년 넘게 어린이책 편집자로 일하다, 작년에 출판사를 관뒀다. 마흔이 코 앞이라고 생각하니 뜻밖의 모험, 안 해본 일을 해보고 싶었다. 지방으로 이사를 갈까, 기술을 배울까 등을 고민하다가 장사를 하자고 마음먹었다. 그나마 제일 잘 알고 잘 팔 수 있는 물건이 ‘책’이었기 때문이다. 마침 내가 사는 동네 골목에 책과 어울리는 가게를 발견하고 냉큼 계약부터 했다. 책의 재미를 널리 소개하는 책방을 만들고 싶다.

 

‘땅콩문고’는 어떻게 탄생한 이름인가?


유유출판사의 시리즈 이름이기도 한데, 그 시리즈 첫 책이 나왔을 때 ‘땅콩’이라는 이름이 책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책은 작지만 저마다 딴딴한 세계를 품은 물건이기 때문이다. 유유출판사에게 허락을 받고 ‘땅콩문고’라고 이름을 짓게 됐다.

 

어떤 책을 주로 판매하나?


고전, 공부, 책 읽기, 글쓰기와 관련된 인문 교양서를 팔고 있다. 그밖에 사회과학, 역사, 과학, 환경과 생태 관련 책들도 꾸준히 소개하고 있다. 파주출판단지와 책방이 가까워 출판 관련 종사자들이 자주 찾아 온다. 최근에는 하루출판사의 『책의 역습』이 가장 많이 팔렸다. 책방을 운영하다 보니 독자 취향이 엄청나게 다양하다는 걸 깨닫고 있다. 인문 교양서를 주로 팔지만, 가정 생활과 관련된 실용서, 그림책, 만화책 등도 소개할 계획이다.

 

평소 즐겨 보는 책은?


어린이 책을 좋아한다. 인물이 살아있고, 기분 좋게 쭉쭉 뻗어나가는 이야기에 개구진 일러스트가 곁들여진 책을 좋아한다. 책방을 준비하면서부터는 ‘좋은 책을 소개하는 좋은 글’을 많이 알게 됐다. 김이경 선생의 『마녀의 연쇄독서』나 은유 선생의 『글쓰기의 최전선』, 최성각 선생의 『나는 오늘도 책을 읽었다』, 서경식 선생의 『내 서재 속 고전』를 흥미롭게 읽었다.

 

최근에 읽은 책 중에 <채널예스> 독자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은?

 

『마이클 폴란의 주말 집 짓기』는 손재주도 없고 손수 집 지을 생각은 해본 적도 없던 작가가 2년 반 동안 스스로 집을 지은 과정을 담은 책이다. 느닷없이 어떤 일에 뛰어들고 싶거나, 이미 뛰어들어 갈팡질팡하는 사람들이 보면 재미있게 공감할 대목이 많을 것 같다. 『책으로 가는 문』도 재밌었다. 서점 주인으로서, 가장 닮고 싶은 스타일의 서평을 보여주기 때문에 자주 꺼내 본다. 『책의 역습』은 한숨과 비관만 남은 듯한 출판계에, 그래도 ‘책의 미래는 밝다’고 말해주는 책이다. 낙관만 하는 것이 아니라 책의 밝은 미래에 대한 구체적 비전을 보여주는 책이어서 재미있게 읽었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친구랑 농담처럼 한 말이지만, 옷은 만져보고 사고, 책은 들춰보고 사야 제 맛이다. 책이 대개 내용 중심으로 이야기가 되고 있지만, 작가 소개가 실린 책 날개부터 속표지, 하다못해 쪽수 표시한 서체까지, 만드는 사람들이 말도 안 되게 열심히 고민해서 만드는 물건이 바로 책이다. 좋아하는 작가, 좋아하는 출판사, 심지어 좋아하는 디자이너나 편집자가 생기면 책에 대한 스스로의 취향을 만들어나갈 수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진심보다 태도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7편 단편이 실린, 7년 만의 김영하 소설집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언어의 그물로 엮는 것이 문학의 역할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상실과 그 이후의 삶을 그린 소설들. 인생의 아이러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다채로운 소설적 상상력이 빛나는 '김영하 스타일'은 여전하다. 그의 단편이 무척 반갑다.

보노보노와 친구들이 선사하는 웃음과 성찰

1986년부터 30년째 인기연재중인 만화. 생각 많고, 질문은 더 많은 해달 보노보노, 작고 약하지만 귀여운 고집을 지닌 포로리, 걸핏하면 화내지만 속정 깊은 너부리, 숲 속 친구들의 일상을 통해 인생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과 성찰이 직관적이고 단순한 문장에 담아 전해진다.

완전히 새로운 세계사를 만나는 경험

초점을 동쪽으로 옮겨서 보면 인류의 2천년은 어떤 모습일까? 이 책은 우리가 흔하게 접해온 유럽, 서구 중심의 역사 인식을 뒤집는다. 저자는 실크로드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중심에 두고 고대 종교의 탄생부터 현대의 국제정치까지를 신선하고 흥미롭게 읽어낸다.

행복한 삶을 위한 감정 지능 UP 프로젝트

행복한 프랑스식 긍정 유아법의 대표 학자의 25년 노하우를 담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의 유아책. 감정 지능을 키우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담았다. 지루할 틈 없는 구성과 친절한 자녀교육 가이드가 눈에 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