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황인찬 “읽었던 책을 다시 읽을 때 즐겁다”

시인 황인찬의 서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미 읽었던 책을 다시 읽을 때 즐겁습니다. 거기서 전혀 몰랐던 구절이나 알아차리지 못했던 의미를 새롭게 발견했을 때, 혹은 좋아하는 부분을 알면서도 천천히 다시 읽어 내려갈 때, 그럴 때 즐거움을 느낍니다.

4.jpg

 

이미 읽었던 책을 다시 읽을 때 즐겁습니다. 거기서 전혀 몰랐던 구절이나 알아차리지 못했던 의미를 새롭게 발견했을 때, 혹은 좋아하는 부분을 알면서도 천천히 다시 읽어 내려갈 때, 그럴 때 즐거움을 느낍니다. 
 
근래에는 치마만다 은고지 아디치에의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를 읽어볼 계획입니다. 항상 관심을 두고 있는 주제인데도 막상 읽어본 책은 손으로 꼽을 정도라는 점이 항상 부끄럽네요.
 
작년에 펴낸 시집 『희지의 세계』는 시인으로서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고 또 써나가야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쓰였습니다. 그런 의도를 공감해주시면 좋겠다는 마음도 있는 한편, 그런 의도 따위는 조금도 신경 쓰지 마시고 부디 읽고 싶은 대로 읽어주셨으면 하는 마음도 있습니다.

 

 

명사의 추천

 

책이여 안녕!

오에 겐자부로 저/서은혜 역 | 청어람미디어

여러 번 이야기한 적 있지만 오에 겐자부로는 제가 제일 사랑하는 작가입니다. 그의 모든 작품을 사랑하지만 그 중에서도 그의 만년 3부작을 마무리하는 이 소설에서 그가 평생에 걸쳐 쌓아 올린 그의 저력이 잘 드러난다고 생각합니다.

 

 

 

 


 

 

무인도를 위하여

신대철 저 | 문학과지성사

이 또한 언급한 적 있지만, 제가 처음으로 사랑한 시집입니다. 이 시집이 갖고 있는 아주 연약하고 또 매우 예민한 감각들을 사랑합니다.

 

 

 

 

 

 

 

 



배수아 저 | 문학동네

저는 배수아의 소설이 아니었다면 문학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여전히 제 마음속 가장 깊숙한 곳에서 사랑하는 작가이며, 『훌』은 그의 작품 중 가장 좋아하는 소설집입니다.

 

 

 

 

 

 

 

디어 라이프

앨리스 먼로 저/정연희 역 | 문학동네

노벨상 수상 전에는 잘 모르는 작가였지만, 단편 소설이라는 것이 이토록이나 우아할 수 있다는 것에 크게 놀랐습니다. 근래의 수년간 가장 인상적인 독서경험이었습니다.

 

 

 

 

 

 

 

올리브 키터리지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저/권상미 역

가장 좋아하는 소설이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누군가 책을 추천해달라고 하면 가장 먼저 추천하는 소설입니다. 아주 전형적이지만 전형적인 것이 지닌 강력한 힘을 보여주는 소설입니다.

 

 

 

 

 

 

 

 

영화

 

행잉록에서의 소풍

쇼케이스 | 원서 : Picnic At Hanging Rock

오래된 호주 영화인데, 이 영화가 가진 기묘한 분위기를 아주 좋아합니다. 아주 섬세한 듯하면서도 무지막지하게 이야기를 진행시키는 것이 즐겁습니다.

 

 

 

 

 


 

 

 

그랜마

Lily Tomlin,Julia Garner

최근에 본 영화 가운데 가장 좋은 영화였습니다. 영화의 모든 요소에서 무엇 하나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고, 물 흐르듯이 흘러가는 것이 좋았습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2020년 인터내셔널 부커상 수상작

가족의 죽음으로 폐허가 된 열 살 소녀의 세계. 작가는 그의 첫 소설인 이 작품으로 최연소로 인터내셔널 부커상을 수상했다. ‘한발 물러나 읽을 수 있는 소설이 아니’라는 부커상 심사평과 같이, 이야기는 상실과 폭력, 슬픔에 잠식된 세상, 그 피할 길 없는 삶의 가운데로 순식간에 독자를 데려간다.

고미숙이 동양 고전에서 찾아낸 지혜

고전평론가 고미숙이 독자와 함께 읽기를 제안한 작품은 『동의보감』과 『숫타니파타』다. 몸에 관한 동양의 담론을 집약해낸 『동의보감』, 2,60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인간의 마음과 고통의 문제를 고민해 온 불교의 사유를 지금 여기로 불러온다.

피터 슈라이어,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독일 시골의 식당 한 켠에서 그림을 그리던 소년이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디자이너가 되기까지, 그의 삶과 디자인 철학을 한 권에 담았다.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을 제시해온 그의 디자인에서 예술적 영감은 물론 미래를 창조하는 질문에 대한 답을 얻게 될 것이다.

진심을 다해 투자한다

주식 입문 5년 만에 55억의 자산을 일군 평범한 가장의 주식투자 이야기. 의사가 되었지만 미래를 장담할 수 없는 현실에 투자를 시작했고, 그 결실로 내 집 마련에 성공한 성현우 저자가 지난 5년간의 주식투자 경험과 노하우, 기록에 간절함을 담아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