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 힙합 신에선 절대적, 도끼 < Multillionaire >

도끼(Dok2) < Multillionaire >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일부 대중은 그를 겸손 모르는 졸부로 봐도, 한국 힙합 신에선 절대적이다

L (2).jpg

 

아디다스 광고에서 도끼가 모자를 이마에 걸치며, 'I'm Super Star'라고 뱉는다. 제이 지가 연상될 만큼, 입이 벌어지게 멋진 장면이다. 난데없이 말을 타는 설정 또한 스웩(Swag). 자수성가계의 아이콘이 되었다. 일부 대중은 그를 겸손 모르는 졸부로 봐도, 한국 힙합 신에선 절대적이다.

 

성공은 근면성실에서 비롯됐다. 허나 2011년, 1집과 믹스테이프 그리고 더블케이와의 프로젝트 앨범까지 발매한 작업량에 비해 이게 두 번째 정규다. 올해로 데뷔 10년차인 래퍼가 이제 2집이다. 그동안 비정규, 믹스테이프, 합작이 많았다는 반증이자, 도끼가 느꼈을 고민에 대한 흔적이다. 해답은 본인 자체로 귀결된다.

 

원래도 자신의 이야기를 줄곧 다뤄왔으나 LP는 더 진솔하다. 첫 정규, 당시 혼란스러운 속내를 담은 「Q.W.N.A (Question With No Answers)」가 있다면 그 질문의 해답 같은 「We gotta know」, 깨달음이 이번 앨범에 실렸다. 평소처럼 멋을 재는 모습이 줄었다. 「More than just a girl」은 애처롭기까지 하다. 부족한 보컬, 진한 위화감에도 굳이 수록하고 다음 트랙으로 「니가 없네」를 놓아, 근래 이별을 짐작하게 한다. 비정규에서 접할 수 없던 진정성이 부여된 반면, 연출이 부족해 부자연스럽다. 도끼의 러브 송은 수동적이기 보다 능동적인, 「Lie down」이 더 어울린다.

 

계속 유지하던 셀프메이드 랩 스타 중심의 가사에도 변화가 생겼다. '망하지 않는다'가 크게 자리 잡았다는 점. 단순한 소비 수준이 올라간 것을 넘어 자신이 성공의 반열에 올랐음을 기록하고 다짐한다. 빈지노와 더 콰이엇이 가볍게 입 놀린 「내가」에서 직설적으로 나타낸다. 111마디, 후렴 없이 달린 「111%」와 레게 스타일의 「Ain't comin' down」 또한 결을 같이한다.

 

가사뿐 아니라 비트 역시, 정규는 다른 때와 다르다. 자기 자신에 집중하자는 일념이 all track produced by Gonzo로 발현되었다. 1집의 모든 편곡을 본인이 썼다.(마지막 트랙의 절반, 「Flow2nite」 제외) 그 때와 또 다른 점은 본토 프로듀서들로부터 비트를 받았다는 것이다. 이번에도 그 3곡 외의 나머지는 혼자서 책임졌다. 조력자 프리마 비스타 혹은 야모의 비트에 밀리지 않았으나, 전체적인 시너지가 모자라다. 그의 전작, < Ruthless, The Album >은 모든 곡이 모여, 그 앨범에 비장미를 형성해주었었는데, < Multillionaire >는 다룬 범위가 넓다보니 유기적인 흐름이 미흡했다. 외국 프로듀서들의 곡들 또한 무난한 정도, 오히려 머스타드의 비트는 훅이 망쳤다.

 

“랩이 책이라면 내 가사들은 잡지”(「111%」) 반면 그의 정규 앨범은 자서전 혹은 일기이고 싶었다. 본인의 종합적인 모습을 어느 때보다 솔직하게 앨범에 담고자 했다. 곡마다 다채로운 매력이 있지만 앨범은 엉성하다. 6번에서 7번 트랙으로 넘어갈 때의 괴리감이라든지, 겹치는 마지막 두 노래, 분명한 킬링 트랙, 털ㄴ업 넘버도 시원치 않다. 정규 앨범이기에 특별한 가사, 특별한 비트를 실었는데도, 결과가 그리 특별하지 않았다는 점 때문에 애매해졌다. 잡지와 자서전이 혼재되어있다. 물론 그는 도끼라서 일정 수준을 애초에 뛰어넘었으나, 도끼라서, 도끼 정규라서 기대한 부분도 많았다.

 

2015/08 전민석(lego93@naver.com)

 

 

[관련 기사]

- 비교적 덜 알려진 마이다스의 손, 피제이

- 여름을 잊게 하는 앨범, 나인 뮤지스 < 9MUSES S/S EDITION > 
- 세련된 멜로디 라인의 팝 앨범, 원더걸스 < Reboot > 
- 20년 만에 다시 만난, 삐삐밴드

- 입체적인 음악을 표현한, 혁오 < 22 >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국민 육아멘토 오은영의 현실밀착 육아회화!

"아이의 행동을 바꾸고 싶다면 부모의 말을 바꿔야 합니다." 국민 육아멘토 오은영 박사가 알려주는 부모의 말. 실제 육아 상황을 200퍼센트 반영한 130가지 현실밀착형 사례와 회화법을 통해 아이에게 화내지 않으면서 분명하게 교육하고, 잔소리가 아니라 효과적인 훈육이 되는 방법을 소개한다.

이슬아 작가의 글방 이야기

이슬아 작가가 글쓰기 교사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배운 것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누구보다 반복과 꾸준함으로 글을 써온 이슬아 작가는 글을 잘 쓰기 위해 필요한 건, 부지런히 쓸 체력과 부지런히 사랑할 체력이라고 말한다. 글쓰기와 삶에 대한 영감, 그리고 사랑이 가득한 에세이다.

4차 산업혁명보다 100배 더 예측 불가하다

지난 200년의 세계 역사를 뒤엎고 '리셋' 할 포스트 코로나 시대. 9가지 미래 혁신 기술과 함께 대학을 대체할 온라인 교육, 현실이 된 우주시대, 공유경제의 가속화, 인공지능 정치인의 탄생, 기본소득제 실험 등 흥미롭지만 그 어떤 시대보다 큰 변화와 충격을 가져올 세계 미래를 예측한다.

일 잘하는 두 대가에게 듣다

광고인 박웅현과 디자이너 오영식의 대화. 30년 넘게 현업에서 굵직한 업적을 쌓아올린 두 대가로부터 일 잘하는 방법에 관해 듣는다. 업의 본질, 배움, 영감 얻는 법, 고객 설득, 직장생활 등에 관해 두 사람이 기탄없이 대화를 나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