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바이백 서비스, 포인트 받아 다시 책 구매

- 읽은 책 되파는 예스24 ‘바이백 서비스’ 이용 건수 12만 건 돌파, 4만명 이용 - 약 100만권 되팔고, 이 중 59.8%는 포인트 환급 받아 책 구입하는 독서 선순환 - 바이백 서비스 신청 분야 1위 24.3%로 어린이 도서… 주 이용 고객 30대 여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스24는 2월 29일까지 ‘2015 바이백 연말정산’ 이벤트를 열고, 바이백 서비스로 책을 판매한 선착순 1,000명에게 YES포인트 5,000원을 증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www.yes24.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1.jpg

 

(2016-02-24)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에서 운영하는 다 읽은 책을 되파는 ‘바이백 서비스’ 누적 이용 건수가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지 11개월 만에 12만 건을 돌파했다. 바이백 서비스 이용자 10명 중 6명은 판매로 얻은 수익을 YES포인트로 환급 받아 다시 책을 구입했다.

 

지난 2014년 11월 말 VIP 회원을 대상으로 베타서비스를 시작한 후 큰 호응을 얻어 지난해 4월 정식 오픈한 ‘바이백 서비스’는 현재 누적 신청건수가 12만 건을 넘어섰으며, 총 4만 명의 회원이 서비스를 이용했다. 회원들이 ‘바이백 서비스’를 통해 예스24로 되판 도서는 약 100만 권으로, 이 가운데 하루 평균 2,000여권의 중고도서가 새로운 독자의 품에 돌아갔다.

 

특히, 다 읽은 도서를 정가대비 최대 50% 가격으로 되돌려 받는 ‘바이백 서비스’ 이용자 중 59.8%가 예스24에서 책, 음반, 기프트 등 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YES포인트로 환급 받아 도서 구매에 주로 사용했다. 정산 받은 YES포인트로 국내외도서를 구입한 경우가 65%로 가장 많았으며, 중고도서 16.7%, 전자책 10.6%에 달해, 환급 받은 포인트의 약 92.3%를 도서 구매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구류 등 기프트 상품을 구입한 경우는 6%이며, 음반과 DVD는 약 1.8%다.

 

또한, 예스24 ‘바이백 서비스’ 이용자들은 어린이 도서를 24.3%로 가장 많이 되팔았고, 국내문학은 12.3%로 다음으로 많았다. 주 이용 고객은 29.2%로 30대 여성이다.

 

2.jpg

 

예스24 김기호 대표는 “바이백 서비스를 통해 다 읽은 도서를 되팔아 얻은 수익으로 책을 구매하는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도서 구입에 대한 부담을 덜고, 독서문화 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서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스24는 2월 29일까지 ‘2015 바이백 연말정산’ 이벤트를 열고, 바이백 서비스로 책을 판매한 선착순 1,000명에게 YES포인트 5,000원을 증정한다.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www.yes24.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바이백 서비스' 도서 정산 비율

 

정산방법

신청 비율

 YES 포인트

59.8%

 예치금

39.6%

 현금

0.6%

 합계

100%

 

'바이백 서비스' 도서 정산 포인트 카테고리별 사용 비율

 

구분

비중(%)

국내도서

60.9%

외국도서

4.1%

중고샵

16.7%

eBook

10.6%

gift

6.0%

음반

1.0%

DVD/비디오

0.7%

 

'바이백 서비스' 도서 뷴야별 신청비율 TOP10

 

순위

분야

비율

1

어린이

24.3%

2

국내문학

12.3%

3

해외문학

10.6%

4

유아

8.7%

5

자기계발

7.6%

6

경제 경영

7.2%

7

가정 살림

4.9%

8

청소년

4.0%

9

종교

3.5%

10

만화/라이트노벨

3.2%

 

 '바이백 서비스' 이용자 성연령별 비율

 

 

여자

남자 

합계 

10대 

1.7%

0.6%

2.4%

20대 

15,1%

5.9%

20.9%

30대 

29.2%

7.8%

37.1%

40대 

23.0%

8.6%

31.6%

50대 

4.0%

2.7%

6.7%

60대 이상 

0.6%

0.8%

1.3%

합계 

73.6%

26.4%

100%

 

예스 24  '바이백 연말정산' 이벤트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