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7월의 독자] 유승보 “그것 참 괜찮은 생각”

<월간 채널예스> 7월호, 이 달의 독자 일러스트레이터 유승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채널예스>가 한 달에 한 명의 독자를 만납니다. 기준은 따로 없고요. 책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첫 번째 독자는 상수동 카페 거리에 그림책방을 연 유승보 대표입니다.

1.jpg
● 이름 : 유승보(일러스트레이터)
● 나이 : 29세
● 소속 : 그림책방 ‘베로니카 이펙트’ 대표
● 취미 : 새 폴더에 그림 수집하기

 

그림책 서점을 열게 된 계기가 있나?

 

글을 쓰는 여자친구와 함께 책을 만들기 위해 해외 그림책을 광적으로 수집했다. 어느 날 집으로 놀러 온 지인이 “서점이라도 차릴 거냐?”라는 비아냥 섞인 질문을 던졌는데, ‘그것 참 괜찮은 생각’인 것 같아서 내 작업실 겸 차려버린 게 '베로니카 이펙트'다.

 

어떤 손님들이 주로 오나?

 

유입이 전혀 없는 위치에 있어서, 책방을 알고 찾아오는 손님이 대부분이다. 흔히 말하는 뜨내기 손님이 없는 편이다. 초기에는 원서를 구입하려는 손님이 많았다. 작가를 준비하는 학생, 현역 일러스트레이터, 출판사 관계자들이 자주 왔다. 어쩌다가 시나리오 작가 분들도 오셨고, 가끔은 배우들도 온다. 다양한 직업군의 사람들이 많이 오는데, 근래에는 그림책이나 그래픽 노블의 가치를 알아주는 분들이 많아진 듯하다. 최근에는 국내 그림책도 많이 팔리고 있다.

 

평소 즐겨 보는 책은?

 

자주 보게 되는 책은 글이 없는 무언의 그래픽 노블이다. 중편, 장편 식의 탄탄한 스토리텔링이 없어도 아티스트의 일러스트 다이어리 같은 책도 좋다. 아무 생각 없이 우연히 페이지를 펼쳤을 때도 쉽게 이해할 수 있고 기분이 좋아지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날 잡고 책을 볼 시간이 도통 많지 않다.

 

근래 재밌게 읽었던 책을 추천한다면.

 

스토리텔링이 없는 그림책으로는 『BEFORE AFTER』가 좋았다. 판형도 너무 예쁘고 큼직한 그림도 마음에 들었다. 어떤 페이지를 열어보아도 예쁘고 심오한 상황들이 펼쳐진다. 국내 출판사 미메시스에서 출간한 '이대미 작가'의 『비우』 도 인상적이었다. 등장인물들 각자의 고통이 담겨있는 우중충함과 그들의 연결고리는 ‘꼭 이 그림체여야 했다’고 느낄 정도였다. 그림책공작소에서 나온 『비에도 지지 않고』는 내가 내 욕심에 지쳐 힘들어할 때마다 열어 보는 책이다. 어제도 욕심을 부렸는지 그 책을 다시 한번 읽어보았다. 그리고 오늘도.

 

책은 언제 읽을 때, 가장 좋나?

 

햇살을 받으면서 군것질 따위를 먹으며 책을 볼 때가 제일 좋다. 한마디로 여유로울 때 본다는 뜻인데, 질문을 바꿔 말해 책을 읽을 때가 가장 좋다. 여유로우니까.

 

책은 왜 가치가 있을까.

 

원시 시대 때부터 인간들은 기록하려는 습성이 있다. 그래서 동굴에 벽화도 남아 있는 거고. 지금의 역사가 내 서재 안에 존재한다는 이유 만으로도 설렌다. 어느 페인터의 미술작품과도 같다고 본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 비에도 지지 않고 <미야자와 겐지> 글/<야마무라 코지> 그림/<엄혜숙> 역

    10,80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비우 <이대미> 글,그림

    13,320원(1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