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욘세, 인권을 말하면서 우아해지기

비욘세 〈Lemonade〉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술적 성취와 대중지향적 팝의 탁월한 절충이자 날카로운 기획과 절정의 기량으로 빚어낸 역작이다.

1.jpg

 

“인생은 내게 레몬(시련)을 줬지만, 나는 레몬에이드를 만들어냈어."

 

비욘세는 현시대의 가장 거대한 팝 아이콘이다. 위상이 달라진 것은 지난 앨범 <Beyonce>부터다. 메인스트림의 대형 가수로는 이례적으로 일절 홍보 없이 기습 발매했던 음반은 산업 전반에 거대한 충격파를 안겼다. 전 곡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해 ‘비주얼 앨범’임을 내세웠고, 별다른 싱글 활동 없이 콘서트 투어로 활동을 전개했다. 그럼에도 상업적 성과는 전작 <4>를 압도했고, 각종 매체들로부터 격찬을 받으며 대중과 평단을 동시에 만족시켰다. 본격적인 ‘비욘세 시대’의 개막 선언!

 

파격 행보는 이것에 그치지 않았다. 지난 2월 깜짝 공개한 신곡 「Formation」과 이튿날 3분여의 슈퍼볼 하프타임 쇼 무대는 온 미국을 발칵 뒤집었다. ‘만인의 스타’였던 그가 처음으로 인종 정체성을 전면에 내세운 것이다. 흑인으로서의 자부심이 점철된 가사와 퍼포먼스에 일각에서는 즉각 노골적으로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심지어 반(反) 비욘세 시위를 도모하는 세력까지 등장했다. 거센 정치 공세에도 불구하고 슈퍼볼 직후 티켓 판매를 시작한 새 월드 투어(The Formation Tour)는 매진 행렬을 기록했고, 다가올 새 앨범에 대한 관심은 극대화됐다.

 

기대 속에 발매된 신보의 포맷은 전작과 유사하다. 이번에도 개별 트랙 구매는 불가능하며, 전작에 이어 ‘비주얼 앨범’으로 명명됐다. 그러나 두 장이 비디오에 접근하는 방식은 상이하다. 지난 앨범이 각 트랙의 뮤직비디오를 낱개로 제작했다면, 이번에는 내러티브가 있는 한 편의 뮤직 필름을 탄생시켰다. 소말리아 출신 영국 시인 워선 샤이어(Warsan Shire)의 시와 ‘직감’, ‘부정’, ‘분노’, ‘무관심’, ‘허무’, ‘책임’, ‘개심’, ‘용서’, ‘부활’, ‘희망’, ‘구원’이라는 각각의 소주제에 수록곡을 엮어 전달력을 높였다. 상실감과 분노, 화해와 사랑을 이야기하는 동시에 흑인 인권에 관한 얘기도 놓치지 않는다. 어조는 직설적이고 거칠다.

 

비디오를 논외로 하더라도 음악 그 자체로 훌륭하다. 알앤비와 힙합에서 록, 컨트리, 댄스와 발라드까지, 가히 2016년 판 팝의 모든 것이다. 종합 선물 세트 같은 구성임에도 산만하게 들리지 않는 데는 뛰어난 보컬이 큰 역할을 한다. 디플로, 잭 화이트 등 개성 강한 뮤지션과의 협업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소화했다. 복잡한 사운드에서 오는 난해한 인상은 쉽고 분명한 멜로디로 돌파한다. 레드 제플린과 아이작 헤이즈의 고전 등 다양한 샘플의 활용으로 듣는 재미를 배가 한 건 덤이다.

 

일련의 스토리가 있는 일종의 콘셉트 앨범이지만, 트랙 단위로 봐도 매력적인 곡들이 가득하다. 탄력있는 트랩 비트의 「Sorry」, 근사한 남부 컨트리 「Daddy lessons」가 상당한 흡인력을 갖췄고, 피아노만으로 진행되는 가스펠풍 발라드 「Sandcastles」와 자연스럽게 제임스 블레이크가 이어 부르는 「Forward」의 구성도 재밌다. 잭 화이트가 함께한 「Don’t hurt yourself」는 멜로디 진행과 특유의 기타 톤 등 여러 면에서 <Lazaretto>를 비롯한 그의 전작들을 연상케 하는 한편, 분노에 찬 비욘세의 보컬은 과거 <B’ Day>의 「Ring the alarm」과 맞닿아 있어 독특하다. 위켄드의 「The hills」를 빼닮은 트랩 알앤비 「6 inch」는 고유의 개성과 트렌드를 매끈하게 조화시킨 콜라보레이션의 모범 사례다.

 

「Freedom」과 「Formation」은 단연 음반의 하이라이트다. 1960년대 사이키델릭 밴드 칼레이도스코프(Kaleidoscope)의 「Let me try」를 골자로 한 「Freedom」은 또 다른 ‘블랙 아이콘’ 켄드릭 라마가 함께했다. 파워풀한 타악기와 가창, 켄드릭 라마의 명료한 래핑이 흑인의 자유를 향한 웅장한 울림을 만들었다. 신경질적인 신스 리프와 공격적인 비트에 맞춰 남부 출신 흑인이자 유일무이한 톱스타으로서의 ‘스웨그’를 마음껏 뽐낸 「Formation」은 올해의 싱글로도 부족함이 없다.

 

비욘세는 위기의 순간에 언제나 정공법을 택했다. 공식 입장 따위도 없었다. 2013년 오바마의 재선 취임식에서 국가(國歌) 립싱크 스캔들에 휩싸이자, 그는 몇 주 뒤 슈퍼볼 하프타임 쇼에서 15분의 완벽한 라이브를 선보이며 논란을 불식시켰다. 마찬가지로, 그간 남편 제이지의 불륜과 부부간 불화에 관한 소문에 전혀 대응하지 않던 그는 마침내 <Lemonade>를 통해 그만의 방식으로 응답했다. 우아하고 적확한 대응이다.

 

예술적 성취와 대중 지향적 팝의 탁월한 절충이자 날카로운 기획과 절정의 기량으로 빚어낸 역작이다. 개인적 이야기를 여성, 특히 흑인 여성 전체의 서사로 확장시키며 공감대를 형성했고, 자신이 가진 영향력으로 사회에 거대한 얘깃거리를 제시했다. 동시에 음악적 완성도를 놓치지 않은 것은 물론이다. 독보적이다.

2016/05 정민재(minjaej92@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책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