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자가 되고 싶으세요?

『부자사전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부자가 되고 싶은가? 그렇다면 맹목적으로 로또에 내 운을 맡기기 보다는 나의 작은 습관부터 하나씩 변화시켜보는 것은 어떤지.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언젠가는 더욱 풍요로운 삶을 살고 있을 나의 미래에 좀 더 다가가 있지 않을까?

부자사전1.jpg

 

토요일 오후, 잘 알려진 로또 명당에서는 로또를 구입하려는 사람들의 줄이 장관을 이룬다. 모두가 혹시라도 하는 마음에, 그 운이 내게도 와서 돈벼락을 맞고 부자가 될 수 있을지 모른다는 기대감에 사람들은 기다리는 시간을 감내하고 있었을 것이다.


사람들은 이렇듯 운에 기대서라도 부자가 되고 싶어 한다. 부자가 되고 싶지 않다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 주위에서는 그런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돈이 주는 삶의 풍요로움과 기회가 어떤 것인지 우리는 일상 속에서 겪어보기도 했고 뉴스나 드라마 같은 매체를 통해 보고 듣기도 했다.

 

그래서 누구나 부자가 되고 싶어 한다. 하지만 누구나 부자가 되진 않는다.

 

허영만 화백의 『부자사전』은 이러한 물음에 대해 누가 부자가 될 수 있고 누가 부자가 될 수 없는지 생생한 그림을 더해 자수성가한 부자들의 사례로 이야기 하고 있다. 그리고 막연히 부자가 되고 싶다는 사람들에게 그들을 연구하고 실천하라고 말한다. 원칙을 세우고 철저하게 지키는 것 처럼 당연하지만 당연하지 않는 인생을 살고 있는지, 나의 어떤 부분이 부자들의 습관과 다른지를 비교해보며 아주 작은 것부터 변화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준다.

 

실례로 주식 투자로 많은 돈을 번 부자는 1년에 한 두번 매매를 하며 시장이 좋지 않을 때 사놓고 목표값에 도달했을 때 가차 없이 파는 자신만의 원칙을 철저히 지키며 부를 축적했다. 대다수의 일반인도 누구나 그렇게 얘기하지만 이를 실천하고 있는 사람을 많이 보지는 못한 것 같다. 순간의 판단에 따라 절제와 인내심을 잃고 손해를 본 사람들을 오히려 더 많이 보아 왔다.

 

부자가 되고 싶은가? 그렇다면 맹목적으로 로또에 내 운을 맡기기 보다는 나의 작은 습관부터 하나씩 변화시켜보는 것은 어떤지. 지금 당장은 아니지만 언젠가는 더욱 풍요로운 삶을 살고 있을 나의 미래에 좀 더 다가가 있지 않을까?

 

 

 

img_book_bot.jpg

부자사전 1허영만 글,그림 | 위즈덤하우스
허영만 화백의 『부자사전』은 오랫동안 추상적이고 멀게만 느껴지던 부자들에게 비로소 ‘인간의 얼굴’을 그려주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의 부자들』의 저자 한상복 씨는 “이 책에 등장하는 부자들에게서는 인간의 냄새가 난다. 등장인물 각각의 땀과 눈물에 허영만 화백 특유의 유머까지 버무려져 마치 그들을 직접 만나는 듯한 느낌이 든다.”라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부자사전』을 통해 독자들은 우리 시대 자수성가한 부자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접하고, 그들의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일반인들의 돈에 대한 인식과 성향을 현실적으로 보여주며 문제의식을 제기한다.



[추천 기사]

- 내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어주는 책
- 인문학은 단편적인 지식이 아니다
- 행복이 뭔지 아시나요?
- 어느 편에도 가담하지 않는 삶에 관하여
- 마지막으로 한번 더 용기를 내보는 것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상근

오늘의 책

말해지지 않은 것들에 깃든 삶의 진실

명확한 것들이 때로는 우리를 배신한다. 『작은 동네』는 ‘누구도 말하거나 기억하지 않은 나와 엄마의 서사를 복구하는’ 소설이다. 화자가 믿어온 사실들은 이제 전혀 다른 말을 하기 시작한다. 촘촘하게 설계한 이야기를 능숙하게 한 겹씩 펼쳐내는 솜씨가 탁월한 손보미표 추리극이다.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 날 한 아이가 말했다. '너 같은거 꼴도 보기 싫어!' 이유도 말해 주지 않고 가 버린 그 아이를 보며 눈물이 나올 것 같았다. '그래, 나도 너를 미워하기로 했어.’ 어느덧 미움이 쑥쑥 나라나 내 마음을 가득 채웠다. '그런데 이상해. 하나도 시원하지가 않아.' 미움이란 감정을 따라 떠나는 '내 마음' 탐구.

우리는 모두 ‘멋지다’가 들어있어요!

같은 반 아이들 20명이 각자의 개성으로 ‘멋지다’를 소개하는 특별한 책. 잘 넘어지는 아이는 보호대에 그림을 그릴 수 있어서 멋지고, 잠 못 드는 아이는 상상을 할 수 있어 멋지고, 수줍음을 타다가 슬쩍 건넨 인사로 친구가 된 아이까지! 우리는 모두 멋진 구석을 한가지씩 가졌습니다.

임진아 작가의 두 번째 일상 에세이

『빵 고르듯 살고 싶다』 임진아 작가가 우리 곁의 평범하고 익숙한 사물들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물에게 배우는 마음을 가질 수 있다면 내 삶은 조금 더 너그러워질 거라는 작가의 마음이 담긴 글과 직접 그린 그림들. 책을 펼치는 순간 오늘이 조금 더 좋아지는 마법을 발견하게 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