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제2회 e연재 공모전’ 수상작 13편 선정

- 대상 수상한 달의나룻터(필명) 작가의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에 상금 600만 원 및 종이책 출간 특전 부여 - 로맨스, 판타지 주류 장르 외에 미스터리, SF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 300여 편 응모 - 수상자에게는 총 1,400만 원의 상금과 출간 기회 제공 등 특전 부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다양한 장르의 이야기와 재능 넘치는 신인 작가를 발굴하고 2차 창작물로 이어지는 콘텐츠 개발을 위한 '제2회 예스24 e연재 공모전(주제: 사건과 진실)'의 최종 수상작 13편을 발표했다.

1.jpg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가 다양한 장르의 이야기와 재능 넘치는 신인 작가를 발굴하고 2차 창작물로 이어지는 콘텐츠 개발을 위한 '제2회 예스24 e연재 공모전(주제: 사건과 진실)'의 최종 수상작 13편을 발표했다.

 

예스24가 주관하고, 원스토어와 황금가지가 후원한 '제2회 예스24 e연재 공모전'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약 4달에 걸쳐 '사건과 사실'을 주제로 장르를 불문하고 접수를 받았으며, 총 300여 편이 응모됐다.

 

대상은 달의나룻터(필명)의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가 선정됐으며, 난달리의 『20층』과 태양왕의 『내가 사랑한 남자』, 오마르의 『신의 연인, 이혜』, 메그의 『지그재그 로맨스』 등 4작품이 우수상으로 뽑혔다. 이와 함께 단편상에는 『누군가 화분을 깼다(FingerTip)』, 『눈의 여왕(커트코베인)』, 『몇 가지 도움(계물)』, 『문 보이(호네시)』, 『붉은 옷을 입은 여인(이중세)』, 『자게 정모에 후기는 없었다(박D)』, 『최영순은 바람 사이에 있다(이우)』, 『히든 러브(사마 림)』 등 8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모든 수상작은 전자책으로 출간될 기회를 갖게 되며, 대상을 수상한 달의나룻터 작가에게는 상금 600만 원과 함께 종이책 출간의 특전이 부여된다.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100만 원이, 단편상 수상자에게는 50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대상으로 선정된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는 임대 아파트 내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사건을 생생하게 묘사한 작품이다. 독자가 스토리에 빠져들 수 있도록 이야기 곳곳에 장치를 설치해두었을 뿐 아니라 웹소설에 적합한 구조를 취하고 있다는 평을 얻으며 심사위원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아 대상으로 결정되었다.

 

예스24는 300여 편의 응모작 가운데 1차 심사를 통해 50편을 선정한 뒤 2차 심사에서 35편을 확정했다. 이후 심사 기준과 독자 선호도를 반영한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통해 최종 수상작을 결정했다. 심사위원으로는 김준혁 황금가지 편집장과 제12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조영주 작가가 참여했으며, 심사기준은 주제어 반영 정도, 문장력과 구성능력, 웹 및 모바일 환경 적합도, 자유연재 사이트 내 조회 및 추천수 등이다.

 

윤영천 예스24 e연재 팀장은 "이번 공모전에서는 로맨스나 판타지와 같은 주류 장르 외에도, 기존 디지털 콘텐츠 시장에서 보기 힘들었던 미스터리나 SF 등 공모전 취지에 부합한 신선한 장르의 작품들이 다수 응모됐다”며 "앞으로도 예스24 e연재 플랫폼을 통해 원소스멀티유즈 콘텐츠 발굴은 물론 디지털 콘텐츠의 경계를 확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스24 e연재 공모전' 당선작은 7월 31일까지 자유연재를 통해 무료로 읽을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e연재 홈페이지(estory.yes24.com)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예스24 ‘제 2회 e연재 공모전’ 최종 결과 발표 페이지

 

▶ '예스24 e연재 공모전' 최종 수상작,

 구분 

제목 

 필명

   장편

 대상(1편) 

 봉명아파트 꽃미남 수사일지 

 달의나룻터

 우수상(4편) 

 20층

 난달리

 내가 사랑한 남자 

 태양왕

 신의 연인, 이혜 

 오마르

 지그재그 로맨스 

 메그

   단편

 단편상(8편) 

 누군가 화분을 깼다

 FingerTip

 눈의 여왕  

 커트코베인

 몇 가지 도움  

 계물

 문 보이  

 호네시

 붉은 옷을 입은 여인

 이중세

 자게 정모에 후기는 없었다

 박D

 최영순은 바람 사이에 있다

 이우

 히든 러브 

 사마 림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안녕달이 그린 마법 같은 겨울 이야기

한겨울을 포근하게 감싸는 마법 같은 상상! 『수박 수영장』 『당근 유치원』 작가 안녕달이 건네는 다정한 겨울 이야기. 따뜻하고 포근한 상상력으로 겨울의 정취와 빛나는 유년의 한때를 뭉클하게 그려냈다. 한겨울의 서정 속에 빛나는 따스한 우정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남긴다.

경계를 지우고 세계를 그리는 문장들

구병모 장편소설. 꿈과 현실, 너와 나의 구분을 지우는 문장들, 그 사이에서 불현듯 나타나고 사라지는 의미와 생각들이 경계 지을 수 없는 이 세계와 우리의 매 순간을 색다르게 그린다. 존재하는 것은 지금 읽는 이 문장 뿐, 어떤 해석도 예측도 없이 여기에 사로잡힌 채 그저 한걸음 딛는다.

우리에게는 책이 필요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승환 저자는 다양한 곳에서 책과 좋은 글귀로 많은 독자와 만나왔다. 그가 소개한 책과 글은 외롭고 불안한 현대인을 위로해줬다. 『당신이 내 이름을 불러준 순간』은 철학, 예술, 문학, 심리학을 넘나 들며 나와 너 그리고 세계에 관해 이야기한 책이다.

뒤바뀐 세상 투자로 살아남는 법

남다른 통찰력과 끊임없는 분석으로 탄생한 『내일의 부』를 통해 자신만의 부자 매뉴얼을 공개한 조던 김장섭의 신간이다.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담고 있으며, 전작에 더해 보완한 새로운 투자 방식까지 담아 전2권으로 출간되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