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민국에 날카로운 화두를 던지는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소수의견> 그리고 <악인은 살아 있다>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올 여름, 개 같은 세상에 복수를 하기 위해 착한 남편에서 지독한 악인이 되어버린 한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악인은 살아 있다>를 비롯해 <소수의견>,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등 우리 사회에 날카로운 화두를 던지는 영화들이 연이어 개봉해 관객들을 찾아간다.

 

제목 없음.png

 

가장 먼저 지난 18일 개봉된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은 1938년 경성의 기숙학교에서 전학을 온 소녀가 사라지는 소녀들을 목격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작품이다. 특히 영화는 우리나라의 가장 비극적인 역사를 지니고 있는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외부와 완벽하게 단절된 기숙학교라는 폐쇄된 공간에서 어리고 순수한 소녀들에게 찾아오는 사건들을 기묘한 분위기로 담아내며 관객들의 호기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오는 6월 24일 개봉하는 <소수의견>은 보이지 않는 막강한 권력을 상대로 진실을 밝혀나가기 위해 싸워나가는 힘없는 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는 대한민국의 법이 외면한 두 젊은이의 죽음을 둘러싸고 국가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한 변호인단과 검찰의 진실공방을 둘러싼 법정드라마로 은폐된 국가 권력의 이면, 그리고 우리 사회가 외면한 정의와 진실을 되짚어볼 수 있는 날카로운 메시지 등 다양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7월 16일 개봉 예정인 김회근 감독의 두 번째 ‘악인’ 시리즈 <악인은 살아 있다>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다양한 유형의 악인들을 모습을 생생하고 흥미롭게 담아내 기대를 더하는 작품이다. 영화 <악인은 살아 있다>는 한 남자의 청초한 아내이자 금융권의 고위 간부였던 ‘유미’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둘러싼 주변 인물들의 복수와 추격을 그린 반전 스릴러. 아내의 죽음 이후 개 같은 세상에 복수하기 위해 지독한 악인으로 거듭난 ‘한병도’, 온갖 비리와 부정부패의 중심인 한승벤쳐캐피탈 회장 ‘백동일’, 잔인한 수법으로 백 회장의 뒤를 돕는 ‘송찬혁’ 등 한국 영화 사상 가장 잔인하고 나쁜 인간들의 모습을 통해 관객들에게 이 시대의 진정한 악이 무엇인지 낱낱이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전작 <악인은 너무 많다>를 통해 인간 본성을 파격적이고도 날카로운 시선으로 담아내 화제를 모았던 김회근 감독이 이번엔 어떤 충격적 반전과 스토리로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관객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추천 기사]

- 제주를 낭만적으로 돌아다니고 싶다면
- <씨네타운 나인틴>의 세 남자 이재익, 김훈종, 이승훈
- 아이폰, 드론을 뛰어넘는 새로운 사물인터넷(IoT) 세상
- 강상중 교수가 말하는 ‘모라토리엄’
- 저기, 내 개념 좀 찾아줄래?어요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