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애란, 네티즌이 뽑은 ‘한국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 김애란 작가, 네티즌 8.5% 지지 얻어 한국 소설의 미래 이끌 젊은 작가로 인정 받아 - 9월 12일, 13일 양일간 김애란 작가 등 젊은 작가와 함께하는 ‘가을 문학캠프’ 열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작가가 대한민국 네티즌이 기대하는 ‘한국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됐다. 차세대 한국 문학을 이끌어갈 젊은 작가를 대표하는 작가로 독자들에게 인정을 받은 셈이다.

예스24_1위 김애란 작가.jpg

 

2002년 단편소설 ‘노크하지 않는 집’으로 데뷔해, 맛깔스럽고 능숙한 문장으로 삶의 비애를 유머러스하면서도 따뜻하게 풀어내 공감을 이끌어온 김애란 작가가 대한민국 네티즌이 기대하는 ‘한국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로 선정됐다. 차세대 한국 문학을 이끌어갈 젊은 작가를 대표하는 작가로 독자들에게 인정을 받은 셈이다.

 

대한민국 대표 인터넷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가 지난 8월 4일부터 24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를 실시한 결과, 김애란 작가가 전체 투표자 27,047명 중 7,820표(8.5%)를 얻으며 1위로 뽑혔다. 정유정 작가는 6,614표(7.2%)를 획득하며 2위에 올랐고, 3위와 4위는 천명관 작가(5.8%)와 손아람 작가(5%)가 독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투표 결과를 전해 들은 김애란 작가는 “많은 분들이 손에서 손으로 전해주신 마음 감사하다”며 “저도 두 손을 써 글로 갚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예스24는 투표에 참여한 독자 중 100명을 초청해 오는 9월 12일과 13일 양일간 젊은 작가들과 함께하는 1박 2일 동안의 문학캠프를 진행한다. 경기도 양평 한화리조트에서 진행될 이번 가을 문학캠프에는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1위로 뽑힌 김애란 작가를 비롯해 젊은 작가 2~3명과 함께하며 한국 소설의 정취를 느껴볼 예정이다.

 

조선영 예스24 도서팀장은 “한국 문학의 새 시대를 열어줄 젊은 작가를 뽑는 투표가 2만 7천여 명이 넘는 네티즌의 참여 속에 성황리에 종료됐다”며, “예스24는 앞으로도 한국 소설의 가능성을 위해 젊은 작가들을 독자들에게 소개하고 만남의 장을 만드는 등, 한국 문학과 작가들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스24는 이번 투표에서 선정된 24인의 작가들을 대상으로 오는 10월부터 웹진 채널예스를 통해 작가들과의 대담 등을 진행하는 등 젊은 작가를 소개하는 ‘YES24, 젊은 작가를 만나다’ 기획 시리즈를 진행할 예정이다. 선정된 작가들에겐 원고를 청탁하고 이를 전자책으로 출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한국 소설의 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지속할 계획이다.

 

 

예스24 ‘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 투표 결과 (http://goo.gl/Y8s4f5 )

 

예스24_한국 소설의 미래가 될 젊은 작가 투표 결과.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9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조용히 반짝이는 보편의 삶, 보통의 사람들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 마쓰이에 마사시의 장편소설. 세밀한 묘사가 돋보이는 아름다운 데뷔작으로 강한 인상을 남긴 작가는 이번 책에서도 그 감각을 이어가며, 약 백 년에 걸친 한 가족의 역사를 담담하게 그린다. 보통 사람들이 살아내는 삶의 순간들이 곳곳에서 조용히 빛을 내는 이야기

모두 다르고 모두 특별한 우리 아이들 이야기

오늘은 별빛 캠프가 있는 날, 친구들은 잔뜩 들떠 있지만 겁쟁이 비닐장갑은 걱정 뿐입니다. 그런데 그만 어두운 산길에서 사고가 났어요. 친구들과 선생님을 구할 수 있는 건 비닐장갑뿐인데 어떡하죠? 사랑스러운 우리 아이들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장갑 초등학교 시리즈, 『슈퍼 거북』 유설화 신작.

나치즘이 파괴한 삶

2차 세계대전 독일은 여성을 재생산의 도구로만 여기는 나라였다. 레벤스보른 프로젝트는 순혈 아리아인을 육성하겠다며 점령국 부모로부터 아이를 빼앗는다. 이 책은 레벤스보른 프로젝트의 희생자가 쓴 수기다. 전체주의 사회가 개인을 어떻게 망가뜨릴 수 있는지에 관한 참혹한 기록이다.

휴~ 회오리바람 한숨을 쉬는 양말 마녀의 탄생

마음을 확 사로잡는 상상력 가득한 마법 판타지 문학이다. 시리즈 1권은 주인공 네네칫이 특별한 운명을 타고났다는 사실을 깨닫는 과정을 담고 있다. 때론 엄마에게 투정을 부리는 어린이 마법사이지만, 용기 있게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며 한 걸음씩 나아가는 당찬 네네칫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